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수자의 가려진 목소리를 듣다

    [한경 머니 기고 = 윤서윤 독서활동가] 한정현 작가의 소설 <나를 마릴린 먼로라고 하자>는 소수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소수자들이 과거를 어떻게 묻고 살아가는지, 그들을 연결해주는 끈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몇 년 전,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토론 수업을 진행했다. 일주일에 한 번, 도서관에서 해설 영화를 보고 그들의 생각을 나누는 자리였다. 그들은 토론을 하면서도 끝날 시간에 맞춰 택시를 부르는 게 더 시급해 보였다. 근처에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용 택시를 잡으려면 최소 20분에서 2시간 넘게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그들은 택시를 예약할 때 가장 예민했다. 그들은 2시간 토론을 하고자 하루를 기다림과 길에서 보내야 했다.이런 경험 때문인지 장애인 지하철 시위를 관심 있게 본다. 한두 번 퇴근시간이 겹쳐 지하철에 갇혀 있었지만 남들이 말하는 불편함은 느끼지 못했다. 그들이 출퇴근 시간에 나오기까지 얼마나 많은 일이 있었을까. 이렇게 말을 하지 않으면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는다는 건 불변의 법칙인가 보다.소설 <나를 마릴린 먼로라고 하자>도 소수자들에 관한 이야기다. 추리소설의 형식을 띠고 있지만, 소수자들이 과거를 어떻게 묻고 살아가고 있는지, 그들을 연결해주는 끈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한정현 작가는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줄리아나 도쿄>와 소설집 <소녀 연예인 이보나>에 이은 두 번째 장편이다.이전 작품에서도 보여주었듯 작가는 세상에서 지워져야 했던 이들의 목소리를 이야기로 엮어 독자에게 전한다. 주인공 설영에게 왓슨이라 부르고, 이에 따라 설영은 사라진 지연을

    2022.05.02 13:33:58

    소수자의 가려진 목소리를 듣다
  • “대학 내 소수자를 대변하고 보호하기 위해···” 성신여대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한경잡앤조이=조수빈 기자 / 김민주 대학생 기자] 숙명여대, 고려대의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건국대, 서울과학기술대의 학생인권위원회. 중앙대, 연세대의 장애인권위원회.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이들은 모두 대학 내 소수자를 대변하고 보호하는 기구다. 코로나19 상황 속 장애 학생들은 자막이 제공되지 않는 실시간 수업을 따라가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아니더라도 대학 내 소수자 문제는 항상 존재해왔다. 이러한 소수자...

    2021.04.21 16:04:16

    “대학 내 소수자를 대변하고 보호하기 위해···” 성신여대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