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경의선 지하화, 유휴 철도부지에 스타트업 육성 연구단지 조성할 것”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서울에 있는 대학 54개 중에서 9개가 서대문구에 있습니다. 이런 자치구는 없습니다. 마포구에 있는 홍익대, 서강대까지 합치면 신촌 지역에만 11개 대학이 있는 셈입니다. 젊은 사람들이 많은 신촌 지역의 특성을 살려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사람들이 찾아와서 같이 연구하고 즐기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공간이 필요합니다.”지난 6.1 전국지방선거를 통해 취임한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경의선 지하화로 서대문구의 근본적인 변화를 꾀하겠다는 구상이다. 16·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 구청장은 연세대를 졸업하고 20년 넘게 지역 당협위원장을 맡은 ‘서대문 토박이’이다. 이 구청장은 “경의선을 지하로 다니게 하고 여기에서 확보되는 유휴 철도부지에 지역대학과 연계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산학연구단지와 바이오연구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일 잘하는 구청장으로서 지역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서대문’, ‘서울의 중심 도시 서대문’을 만들겠다고 밝힌 그가 어떻게 서대문구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낼까.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캠퍼스타운사업단 에스큐브에서 이 구청장을 만났다.6.1 전국지방선거를 통해 취임했습니다. 취임 소감 부탁드립니다.“2012년에 18대 국회 임기가 끝났으니 딱 10년 만에 공직에 복귀했습니다. 취임 후 많은 주민을 만났는데 서대문의 지역 발전에 대한 간절한 바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10년 만에 일할 기회를 주신 구민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아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서대문 발전에 모든 걸 쏟아 붓는다는 각오로 최선

    2022.09.21 11:10:28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경의선 지하화, 유휴 철도부지에 스타트업 육성 연구단지 조성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