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숭실대, 2022학년도 수시모집 최종 14.46대 1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숭실대는 14일 2022학년도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1786명 모집에 2만5831명이 지원, 최종 14.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경쟁률(13.6대 1)과 대비하여 상승한 수치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학과는 언론홍보학과(논술우수자전형)로 4명 모집에 262명이 지원, 6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은 628명 모집에 5,377명이 지원해 평균 8.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의생명시스템학부는 15명 모집에 305명이 지원, 20.33대 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고, 언론홍보학과(19대 1), AI융합학부(16.1대 1)가 그 뒤를 이었다. 학교장추천방식으로 진행되는 학생부우수자전형은 474명 모집에 6,793명이 지원해 평균 14.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작년 경쟁률(7.06대 1)을 크게 상회하는 결과다. 건축학부(실내건축전공)이 8명 모집에 258명이 지원, 32.25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국제법무학과(25.25대 1)가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논술우수자전형은 281명 모집에 9,785명이 지원해 평균 34.8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작년 지원 인원(10,459명) 대비 674명이 감소한 결과로 작년 경쟁률(35.82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언론홍보학과(65.5대 1)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의생명시스템학부(54.4대 1), 컴퓨터학부(53.2대 1)의 순서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SW특기자전형은 25명 모집에 139명이 지원해 평균 5.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작년(6.12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밖에 예체능우수인재전형(연기)은 723명이 지원하며 45.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예체능우수인재전형(축구)은 19.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한편, 숭실대는 논술고사를 수능 다음날

    2021.09.15 10:52:05

    숭실대, 2022학년도 수시모집 최종 14.46대 1
  • 숭실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와 산학협력으로 ‘신재생에너지’ 강의 운영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숭실대가 한국신재생에너지협와 산·학협력을 통해 2021학년도 2학기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실무’ 과목을 개설하여, 15주간 34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을 운영한다고 8일 발표했다.숭실대는 협회와 함께 2016년도 2학기부터 산업계 전문가가 직접 강의를 진행하여, 실제 산업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학생들에게 전달하는 등 실무 위주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매학기 커리큘럼 개발부터 분야별 산업계 전문가가 참여하여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풍력, 수소·연료전지, 지열, 스마트에너지 등) 전반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9월 7일 첫 강의를 맡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김성훈 실장은 그린뉴딜과 신재생에너지에 대해 강의하며 “정부의 핵심 정책인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로 인해 신재생에너지는 대폭 확대될 것”이라고 전하면서 학생들에게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숭실대 공학교육혁신센터 황원일 센터장은 “학생들이 4차 산업의 일환인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해 산업 현장에 계신 실무자에게 직접 강의를 듣고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기업이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로 성장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2013년 ‘신재생에너지 SC(Sector Council) 사무국’으로 지정받아 ‘신재생에너지산업 인적자원개발협의체 지원’사업을 수행하면서 각 대학별 공학교육혁신센터와 협력하여 기업-대학 간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jinho2323@hankyung.com

    2021.09.08 14:21:51

    숭실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와 산학협력으로 ‘신재생에너지’ 강의 운영
  • [창업에 강한 대학/숭실대]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최우수’ 숭실대, “97명의 일자리 창출과 398억 매출 달성”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숭실대는 국내 대학 최초로 1983년 중소기업대학원과 1995년 벤처중소기업학과를 신설했다. 숭실대의 차별화된 창업 교육은 숭실이 걸어온 발자취가 뒷받침하고 있다. 2015년 창업지원단을 설립한 숭실대는 2017년과 2018년 2회 연속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최우수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며 최단 기간 최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해당 사업이 초기창업패키지로 전환된 후 2020년에도 최우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2017년 창업아이템사업화 지원으로 41개 기업이 탄생, 이를 통해 341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23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2018년에는 47개 기업의 창업과 동시에 232명의 일자리를 창출, 67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숭실대는 2020년,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 상황에서도 창업 아이템 사업화로 27개 기업과 협업하며 97명의 일자리 창출과 398억 매출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글로벌 사업화 준비에 있어서 필수적인 창업아이템 발굴, 소비자 니즈분석, 기술 확보전략, 마케팅 및 브랜드 전략수립, 타당성 검증 등 학생의 창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숭실대는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소셜미디어 시스템을 활용한 실무기술과 창의적,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통해 창업생태계 조성 및 창업거점으로서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숭실대는 2019년부터 ‘기업가정신과 행동’ 과목을 교양필수로 지정하여 기업가정신 함양을 위한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교과목 운영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펌프 벤처 스튜디오(STARTUP PUMP venture studio) 개관을 통한  멘토링룸, 프로젝트룸, 코워킹 스페이스, 테라스 공간 등으로 구성되어있는 창업지원 인

    2021.09.08 14:14:07

    [창업에 강한 대학/숭실대]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최우수’ 숭실대, “97명의 일자리 창출과 398억 매출 달성”
  • 숭실대 2020학년도 후기 대학원 학위수여식 온라인으로 개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숭실대가 2020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을 20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전 제작한 영상을 유튜브 채널과 교내 전광판에 재생하는 것으로 오프라인 행사를 대신했으며 영상에는 △학사보고 △장범식 총장(권설) △박광준 이사장(축사) △문태현 총동문회장(환영사) △강아람 교목부실장(축도) 등의 내용이 담겼다.박사 96명, 일반대학원 석사학위 154명, 특수대학원 석사학위 235명 등 총 485명이 학위를 받았으며 19일부터 2일간 학위복, 학위기 등을 분산 배부해 졸업을 기념할 수 있도록 했다. 전처럼 떠들썩한 졸업 풍경은 사라졌지만 졸업생들은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며 아쉬움을 달랬다. 장범식 총장은 영상으로 전한 권설에서 “오늘의 영광된 결실이 있기까지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학업을 마치신 것을 축하드린다. 아울러 제자들이 한 단계 더 높은 곳으로 성장하고 더 넓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교수님들과 행정으로 학업을 뒷받침해 주신 직원 선생님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최고의 교육을 받은 여러분들은 과거로부터 미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으니, 그 능력으로 여러분 개인의 삶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미래도 밝은 모습으로 그리시길 부탁드린다. 여러분들이 우리 사회를 든든하게 지탱해 주는 믿음직한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jinho2323@hankyung.com

    2021.08.21 00:22:06

    숭실대 2020학년도 후기 대학원 학위수여식 온라인으로 개최
  • 숭실대-국립국어원, ‘2021 국내 한국어교원 배움이음터’ 온라인 개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숭실대가 주관하고 국립국어원이 주최한 ‘2021 국내 한국어교원 배움이음터’가 9일 개최됐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교육하는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한국어교원 △교육부 한국어 교육과정(KSL) 교원 △한국어 교육과정 담당 교사 △여성가족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어 지도사 등 275명의 교원이 참석한다.18일까지 이어지는 본 연수에서는 비대면 수업 확대에 따른 멀티미디어 활용 교육방법 등 코로나19 상황 속 맞춤형 한국어 교수법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교육 현장에서 사용되는 교재 집필진들도 강사진으로 나서 교재의 구성 및 의미, 교재 활용법 등을 전달한다. 이를 통해 이론서만으로는 알기 어려운 효과적인 수업 방법 등 교육 정보를 얻어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국립국어원 소강춘 원장은 “코로나19로 교육 현장의 모습도 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지만 이제는 우리가 이겨내기 위한 준비를 마치고 함께 해야 한다”며 “이번 연수회에서 배우고 익히는 것들이 한국어 교육 현장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이어서 숭실대 김선욱 학사부총장은 “뉴노멀 시대의 교육에 대한 고민과 노하우를 나누며 함께 발전하는 시간들로 채워지길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마주하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임에도 온라인을 통해 배움을 이어나가시는 선생님들의 열정이 다중언어사회에 진입한 한국의 미래 인재를 키우기 위한 밑거름이 되길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연구책임자인 숭실대 황선영 교수는 “이번 배움이음터가 뉴노멀 시대에 우리의 교육이 어떻게 나가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

    2021.08.09 11:38:38

    숭실대-국립국어원, ‘2021 국내 한국어교원 배움이음터’ 온라인 개최
  • [대학 축제도 비대면 시대] 비대면으로 바뀐 대학 축제 “참신한 기획 Good” vs “직접 볼 수도 없는 연예인 예산 아까워” 대립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장예진 대학생 기자] 매년 봄과 가을이 되면 축제로 학생들이 북적이던 대학교가 올해는 조용하다. 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대학 축제가 취소됐다. 아무런 대비 없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2020년에는 대부분의 대학 축제가 취소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됐다. 매년 10월 개최되는 고려대와 연세대의 정기전도 취소됐고, 지방대학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그 안에서 기존 축제 포맷에서 벗어나 획기적인 비...

    2021.05.11 09:19:32

    [대학 축제도 비대면 시대] 비대면으로 바뀐 대학 축제 “참신한 기획 Good” vs “직접 볼 수도 없는 연예인 예산 아까워” 대립
  • 21학번 신입생들 “학생회비 꼭 내야하나요? 너무 아까워요”… 신입생 46% “학생회비 안 냈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장예진 대학생 기자] 대다수의 대학에서는 매년 신입생을 대상으로 학생회비를 걷는다. 학생회비는 등록금과는 별개로 적게는 10만 원에서 많게는 30만 원으로, 각 학부의 복지 사업이나 운영을 위해 사용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지속함에 따라 학과 행사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많은 학생이 학생회비 납부에 반감을 느끼고 있다. △논란이 된 커뮤니티 게시물. 3월 한 SNS 게시물에 학생회비 독촉 내용이 담긴 카톡이 올라와 ...

    2021.04.28 12:36:55

    21학번 신입생들 “학생회비 꼭 내야하나요? 너무 아까워요”… 신입생 46% “학생회비 안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