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욕설에 협박까지…고객 서비스 상담 잘하는 방법, 스타트업서 알게 됐다 [I LOVE K-START UP]

    [한경잡앤조이=제샤 센트비 팀장] 대부분의 사람들은 고객 서비스가 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이다. 고객 서비스는 제품이나 서비스에 관한 고객의 질문에 답하는 일이기 때문에 충분한 교육을 받는다면, 누구나 할 수 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직업이 고객 서비스 상담사이지만 그 직업을 특별하게 만들 수 있는 기술이 있다. 바로 ‘뛰어난 기지’, ‘공감 능력’, ‘주도력’이다.지난 몇 년간 센트비 고객 서비스 담당 업무부터 시작해 고객 경험팀을 이끌면서 나는 통상적으로 단조롭게 일컬어지는 고객 응대 업무의 성격과는 정반대인 흥미로운 순간들을 항상 경험하고 있다. 고객센터로 전화하는 고객들 중에는 서비스에 대해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사소한 것까지 상세하게 설명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하고, 어떤 이들은 고객 스스로 시장조사를 마친 후 센트비가 좋은 환율을 제공하지 않고 수수료에 대한 정보를 숨기고 있다는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런 문의는 어떻게 응대해야 할까. 물론 매뉴얼의 일부를 발췌해 읊을 수도 있고, 고객에게 사과하며 서비스 개선을 약속할 수도 있다. 하지만 센트비 CX팀은 이러한 문의를 받을 때마다 이 상담 경험을 통해 우리의 고객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더불어 상담과정을 통해 고객에게 서비스 강점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여긴다. 우리는 고객의 직접적인 질문 뿐 아니라 그 안에 숨겨진 무언의 질문을 찾아 응답하기도 한다. 센트비는 한국과 싱가포르 정부가 발급한 라이선스를 취득한 회사이고 보험에 가입되어 있으며, 만약 수취 은행에 의해 송금 거래가 거절될 경우 고객의 돈을 100% 환불

    2022.01.14 10:18:14

    욕설에 협박까지…고객 서비스 상담 잘하는 방법, 스타트업서 알게 됐다  [I LOVE K-START UP]
  • 필리핀 출신인 내가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 팀장이 되기까지 [I LOVE K-START UP]

    [한경잡앤조이=센트비 제샤 팀장] 살다보면 내가 원하는 걸 항상 가질 수는 없지만 필요한 것은 반드시 얻게 된다. 10년 전, 언젠가 UN 같은 국제 기구에서 일하겠다는 꿈을 품고 석사학위를 따기 위해 한국에 도착했다. 막 대학을 졸업한 나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한국인 학생들에게 영어 문법과 어휘를 가르치면서 한국 문화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고, 그때부터 재미삼아 한글을 공부하기 시작했다.그로부터 2년 후, 한국외대 대학원에서 국제 개발 석사가 된 나는 그렇게 꿈꾸던 UN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게 되었지만 동시에 현실적으로 그곳은 더 높은 학위를 가지고도 정규직이 되기 어려운 곳이라는 걸 알았다. 그 때 난 만약 고향을 떠나 해외에서 일을 계속하게 된다면, 다른 이들의 삶에 도움되는 기업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한국 기업인 ‘센트비’에 입사했다. 처음엔 필리핀 고객 지원 담당자로 일을 시작했다. 이곳 저곳에서 오는 전화를 받고, 고객들의 문제를 해결했다. 반복되는 업무에 때로는 지치기도 했지만 한국에 사는 외국인들이 이 서비스로 편리함을 누리는 걸 보니 나 뿐만 아니라 내가 속해 있는 회사까지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2년 동안 필리핀 시장에 대한 총 책임자로서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모션을 기획하고 실행했다.모든 구성원들의 노력 끝에 회사가 성장하면서 나는 모든 서비스 국가를 관리하는 고객 경험 관리팀(Customer eXperience, 이하 CX팀)의 리드로 임명됐다. 한국인을 포함한 40여명의 다국적 직원들로 이루어진 이 조직을 관리하는 역할 뿐 아니라 우리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더욱 경쟁력 있고, 세상에 이로운 서비스

    2021.12.21 09:41:22

    필리핀 출신인 내가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 팀장이 되기까지 [I LOVE K-START UP]
  • 센트비, UNCDF와 이주 근로자 위한 금융 교육 프로그램 진행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센트비가 유엔자본개발기금(UNCDF)과 함께 방글라데시, 미얀마, 네팔 3개국 출신 이주 근로자를 위한 금융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UNCDF는 금융 서비스로부터 소외된 계층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가운데 개발도상국 경제의 중요한 원천인 이주 근로자의 본국 송금을 위해 총 7개 기업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했다.전 세계 7개 기업 중 유일한 한국 기업인 센트비는 이번 UNCDF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방글라데시, 미얀마, 네팔 출신의 이주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10월까지 온·오프라인 금융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센트비는 이주 근로자들이 가족에게 보낸 소득이 고국에서 효율적으로 관리되지 않는 금융 문제에 주목하고,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이주 근로자와 가족이 이주 근로 소득을 적절한 금융 상품 및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센트비는 이주 근로자가 고국으로 송금하는 돈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고객 수요 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교육 프로그램에 반영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이주 근로자 대상으로 워크샵을 실시해 개인이 계획했던 이주 근로의 목표를 상기시키고, 송금을 통해 이를 달성할 수 있는 실행 계획을 함께 수립하게 된다.최성욱 센트비 대표는 “UNCDF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뜻 깊다”며 “센트비가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 이주 근로자와 가족의 장기적인 재무 건전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이번 프로그램 담당자이자 이주자 송금 전문가인 UNCDF의 아밀 아네자(Amil Aneja)는 “송금은 이주 근로자와

    2021.07.12 10:17:22

    센트비, UNCDF와 이주 근로자 위한 금융 교육 프로그램 진행
  • 센트비, KT와 손잡고 해외 송금 수수료 할인해 준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외환 전문 네오뱅크 센트비가 해외 송금 업계 최초로 KT와 단독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외국인 고객 대상 수수료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센트비와 KT는 외국인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해 KT멤버십 가입자라면 센트비가 제공하는 해외 송금 서비스를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KT멤버십 전 고객에게 월 2회 25% 해외 송금 수수료 할인 쿠폰, VVIP 고객에게는 월 1회 100% 수수료 전액 무료 쿠폰을 지급한다. 해당 쿠폰 사용 시 KT멤버십 포인트가 각각 1천점, 5천점씩 차감된다.이용 방법은 KT멤버십 앱에서 쿠폰 다운로드 후 센트비 앱 가입 후 쿠폰을 등록하면 사용 가능하다. 사용 유효기간은 센트비 앱에 쿠폰을 등록한 날로부터 30일까지 가능하다. 해당 제휴 혜택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또한 센트비는 KT ‘친구사이 무선결합’ 상품 출시에 맞춰 외국인 고객 중 결합상품 가입자에게 전원 쿠폰 100% 당첨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가입 시점과 무관하게 2만원 상당의 센트비 송금 캐시를 지급한다.최성욱 센트비 대표는 “해외 송금 업계 최초로 KT와 단독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외국인 고객들에게 통신 혜택과 결합한 더욱 다양한 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송금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1.07.06 09:54:19

    센트비, KT와 손잡고 해외 송금 수수료 할인해 준다
  • 센트비, 한국 해외송금 앱 최초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진출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외환 전문 네오뱅크 센트비가 국내 최초로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에 해외송금 앱 서비스를 정식 론칭했다고 1일 발표했다. 센트비는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현지에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50개국으로 해외 송금을 지원하는 앱 서비스를 론칭했다. 양국 소재 고객이 센트비 앱을 이용하면 한국 원화, 인도네시아 루피아, 싱가포르 달러 중 원하는 통화로 현지 은행 대비 최대 90% 저렴하게 송금 가능하다. 특히 한국으로의 송금은 ...

    2021.06.01 14:48:25

    센트비, 한국 해외송금 앱 최초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