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사라지는 ‘상고 신화’…은행권 인력 구조 지각변동

    [비즈니스 포커스]금융권의 ‘상고(商高) 신화’가 저물고 있다. 상고 신화는 행장을 비롯한 고위 임원진에 상고 출신들이 대거 포진하면서 만들어졌다. 한때는 덕수상고나 선린상고 등 명문 상고 출신들이 막강 파워를 자랑하며 금융계를 호령했다. 하지만 정권이 바뀌고 디지털 중심으로 시대 흐름이 변하면서 은행권에서 상고 출신들의 채용 문이 좁아지고 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고위 공직자를 비롯해 은행권 상고 신화의 주인공을 다수 배출하며 ‘금융 사관학교’로 불리던 덕수상고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2007년 교명을 ‘덕수고’로 바꾼데 이어 그나마 유지되던 특성화 계열은 경기상고로 통합될 예정이다. 수년 전만 해도 ‘은행원의 별’로 불리는 부행장에 상고 출신들이 대세로 자리 잡았지만 현재는 대졸 신입 공채 출신 임원들이 부행장에 오르고 있다. 디지털화의 가속으로 그동안 내부 출신 임원이 맡아 왔던 주요 금융지주의 디지털 부문 수장에 삼성과 LG 등 외부 인사들이 유입되고 있다.   1970~1990년대, 똑똑한 상고인 은행 등용한국의 은행권에선 1970~1990년대와 2010년대 초·중반까지 고졸 출신들에게 문호를 개방했다. 특히 1970~1990년대엔 덕수상고·선린상고·경기상고·서울여상 등 명문 상고 출신들의 은행권 취업은 사실상 보장된 것이나 다름없었다. 능력면에서 대졸 행원들과 큰 차이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남성 고졸 출신들은 입행 이후 1~2년 근무하다 군복무를 마치면 그 기간도 경력으로 인정돼 승진 등에서 유리한 점도 있었다. 그 당시 입행해 상고 신화의 주인공이 된

    2021.07.01 06:23:01

    사라지는 ‘상고 신화’…은행권 인력 구조 지각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