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포스코홀딩스, 폴란드에 폐배터리 재활용 블랙매스 공장 준공

    포스코홀딩스가 8월 25일 폴란드 브젝돌니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PLSC(Poland Legnica Sourcing Center)'를 준공했다.이날 준공식에는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임훈민 주폴란드 대사, 야누스 지아르스키 군수, 파베우 피렉 시장과  LG에너지솔루션, GS에너지, 성일하이텍 등 고객사 및 협력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홀딩스는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이차전지 재활용 시장의 성장과 세계 각국 정부 및 주요 고객사의 이차전지 재활용 원료 사용 의무화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2021년 3월 이차전지 재활용 자회사 PLSC를 설립했다.이차전지 재활용 고유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성일하이텍과 협업해 공장을 운영한다.2021년 10월 공장 착공 후 10개월여 만에 준공한 PLSC는 연산 7000톤의 생산 능력을 갖춘 이차전지 재활용 공장이다. 유럽의 배터리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스크랩과 폐배터리를 수거, 분쇄해 가루 형태의 중간가공품(블랙 매스)을 만들고, 이 중간가공품에서 리튬·니켈·코발트·망간 등을 추출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에 공급할 예정이다.포스코그룹은 2010년 이차전지 소재 사업에 진출한 이래 핵심 원료인 리튬, 니켈 분야에서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2030년까지 안정적인 이차전지 소재 밸류체인을 구축해 리튬 30만톤, 니켈 22만톤, 양극재 61만톤, 음극재 32만톤을 생산해 매출액 41조원 달성한다는 계획이다.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은 "리사이클링 사업은 친환경 배터리 선순환 경제의 중심 축이자 포스코그룹이 추진하는 이차전지 소재 사업의 핵심"이라며 "리사이클링 사업을 지속적으로

    2022.08.27 06:00:05

    포스코홀딩스, 폴란드에 폐배터리 재활용 블랙매스 공장 준공
  • 급성장하는 2차전지 재활용 시장 수혜주를 찾아라 [마켓인사이트]

    도로 위 자동차들이 모두 전기차로 바뀐다면 그다음엔 어떤 산업이 성장하게 될까. 다 쓴 2차전지를 수거해 재활용하는 회사들이 주목받고 있다. 전기차에 들어가는 2차전지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다. 해외에서는 벨기에 유미코아, 중국 화유코발트, 거린메이(GEM), CATL의 자회사 브룬프리사이클링 등이 이미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한국은 시작 단계다. 포스코·GS건설·에코프로 등 대기업들이 최근 공장 건설을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폐배터리 재활용 분야의 선두 주자인 성일하이텍이 8월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 한국에서 유일하게 2차전지 재활용 전 공정을 처리할 수 있는 회사다. 상장 시 5000억원대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을지 증권가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30년까지 생산 용량 77GWh로 확대 계획2000년 설립된 성일하이텍은 전기차·휴대전화·노트북·에너지저장장치(ESS)·전동공구 등에 포함된 2차전지로에서 유가 금속을 추출하는 기업이다. 한국에서 유일하게 2차전지 재활용 전 공정을 다룰 수 있다. 2차전지를 재활용하기 위해서는 원료(스크랩)에서 파쇄·분쇄를 거쳐 배터리 분말(블랙 파우더) 상태로 1차 가공하는 전처리 공정과 배터리 분말에서 코발트·니켈·망간·리튬 등 용매 추출 공정을 거쳐 최종 황산화 제품으로 2차 가공하는 습식 제련 공정을 거쳐야 한다. 이 회사는 2차전지를 수집해 전처리하는 과정은 리사이클링 파크에서, 2차전지 소재 생산은 하이드로센터에서 담당한다. 모든 형태의 원료를 재활용할 뿐만 아니라 배터리 셀에 포함된 주요 5대 금속인 코발트·니켈·망간·리튬·구리 등을

    2022.07.22 08:09:12

    급성장하는 2차전지 재활용 시장 수혜주를 찾아라 [마켓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