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윤석열 정부 공약' 1기 신도시, 용적률 500% ‘설왕설래’

    [숫자로 보는 경제]500%1기 신도시 정비 사업을 두고 정비 사업의 최대 관건인 용적률 적용 범위에 이목이 집중된다. 용적률에 따라 재건축 사업의 형태와 사업성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 공약으로 1기 신도시 용적률을 최고 500%까지 높여 10만여 가구를 추가 공급하겠다고 했다. 현재 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 등 1기 신도시의 용적률은 200% 안팎이다.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으로 용적률이 300~500% 수준으로 상향되면 중·장기적으로10만 가구 이상의 아파트가 추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하지만 용적률 상향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분석이 많다. 용적률을 높여 가구 수가 기존보다 늘어나면 주거의 질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 같은 공간에 거주하는 인구가 늘어나면 교통 환경이 불편해지는 것이 대표적이다.또 규제 완화 기대감에 따라 집값 급등이 불가피하다. 주택 재건축이 1기 신도시에서 동시에 실시되면 거주민들이 이주해 지낼 집이 필요하다. 재건축 대상을 제외한 다른 주택의 집값이 오를 수밖에 없는 이유다.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기 신도시의 재건축과 관련해 특별법을 추진해 속도를 내겠다는 원론적인 방침을 밝혔다. 대통령 공약이던 용적률 500% 상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은 상황이다.4.8%4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최고 수준인 4.8% 수준으로 상승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국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며 전기요금 인상,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물가가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통계청이 발표한 4월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6.85(2020년=100)로

    2022.05.07 06:00:10

    '윤석열 정부 공약' 1기 신도시, 용적률 500% ‘설왕설래’
  • 월급 빼고 다 올랐다…소비자 물가 4개월 연속 3%대 상승

    [숫자로 본 경제]월급 빼고 모든 것이 다 오르는 모양새다. 올해 1월 소비자 물가는 3.6% 오르며 4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외식비와 기름값이 고공 행진하는 가운데 농축수산물·공공요금·전셋값 등도 일제히 오르고 있다.통계청의 1월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69로 지난해 1월 대비 3.6% 올랐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3.2%) 9년 8개월 만에 3%대로 올라선 후 지난해 11월(3.8%), 12월(3.7%)에 이어 올해 1월에도 3% 이상 올랐다.소비자 물가가 4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인 것은 2010년 9월부터 2012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3%대 상승률을 보인 이후 10여 년 만이다.오름세가 가장 높았던 분야는 외식비다. 외식비는 5.5% 올라 1월 물가를 올리는 데 0.69%포인트 기여했다. 기여도가 석유류보다 컸다. 특히 외식 중에선 생선회(9.4%)와 쇠고기(8.0%) 등이 많이 올랐다.석유류는 16.4% 올라 기여도는 0.66%포인트다. 휘발유 12.8%, 경유 16.5%, 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34.5% 등이다. 농축수산물은 6.3%, 전기·가스·수도는 2.9% 올랐다.2월 물가도 불안한 상황이다.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2월 들어 휘발유·경유 가격이 크게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시장에선 국제 유가가 2월 중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2022.02.18 17:30:08

    월급 빼고 다 올랐다…소비자 물가 4개월 연속 3%대 상승
  • 유가 고공행진에 수입물가 35.8% 뛰었다…13년 만에 최고

    원유와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달 수입물가가 8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상승폭은 13년 만에 가장 컸다. 통상적으로 수입물가가 국내 소비자물가에 영향을 끼치는 만큼, 조만간 소비자물가도 연달아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10월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수준 100)는 9월보다 4.8% 상승한 130.43을 기록했다. 이는 2013년 2월(130.83) 이후 8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35.8%로, 지난 2008년 10월(47.1%)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입물가가 크게 오른 것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9월 두바이유는 배럴당 72.63달러에서 10월 81.61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00.7% 올랐다. 전월과 비교하면 12.4% 증가했다. 또 원재료 품목별로 전월 대비 상승률을 살펴보면, 광산품이 11.1%, 석탄 및 석유제품이 10.8%로 높았다. 최진만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수입물가가 크게 오른 배경에 대해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이 수입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면서 “10월 두바이유 가격은 전월 대비 12.4% 상승했고, 원자재 가격지수(CRB)도 6.5% 올랐다”고 설명했다.수입물가 상승세는 향후 국내 소비자물가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3.2% 오르며 2012년 1월(3.3%) 이후 9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1일 “예상보다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정초원 기자 ccw@hankyung.com 

    2021.11.13 06:00:57

    유가 고공행진에 수입물가 35.8% 뛰었다…13년 만에 최고
  • 원자재 가격 급등에 올해 기업 영업이익률 하락 전망

    [숫자로 본 경제]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올해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하락하는 등 경제 전반에 걸쳐 악영향이 예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국제 원자재가 급등(올해 1~9월 기준)이 기업 채산성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분석을 통해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연간 1.8%포인트 하락하고 소비자 물가는 1.6%포인트의 상승 압력을 받는 등 부정적 영향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국제 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4월 저점을 찍은 이후 최대 5배까지 상승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지난해 4월 배럴당 15.06달러에서 지난 10월 75.03달러로 약 5배 치솟았다. 같은 기간 두바이유는 3.6배, 브렌트유는 3.8배 올랐다. 금을 제외한 알루미늄 등 비철금속 가격과 옥수수 등 주요 곡물 선물 가격도 가파른 상승세다. 이에 따라 올해 1∼9월 원화 기준 원재료 수입 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기 대비 32.3%에 달한다.한경연은 기업들이 원재료 수입 물가 상승분의 절반을 제품 판매 가격에 반영하고 나머지 절반은 자체 흡수한다는 가정 아래 기업 채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금융 업종을 제외한 전체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5년간(2015∼2019년) 평균 5.2%에서 원자재 가격 상승 이후 1.8%포인트 하락해 3.4%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기업 규모별 영업이익률 하락 폭은 대기업이 2.0%포인트로 중소기업(1.5%포인트)보다 컸다. 한경연은 대기업의 매출액 대비 재료비 비율이 더 높은 만큼 국제 원자재 가격 인상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또한 원자재 가격 상승분의 절반을 제품 가격에 전가한다면 소비자 물

    2021.11.06 06:02:14

    원자재 가격 급등에 올해 기업 영업이익률 하락 전망
  • 소비자 물가 2.3% 상승, 3년 8개월 내 최고치

    [돈이 되는 경제지표] 4월 소비자 물가가 3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작황 부진과 조류 인플루엔자(AI) 여파에 농축수산물 가격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국제 유가가 석유류와 공업 제품 가격까지 끌어올렸다. 통계청이 발표한 5월 4일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한 해 전보다 2.3% 올랐다. 이는 2017년 8월(2.5%) 이후 가장 높은 ...

    2021.05.10 07:43:31

    소비자 물가 2.3% 상승, 3년 8개월 내 최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