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풍벤처스-디캠프 등 기후 펀드 결성···기후테크 스타트업 키운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할 기후기술(climate-tech)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투자조합이 탄생했다. 소풍벤처스는 국내 초기 기후테크(climate-tech) 스타트업 투자를 주목적으로 하는 투자조합을 결성했다. 이번 펀드명은 ‘임팩트 피크닉 투자조합’으로 소풍벤처스는 8일 온라인으로 결성총회를 열고 1차 결성을 마무리 지었다.  임팩트 피크닉 투자조합은 갈수록 빨라지는 기후변화에 대응할 기후테크에 투자하기 위해 조성됐다. 이 펀드를 통해 주로 에너지, 농식품, 순환경제 분야에서 탄소 배출 절감에 기여하거나 기후변화 적응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주로 국내 초기 기후테크 창업팀에 투자할 계획이며, 해외 스타트업이나 기타 임팩트 스타트업 투자도 병행한다. 이 투자조합의 1차 결성에는 디캠프(은행권청년창업재단), 온네트엠앤에스, 한겨레신문 등 기관 3곳과 크래프톤 공동창업자 김강석 전 대표, 스타일쉐어 창업자 윤자영 대표, 방준호 와이앤테크 대표 등 개인 3명이 출자했다. 2010년 전후로 창업해 국내 대표 ‘벤처 2세대’로 꼽히는 김강석·윤자영 대표가 다음 세대 창업가 육성 및 기후변화 대응에 뜻을 같이 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줌인터넷(ZUM) 창업자 박수정 전 대표도 법인 온네트엠앤에스를 통해 함께했다. 임팩트 피크닉 펀드는 68억원 규모로 1차 결성됐다. 소풍은 추가 출자자를 모집해 연내에 100억원대로 결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2008년 설립된 국내 첫 임팩트 투자사인 소풍은 ‘ACT ON CLIMATE CRISIS(기후위기에 대응하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올해부터 기후테크 투자

    2022.04.11 17:40:54

    소풍벤처스-디캠프 등 기후 펀드 결성···기후테크 스타트업 키운다
  • ‘1200만원 지원금에 3억원 시드 투자 검토까지’···농업·식품 스타트업 모여라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소풍벤처스가 농업·식품(농식품) 스타트업 전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임팩트어스 2022’ 참가팀을 모집한다. 임팩트어스는 국내외 농업·식품 산업 생태계를 혁신할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농식품 특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2020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 한국농업기술진흥원(옛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주관, 소풍벤처스가 운영하고 있다. 소풍벤처스는 지난 2년 동안 임팩트어스 프로그램을 통해 23팀의 농식품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했고, 이 중 39%인 9팀에 직접 투자도 했다. 임팩트어스 참가팀이 이후에 타 벤처캐피털(VC)의 후속투자를 받거나 인수합병(M&A)된 경우를 모두 합하면 약 150억원 규모에 달한다. 1기에 참여했던 푸드업사이클 스타트업 ‘리하베스트’의 경우 임팩트어스를 통해 소풍벤처스의 투자를 받은 후 후속투자 유치까지 성공한 대표 사례다. 올해 임팩트어스 프로그램에 선발된 창업팀은 1,200만원의 사업화 지원금을 받게 되며, 추가로 소풍벤처스가 최대 3억원의 시드 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한다. 또한 각 팀의 사회적 가치를 명문화해 기업 홍보에 활용할 수 있는 ‘임팩트 리포트’ 발간도 지원한다. 참가팀에게는 8개월간 최경희 전 튜터링 공동창업자, 염재승 전 텀블벅 창업자 등 창업 경험이 풍부한 소풍벤처스 파트너들이 밀착 멘토링을 제공한다. 소풍이 농식품 기술 전문가 전담 멘토링, 벤처·투자업계 네트워킹, VC·언론 대상 공개 데모데이 등도 지원한다. 또 올해부터는 2020~2021 임팩트어스에 참가했던 기업을 비롯해 국내 농식품 스타트업들의 대규모 네

    2022.03.03 11:36:22

    ‘1200만원 지원금에 3억원 시드 투자 검토까지’···농업·식품 스타트업 모여라
  • 비삽입 비염 치료기 개발사 노드, 시드투자 유치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의료기기 스타트업 노드가 소풍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금액은 비공개다.   노드는 독자적인 펄스전자기장(PEMF) 기술로 난치성 질환 치료 전자약·의료기기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 2018년 10월 의공학 박사들이 창업했다.  현재 노드가 개발 중인 제품은 콧속에 삽입할 필요가 없는 새로운 방식의 비염 치료기다. 기존의 비염 치료기는 생체투과율이 낮은 빛을 사용하는 탓에 콧속에 넣어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반면 노드의 제품은 생체투과율이 높고 염증 억제 효과도 있는 펄스전자기장 기술을 쓰기 때문에 비강에 삽입하지 않아도 된다. 노드는 현재까지 세포 실험, 전임상 시험 등을 통해 펄스전자기장의 안전성과 염증 감소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해왔다. 2022년 1월 탐색 임상시험 계획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 노드의 박지훈 대표와 이나라 부대표는 의공학을 전공한 공학박사들로, 여러 기업의 의료기기 사업화 프로젝트를 이끈 경험이 있다. 펄스전자기장 최적화 기술, 염증성 질환 치료 등에서 다수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서울대학교 창업공모전 ‘비더로켓’에서 대상(서울대학교총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노드는 이번 투자금을 활용해 비염 치료기의 허가용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중 탐색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연내 글로벌 확증 임상을 개시한 다음, 2023년 하반기에 한국과 미국에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박지훈 노드 대표는 “체계적으로 기술 개발과 검증에 매진해온 만큼, 노드의 기술은 비염 치료기 분야에서 새로운 기준이 될 것&rdq

    2022.02.08 14:11:31

    비삽입 비염 치료기 개발사 노드, 시드투자 유치
  • 소풍벤처스, 피투자사 기업가치 3조원 육박···2021년 94팀 투자, 전년대비 22% 확대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소풍벤처스는 지난해 포트폴리오사(피투자사)의 기업가치가 약 3조원에 달한다고 3일 발표했다.  소풍벤처스는 3일 2021년 결산 자료를 발표하며, 투자사의 실적을 나타내는 지표 대다수에서 눈에 띄는 성장을 거뒀다고 언급했다. 소풍의 포트폴리오사는 2020년 77팀에서 2021년 94팀으로 22% 늘어났다. 이는 투자금 납입이 완료된 팀 수 기준이며, 본투자심의를 통과해 투자가 확정된 팀 수를 기준으로 하면 소풍 포트폴리오사는 최근 100곳을 돌파했다. 소풍벤처스가 투자한 스타트업들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소풍 포트폴리오사의 총 기업가치는 2020년 약 1조1천억원에서 2021년 약 2조8천억원으로 154% 증가했다. 소풍의 총 운용자산(AUM, Asset Under Management)도 1년 사이에 3배 가까이 늘었다. 2021년에 신규 펀드를 3개 조성하면서 2020년 53억원에서 지난해 총 155억원으로 늘어났다.소풍벤처스가 초기 스타트업에 평균적으로 투자하는 액수는 2020년 약 9천만원이었는데 2021년 1억7천여만원으로 증가했다. 소풍이 국내 투자업계 최초로 도입했던 ‘젠더 관점의 투자’(GLI) 누적 팀 수는 전년 대비 22% 증가했고, ‘로컬 관점의 투자’(LLI) 누적 팀수는 전년 대비 200% 늘어났다.소풍은 지난해 약 1천건에 육박하는 926팀을 투자 검토했다. 이중 123팀을 미팅 또는 투자심의 등으로 심화 검토했으며, 총 24팀에 투자를 확정했다. 2021년 투자로 기후변화 대응, 미래 세대를 위한 에너지 보존, 식량 안보 및 지속가능한 농업 강화, 건강하고 행복한 삶 보장 등의 소셜 임팩트를 창출했다고도 발표했다. 액셀러레이팅 부문에서는 지난해 약 40팀이 소풍의 액셀러레이팅을 받았으며,

    2022.01.03 16:23:09

    소풍벤처스, 피투자사 기업가치 3조원 육박···2021년 94팀 투자, 전년대비 22% 확대
  • 스타트업에 부는 ESG 바람…대기업 문제 해결하는 파트너로 ‘각광’

    [ESG 리뷰] 이슈소위 ‘갑질’로 여겨지는 기업의 불공정 관행이나 불합리한 노동 조건 등은 여론의 뭇매를 넘어 불매 운동으로 이어진다. 내부적인 문제는 익명 게시판에서 임직원들의 폭로와 고발로 이어진다. 제로 웨이스트를 위해 노력하지 않는 기업의 제품은 언제든 소비자 운동의 타깃이 될 수 있다. 고객들의 행동주의는 점점 빨라지고 있는데 기업의 변화는 어렵다. 이렇듯 빠른 변화가 어려운 대기업들을 위해 스타트업들이 파트너로 나섰다. 투자받으려면 ESG는 필수…스타트업 뛰어드는 틈새시장2020년은 변화의 해였다. 대기업들이 앞다퉈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선언했고 ESG가 오히려 기존의 책임 투자나 지속 가능 투자를 압도하고 있다. 흥미로운 점은 이러한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것이 사회적 가치나 지속 가능성을 주장해 온 정부나 시민 사회가 아니라 ‘금융 시장’이라는 점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ESG가 주는 ‘안정성’ 때문이다. 시장은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움직인다. 이 때문에 중요한 것은 예측 가능성이다. 기업의 재무제표나 실적을 중요하게 보는 이유도 이러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하지만 언제나 변수는 있다. 가깝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그랬고 2008년의 글로벌 금융 위기도 마찬가지다. 예상하지 못한 변수는 대개 손실과 함께 온다. 투자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인 ‘어떤 상황에도 돈을 잃지 말라’는 말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최대한 변수를 예측하고 정보를 모아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ESG는 완벽하게 부합한다. ESG 경영 바람과 함께 기업들은 재무제표가 포함하

    2021.07.01 09:10:15

    스타트업에 부는 ESG 바람…대기업 문제 해결하는 파트너로 ‘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