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파타고니아 성수동 매장 오픈…모든 집기 재활용한 매장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 코리아가 12월 8일 서울 성수동에 직영점을 오픈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 도봉산점과 가로수길점에 이어 5년만에 오픈하는 세번째 직영점이다.오는 12월 8일 오픈하는 파타고니아 코리아는 복합문화공간 ‘성수낙낙’에 위치한다. 자연과 환경을 존중하는 파타고니아 고유의 브랜드 친환경 건축 철학이 돋보이는 매장으로 매장 내 모든 집기들을 버려진 목재와 한옥 고재를 활용해 만들었다. 기존 공간의 구조와 바닥, 천장 등을 리모델링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매장 내 대형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그동안 파타고니아가 실천해 온 여러 환경보호 활동들과 앞으로의 행보, 브랜드가 전하는 메시지 등을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파타고니아 코리아는 이번 성수낙낙점 매장 오픈을 기념해 지난 9월 이본 쉬나드 창립자가 소유 지분을 모두 양도하며 발표한 “우리의 유일한 주주는 지구”라는 선언을 주제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12월 8일 개점 당일 방문 고객은 지구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 직접 손글씨를 적어서 에코백을 만들어 볼 수 있으며, 현장에 준비된 포토부스에서 지구를 향한 다짐의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또한 텀블러 지참 시 무료 커피도 제공된다.최우혁 파타고니아 코리아 지사장은 “많은 고객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5년 만에 오픈하는 직영점에서 최고의 제품과 파타고니아의 환경에 대한 노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조수빈 기자 subinn@hankyung.com 

    2022.12.05 09:44:40

    파타고니아 성수동 매장 오픈…모든 집기 재활용한 매장
  • 서울의 거리에서 미래를 만나다

    [스페셜 리포트]대학생부터 예술가까지 젊은이들이 모여들자 특색 있는 가게가 하나둘 생겨났다. 입소문(지금은 SNS)을 타고 소문이 퍼졌다. 사람들이 붐비자 상업 시설들이 밀려 들어왔다. 건물주들은 하나둘씩 월세를 올리기 시작했다. 결국 애초 이 거리를 만든 주인공인 작은 가게들은 골목으로 숨어들거나 자취를 감춘다. 서울의 길들은 모두 이런 과정을 거쳤거나 거치고 있는 중이다.서정렬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서울 거리의 변천사를 이렇게 설명한다. “베이비붐 세대가 소비력을 지니자 명동과 종로가 붐볐다. 1990년대 아파트 값이 급등하고 ‘강남 시대’가 열리면서 압구정 로데오거리에 오렌지족이 출몰했다. 2000년대부터 ‘홍대 전성시대’가 열렸다. 2010년 들어서는 크고 작은 이벤트가 열리는 성수동과 골목 곳곳으로 이동이 시작됐다.”위치만 달라졌을 뿐이다. 붐비는 거리에는 그 시대 트렌드의 맨 앞에 선 사람들이 몰렸고 문화와 자본은 이들을 쫓았다. 길의 흥망성쇠는 문화와 젊음 그리고 자본의 함수 관계라고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K-컬처의 산파 역할을 한 서울의 길을 따라가 봤다.‘젊은 거리’의 시작은 통금 해제외국인들은 서울을 “24시간 축제가 벌어지는 곳”이라고 표현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서울 곳곳은 잠들 시간조차 없었다. 그 시작은 정확히 4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서울의 거리가 뜨거워진 첫 장면에는 1982년 야간 통행 금지의 해제가 있었다. 밤 12시 통금이 해제되자 서울의 번화가는 급성장하기 시작했다. 연세대와 이화여대 등 대학이 몰려 있는 신촌과

    2022.06.04 06:00:07

    서울의 거리에서 미래를 만나다
  • 오프라인 진출한 와디즈…비대면 시대 '역발상 전략' 통했다

    [비즈 포커스] 좁은 골목을 굽이굽이 돌아 마침내 목적지에 다다를 수 있었다. 스마트폰에 계속 지도를 띄워 놓은 채 길을 찾아야 할 만큼 ‘공간 와디즈’는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있었다. 다닥다닥 붙은 연립 주택가 사이에 터를 잡고 방문객을 기다렸다. 접근성이 떨어지는 이곳이 어떻게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성수동의 명소’가 됐는지 더욱 궁금해졌다. 이유를 확인해 보기 위해 4월 6일 직접 공간 와디...

    2021.04.12 07:39:32

    오프라인 진출한 와디즈…비대면 시대 '역발상 전략' 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