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기저 효과 감소,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 갈등을 비롯한 불확실성의 지속으로 한국 주력 제조업의 내년 수출 증가율이 올해의 7분의 1 수준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반도체·자동차·정유·조선·철강·디스플레이·자동차부품·섬유·가전·바이오헬스 등 10개 수출 주력 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조사 대상 업종의 올해 평균 매출은 지난해보다 14.7%, 수출액은 24.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내년에는 올해 대비 매출은 4.9%, 수출액은 3.3%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성장세는 2년 연속 이어 가지만 기저 효과의 감소로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업종별로 보면 가전업계는 프리미엄 제품군 수요 확대 등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특수 효과가 줄면서 올해보다 5~10% 정도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철강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수출 단가 조정의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봤다. 디스플레이·반도체업계는 각각 패널과 메모리 가격 하락을 반영해 올해와 유사한 수준의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반면 조선업계는 수주 증가와 선가 상승에 힘입어 올해보다 20% 이상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섬유업종은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 이익으로 고부가 가치 제품 수요가 증가하며 매출이 10~15% 늘고 정유 업종은 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항공유 수요 증가 등으로 매출이 25%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1.12.04 06:00:17

    “내년 수출 증가율, 올해 7분의 1 그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