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네이버도 만들었다…대기업들이 설립한 사내 병원

    [비즈니스 포커스]사회 초년생 A 씨는 첫 근무지로 경기도 한 공장에 근무하게 됐다. 1주일간 긴장하며 근무한 A 씨는 결국 감기 몸살이 났다. 출근 후 갈수록 목이 따끔거리고 열이 올라 인근 병원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한 선배가 사업장 내 병원에 가보라고 했다. 사내 병원은 이비인후과·가정의학과는 물론 갑상샘 초음파 클리닉이나 피부과 순환 진료 등의 특별 진료도 가능했다. A 씨는 간단하게 사내에서 진료를 받았다.대기업들이 잇달아 사내 병원을 설립하고 있다. 직원들의 실질적인 문제를 해결해 주는 복지 차원이다. 조직원의 이탈을 막고 생산성을 높이는 효과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사업장 내 병원 이용과 건강 검진에 대한 사후 관리, 개인 운동 능력, 영양 상태, 스트레스에 따른 의료 상담 등은 조직원의 만족도를 높여 준다. 또 진료나 상담을 통해 축적한 건강 데이터는 임직원들의 건강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작업 환경과 직무 유형별 맞춤형 근무 현장 조성에 활용할 수 있다.직원들의 요구도 높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2021년 전국 만 19세 이상의 노동자 2000명(대기업 493명, 중소기업 1507명)을 대상으로 ‘직장 건강 관리에 대한 인식 및 요구도’를 조사했다. 전체 노동자의 79.5%는 직원 건강 관리를 위한 회사 차원의 건강 증진 활동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또한 노동자의 75%는 ‘회사에서의 건강 증진 활동이 직장 생활과 개인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건강한 직원이 수익성 높은 회사를 만든다.” 1980년대 미국 경영 심리학자인 로버트 로젠의 말이다. 로젠은 ‘건강 경영’을 강조했다. 건강 경영이 애사

    2022.06.09 06:00:05

    네이버도 만들었다…대기업들이 설립한 사내 병원
  • 아산병원컨소시엄 “청라의료타운에 글로벌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 구축”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이 청라의료복합타운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청라의료복합타운은 이달 중 사업자 선정이 이뤄짐에 따라 지역사회 등에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인천 시민사회에선 심사의 공정성이 우선시 돼야한다고 성명을 낼 만큼 지역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병원 운영 및 첨단 스마트 교육 시스템, 카이스트와 함께한 의료·바이오 연구 분야 경쟁력 등을 담은 사업제안서를 지난 5월 28일 인천청라의료복합타운 사업자 공모에 제출했다.이 컨소시엄은 국내 최고의 병원으로 손꼽히는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하나은행과 카이스트 KT&G, HDC현대산업개발, 우미건설, 도우씨앤디, 액트너랩 등이 참여했다. 청라국제도시에 글로벌 최고 수준의 중증 해외 환자 치료 및 해외 의료진 교육 인프라를 조성하고, 의료바이오 분야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서울아산병원 수준의 의료시설을 청라복합타운에 설립한다는 계획이다.지역사회에선 청라아산병원 설립 제안만으로도 관심이 뜨거운 상태다. 실제로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단체인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자체 실시한 주민 선호도 조사에서 1769명의 주민 중 98.1%에 해당하는 1,735명이 서울아산병원 컨소시엄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비상대책위는 지난달 20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이번 공모에 인천 연고 기관을 주축으로 하는 곳이 포함돼 지역 우선주의로 인한 불공정한 결과가 나올까 우려스럽다”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의 의료산업이 고립되지 않고 한 걸음 더

    2021.07.06 11:15:20

    아산병원컨소시엄 “청라의료타운에 글로벌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 구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