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아베스틸, 오라노티엔·한전기술과 원전사업 파트너십 강화

     세아베스틸이 국내외 원전 전문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원전시장 공략에 나선다.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Orano TN)·한국전력기술(KEPCO E&C)과 국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 사업 기회 발굴 및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이번 MOU를 통해 세아베스틸과 오라노티엔, 한국전력기술 3개사는 각 사가 보유한 전문 기술 및 정보 교류, 원전사업 동반 진출 등의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오라노티엔은 건식저장 시스템 기술 제공 및 공급을 담당하며 세아베스틸은 건식저장 시스템의 제작 및 공동 공급을 맡는다. 한국전력기술은 저장 시설 설비를 포함한 건식저장 시스템 인허가 및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국내 탄소중립 정책이 가속화되며 원전의 활용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원전 활성화를 위한 필수 과제로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현재 국내 원전의 대다수가 원전 가동 이후 배출된 사용후핵연료를 내부 저장조에 보관하는 습식 저장 방식을 채택해 운영되고 있으며, 향후 사용후핵연료를 별도의 저장 용기에 공기로 냉각시켜 보관하는 건식 저장 방식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으로부터 수주받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CASK)를 올해 3월 국내 최초로 미국에 납품했다. 2021년에는 국내 최초로 한국수력원자력의 고연소 사용후핵연료 운반용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운반용기 적치 제품(SKID), 운반용기 인양작업 도구(YOKE) 제작 및 CASK의 열전달 시험 등 각종 평가를 수행했다.세아베스틸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안전성과 경제성을 모두 겸비한 성공적인

    2022.05.17 10:23:36

    세아베스틸, 오라노티엔·한전기술과 원전사업 파트너십 강화
  • 세아베스틸,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미국 수출

    세아베스틸이 국내 최초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CASK)’ 완제품을 미국에 수출하며 글로벌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세아베스틸은 2019년 9월 국내 최초로 오라노티엔(Orano TN)으로부터 수주받은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17기 중 초도품 3기를 원전 선진시장인 미국에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는 원전 가동 시 사용한 핵연료를 안전하게 운반 및 저장하는 용기다. 원전의 운영, 유지 관리뿐만 아니라 원전 해체 시에도 안전하게 핵연료를 처리하는데 필수적인 제품이다.이번에 납품하게 되는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는 오라노티엔을 통해 미국 내 에너지 기업에 공급될 예정이다.특히 세아베스틸은 2019년 수주 이후 3년여 간 원자력 국제 기준에 맞춰 제품 설계 및 조립, 열 전달 테스트 등의 기술 신뢰성 확보 과정을 거쳐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양산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연내 초도품 물량의 추가 공급을 진행할 계획이다.세아베스틸은 오라노티엔으로의 초도품 납품을 통한 안정적인 추가 물량 생산 및 공급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국내 및 글로벌 원전해체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실제 세아베스틸은 이번 완제품 납품에 앞서 오라노티엔과의 협업을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에 납품되는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의 품질 테스트, 조립, 검수 등 국내 납품 프로젝트에 참여하면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제품 생산 기술을 검증받은 바 있다.사용후핵연료 심층처분시스템 국산화를 위한 국책 과제의 위탁연구기관으로 참가해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과 함께 사

    2022.03.07 11:12:59

    세아베스틸,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용기’ 미국 수출
  • 브이엔티지, 세아베스틸에 실시간 정보 공유 시스템 ‘SICS’ 구축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디지털 전환 전문 기업 브이엔티지(VNTG)는 세아베스틸에서 추진 중인 현장 중심의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 기반으로 정보 공유 시스템 ‘Smart Information Cloud System’(이하 SICS)을 구축했다. SICS는 다양한 사내 정보 및 공지사항을 수신 대상에 따라 분류하고, 각 업무 환경에 대시보드 형태로 실시간 또는 원하는 시간에 전달하기 위해 개발됐다. 디지털 사이니지란 네트워크로 제어 가능한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통해 공공장소나 상업 공간에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미디어 체계를 말한다. 주요 정보를 높은 몰입도로 생동감 있게 전달할 수 있어 TV와 인터넷·모바일에 이어 ‘제4의 미디어’로 불린다.해당 구축 프로젝트는 생산·안전·품질 등 다양한 정보를 투명하고 신속하게 전달하고자 하는 세아베스틸 현장 관리감독자(기장)들의 니즈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된 전사 교육을 대체하기 위한 보다 효과적인 정보 공유 시스템의 필요성에 발맞춰 추진됐다.브이엔티지에서 개발한 SICS는 네트워크로 제어 가능한 실시간 정보 공유 시스템으로, 전사 또는 특정 조직별 타겟팅된 최신 이슈와 정보를 에이전트가 내장된 스마트 장비로 현장 공간에 공유한다. MES와 연동되어 다양한 생산 흐름을 파악할 수 있고, 내부 통신의 중앙 집중화로 범주별 전사 자료 보관에 용이하다. 또한 시각 콘텐츠로 정보 몰입도를 높이고, 간편한 승인 절차로 등록할 수 있어 임직원 간 커뮤니케이션 허들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다.현재 세아베스틸 군산 공장 내 회합실, 운전실 등 1,500여 명 임직원의 이용하는 40여 개의 현장 공간에 스마트 모니터를 설

    2021.12.31 10:03:33

    브이엔티지, 세아베스틸에 실시간 정보 공유 시스템 ‘SICS’ 구축
  • 1년 만에 신용도 회복… ‘특수강 터줏대감’ 체면 되찾은 세아베스틸

    [마켓 인사이트]특수강 시장의 ‘터줏대감’인 세아베스틸이 1년 만에 하락했던 신용도를 회복했다. 세아베스틸은 탄소강에 니켈 등을 첨가해 강도를 높인 특수강 시장에서 절대적 시장점유율을 보여 왔다. 하지만 사업 다각화를 위해 잇따라 기업 인수에 나서면서 투자 부담이 늘어나 재무 상태가 불안해 신용도가 흔들렸다.더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전방 산업이 위축되면서 실적도 나빠져 신용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 받았다. 단, 올 들어 시장 안팎의 예상을 웃도는 ‘깜짝 실적’을 기록하고 흔들리던 재무 구조도 빠르게 개선되면서 신용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다시 평가 받는 데 성공했다.시장 예상 웃돌며 털어낸 ‘부정적’ 꼬리표세아베스틸은 지난 5월 ‘부정적’ 신용 등급 전망의 꼬리표를 떼어냈다. 현재 ‘A+’인 신용 등급이 강등될 위기에서 벗어났다는 의미다. 세아베스틸은 1937년 관동기계제작소로 출발했다. 1982년 기아그룹에 편입되면서 자동차·기계 부품용 특수강 전문 기업으로 성장했다.외환 위기 이후 재무 구조가 나빠지면서 1998년 정리 절차를 거쳐 세아그룹에는 2003년 편입됐다. 올해 3월 기준 세아홀딩스는 세아베스틸 지분 61.7%를 보유해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 특수강 생산 능력은 지난해 기준 310만 톤이다.세아베스틸은 자동차·기계 부품 등에 주로 사용되는 특수강 봉강 한국 시장에서 50%에 달하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2015년 스테인리스 봉강과 선재 시장에서 50~60% 수준의 점유율을 가진 세아창원특수강을 인수해 탄소강·합금강·스테인리스강 등

    2021.06.09 06:50:02

    1년 만에 신용도 회복… ‘특수강 터줏대감’ 체면 되찾은 세아베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