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수소 경제의 전략 요충지, 카탈루냐를 선점하라

    [스페셜 리포트]글로벌 수소 경제를 선점하기 위한 국가별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다. 특히 유럽연합(EU)이 차세대 수소 밸리 구축을 위해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는 가운데 스페인 북동부 자치 지역인 카탈루냐가 지리적 이점과 산업 인프라, 주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신흥 수소 밸리’로 뜨고 있다.  ‘탄소에서 수소로.’‘2050 탄소 중립’ 시대를 향한 속도가 빨라지면서 ‘수소 경제’의 패권 전쟁이 뜨거워지고 있다.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수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도 치열하지만 글로벌 수소 경제의 핵심 거점이 과연 어디가 될 것인지 각 나라들의 주도권 경쟁도 뜨겁다.세계적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에 따르면 2050년 수소는 전체 에너지 수요량 중 약 18%를 점유해 글로벌 수소 시장 규모는 약 2938조원, 투자 규모는 약 5000억 달러(약 593조원), 관련 일자리는 3000만 개 이상으로 예상된다.이 거대한 시장의 핵심 거점이 되기 위해 각 나라들은 ‘수소 밸리’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수소 밸리는 수소 기술을 응용한 생산-수송-저장-최종 사용에 이르기까지 전체 가치 사슬이 탄탄하게 연결된 하나의 통합된 생태계를 말한다. 즉 수소 생산부터 최종 사용에 이르기까지 모든 순환이 가능한 수소 집적화 단지다.2000년대 ‘실리콘밸리’가 정보기술(IT) 혁명을 이끌면서 IT 산업과 금융·증시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였듯이 거대한 글로벌 수소 시장을 빨아들일 차세대 수소 밸리는 어디가 될까.수소 혁명 이끌 수소 밸리 경쟁현재 수소 밸리에 가장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곳은 탄소 중립에 앞장서고 있는 유럽연합(EU)국들이다.네덜란드는

    2021.11.30 06:00:01

    수소 경제의 전략 요충지, 카탈루냐를 선점하라
  • [화제의 리포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

    [화제의 리포트] 이번 호 화제의 리포트는 한상원·이동헌 대신증권 애널리스트가 펴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를 선정했다. 한 애널리스트와 이 애널리스트는 “친환경 정책의 강화에 따라 수소 경제의 확대 과정에서 장거리·대규모 운송에 유리한 암모니아가 차세대 수소 캐리어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며 “강화되는 선박 환경 규제 속에서 암모니아가 수소 에너지의 캐리어 역할을 맡게 되면 2040년까지 암모니아 운반선은 약 588척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고부가 가치 선종에서 우위를 보이는 한국 조선소의 점유율 확대가 명확하다”고 예상했다.암모니아는 NH₃의 화학식을 갖는 무색의 화합물이다. 독특하고 자극적인 냄새가 특징이며 부식성을 갖는 유해 물질이다. 암모니아 생산의 필요성은 질소에서 비롯됐다. 암모니아를 활용한 질산 비료의 생산은 식물(농작물)에 대량의 질소 공급을 가능하게 했고 인류는 식량난을 극복할 수 있었다. 최근 들어 암모니아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질소가 아닌 수소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글로벌 경제에 강한 충격을 줬지만 이를 계기로 기후 위기(지구 온난화)에 대한 인식은 더욱 강화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연구 결과(2016년)에 따르면 지구 온도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변수는 탄소 배출이었다.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화석 연료 축소)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핵심 방안으로 거론되는 것이 수소다. 다만 수소 경제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저장과 운송 방식의 발전 역시 수반돼야 한다. 수소 경제와 암모니아 수소 경제의 밸류체인은 크

    2021.10.06 06:01:10

    [화제의 리포트] 암모니아, 다시 인류를 구할까
  • 신규 편입 계열사로 본 대기업의 ‘포스트 코로나’ 전략

    [비즈니스 포커스]예상하지 못했던 전 세계적인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으로 재계의 시계도 빨라졌다. 기업들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해 잰걸음을 걷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대기업들은 신규 계열사를 편입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에 분주하다. 동시에 안 되는 분야는 과감하게 정리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8월 3일 공개한 ‘2021년 5~7월 대규모 기업 집단 소속 회사 변동 현황’에 따르면 71개 대규모 기업 집단 소속 회사는 7월 말 기준으로 2653개다. 지난 4월 말 기준치보다 41개 증가했다. 회사 설립, 지분 취득 등으로 106개 회사가 계열사에 편입됐고 흡수·합병, 지분 매각 등으로 65개 회사가 그룹에서 제외됐다. 13개 계열사 늘린 카카오, 신사업에 가장 적극적 신규 편입 계열사가 가장 많은 집단은 카카오와 장금상선으로 각각 13개의 신규 계열사를 편입했다. 카카오는 안테나·예원북스·스튜디오하바나·엔플라이스튜디오·파이디지털헬스케어 등을 계열사로 추가했다. 편입한 계열사만 해도 엔터테인먼트 기업부터 헬스케어까지 다양하다. 특히 카카오의 확장세는 최근 기업들 중에서 단연 눈에 띈다. 7월 기준 카카오의 계열사는 118개로, SK그룹에 이어 둘째로 많은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카카오의 신사업 진출 역사는 늘 인수·합병(M&A)과 함께했다. 올해 4월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를 운영하는 크로키닷컴을 인수해 패션 분야에서도 영향력을 넓히게 됐다. 또 안테나를 비롯한 연예 기획사 지분 인수로 콘텐츠 분야에서도 지식재산권(IP)을 대거 확보하고 있다. 최근엔 카카오뱅크 등 계열사의 상

    2021.08.17 06:01:39

    신규 편입 계열사로 본 대기업의 ‘포스트 코로나’ 전략
  • 한국중부발전, 바람으로 만든 그린 수소로 2050 탄소 중립 선도

    [컴퍼니] 한국중부발전이 국내외 신재생 발전 사업 확대를 통해 한국 기업의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있다.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의 3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수소 경제 활성화를 통해 에너지 전환을 선도할 계획이다. 한국중부발전은 공기업으로서 환경을 우선하는 시대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에 앞장서기 위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먼저 대형 풍력 발전 전력을 수소로 변환...

    2021.03.25 07:27:02

    한국중부발전, 바람으로 만든 그린 수소로 2050 탄소 중립 선도
  • '수소'에 꽂힌 대기업…42조 투자 계획 뜯어보니

    [스페셜 리포트] SK·현대차·포스코·한화·효성 등 주요 기업들이 ‘수소 사회’ 전환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수소 경제’ 전 분야에 걸쳐 총 42조1000억원을 쏟아붓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강점을 지닌 수소전기차 등을 바탕으로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한 글로벌 ‘수소 동맹’ 구축에 나섰다. SK는 생산·...

    2021.03.15 07:29:30

    '수소'에 꽂힌 대기업…42조 투자 계획 뜯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