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계은행, 세계 경제성장률 4.1%…“수많은 위험 도사리고 있다”

    [숫자로 본 경제]세계은행은 1월 11일(현지 시간) 올해 세계 경제가 4.1% 성장하며 성장세가 크게 둔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세계은행은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5.5%였던 세계 성장률이 올해 4.1%, 내년 3.2%로 둔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세계은행이 작년 6월 보고서에서 예측한 것보다 0.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작년 성장률 추정치 역시 이전보다 0.2% 하락했다.세계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지난해 경제가 반등한 기저 효과에 이어 그동안 억눌린 수요가 폭발했던 효과가 사라지면서 경제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단기적으로 전염병 대유행이 경제 활동을 계속 교란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선진국과 달리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은 내년까지 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해 선진국·신흥국·개도국 간 격차가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세계은행은 선진국·신흥국·개도국 간 격차가 확대되면 새로운 코로나19 발병, 지속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 물가 상승 압력, 금융 취약성 증대 등으로 경착륙의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세계 경제는 정부 지출과 통화 정책이 미답의 영역에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인플레이션, 정책 불확실성에 동시에 직면했다”며 국제 사회의 협력과 포괄적 정책 대응을 주문했다.아이한 고세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심각한 경기 둔화가 진행 중”이라면서 “세계 경제가 선진국은 고공 비행하고 신흥국과 개도국은 뒤처지는 두 개의 다른 경로에 있다”고

    2022.01.16 06:00:33

    세계은행, 세계 경제성장률 4.1%…“수많은 위험 도사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