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금융 빅데이터 활용해 소상공인 대출 지원”

    최수석 헬로펀딩 대표 “소상공인 종합 지원에 역량 쏟을 것” 혁신 기술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금융과 기술의 환상적인 만남, 핀테크 시대. 미래 금융은 무엇이며, 이 세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핀테크 기업을 만나는 시간. 이달의 핀테크 리더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을 운영하고 있는 최수석 헬로펀딩 대표다. 최수석 헬로펀딩 대표는 하나은행(전 외환은행)에서 39년 동안 근무하면서 대출 전문가로 활동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2016년 8월 헬로펀딩이라는 핀테크 기업을 설립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헬로펀딩 1.0 시대를 열었다.6년이 지난 현재, 최 대표는 헬로펀딩 2.0을 도입해 주거래 플랫폼을 업그레이드했다. 결제정보처리(VNA)사 카드매출 선지급 시스템 개발, 기업 간 거래(B2B) 구매 자금 지원 시스템 개발, 소상공인 대출 특화 시스템 개발 등이 그러하다. 최 대표는 “헬로펀딩 2.0 론칭을 위한 시스템 개발을 통해 파트너십 확보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며 “금융 기반 빅데이터를 활용해 소상공인을 위한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요즘 회사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혼연일체로 수고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충분한 보상을 해주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헬로펀딩을 주식시장에 상장시켜 성장의 과실을 두둑하게 챙겨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간단하게 회사를 소개해 달라.  "헬로펀딩은 2016년 8월 초 사업을 개시했다. 현재까지 2117일 동안 8711개의 상품으로 투자자들과 함께 해오며 36만8000건의 투자가 이루어졌다. 누적대출액은 8500억을

    2022.07.25 15:48:25

    “금융 빅데이터 활용해 소상공인 대출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