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나스닥 상장한 동남아 ‘슈퍼 앱’ 그랩

    [돈 되는 해외 주식]동남아시아 ‘슈퍼 애플리케이션(앱)’ 그랩이 12월 2일 나스닥에 상장했다. 상장 전 그랩의 기업 가치는 396억 달러로 평가받았지만 상장 이후 주가가 하락해 현재 283억 달러로 평가되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수요 회복 우려와 기존 주주들의 락업(lock-up : 의무 보호 예수) 해제 물량에 따른 우려 때문이다.하지만 그랩은 동남아시아 차량 공유 부문 점유율 72%, 딜리버리 부문 50%를 차지한다. 향후 금융 서비스 분야의 확장에 따른 성장이 가능해 중·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긍정적으로 판단된다. 다만 오미크론의 영향과 락업 해제에 따른 초기 변동성은 주의해야 한다.슈퍼 앱은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통합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뜻한다. 그랩을 슈퍼 앱이라고 칭하는 이유는 차량 공유·딜리버리·금융 서비스를 그랩 앱에서 통합 사용하기 때문이다. 그랩카를 통해 P2P 라이드 헤일링을, 그랩푸드를 통해 음식 배달을, 그랩 페이를 통해 간편 결제를 할 수 있다. 동남아에서 그랩 없이는 생활이 불가능하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동남아시아는 성장성과 디지털화의 가능성을 가진 시장이다. 유러모니터에 따르면 그랩이 제공하는 차량 공유·딜리버리·금융 서비스는 디지털화와 함께 2020년 침투율 3%, 3%, 4%에서 2025년 침투율 11%, 12%, 10% 수준으로 상승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랩이 서비스하는 시장이 2025년 18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한다는 뜻이다.그랩은 앞으로 높은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슈퍼 앱은 고객 락인 효과(Lock-in effect : 자물쇠 효과)에 따른 지불 금액 증가, 비용 관리,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2021.12.18 06:00:09

    나스닥 상장한 동남아 ‘슈퍼 앱’ 그랩
  • 합치면 매력 상승?…‘원 앱’ 내세우는 은행들

    [비즈니스 포커스]합치는 게 유리할까. 쪼개는 게 경쟁력 있을까. 은행권이 수십 개로 흩어져 있던 은행 애플리케이션(앱)을 한두 개로 통합하고 있다. 빅테크(대형 IT 기업)의 ‘슈퍼 앱(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앱)’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으며 이에 맞서 은행도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의 특장점인 ‘간편 송금’을 옮겨 오고 세대별·상품별 고객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등 금융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이제 소비자들은 별도의 금융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은행 앱 하나에서 보유 자산, 카드 결제 대금과 이용 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발 빠른 신한, 기대되는 KB국민가장 발 빠르게 움직인 곳은 신한은행이다. 신한은행은 2018년부터 ‘원 앱’ 전략을 내세웠다. 신한 에스(S)뱅크, 써니뱅크, 스마트 비대면 실명 확인, 온라인 등기, S통장 지갑, 써니 계산기, 엠(M)-폴리오 등 용도에 따라 흩어져 있던 6개 금융 앱을 ‘쏠(SOL)’ 하나로 통합했다. 당시 신한은행은 은행 앱을 사용하는 거래의 대부분이 조회(75%)와 이체(23%)인 점에 주목해 이체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뒀다. 예컨대 계좌 번호와 연락처만 알면 실시간 송금이 가능한 키보드 뱅킹, 자주 보낸 계좌는 보안 매체 없이 간단하게 송금이 가능한 원터치 송금, ‘엄마에게 10만원 이체해 줘’ 한마디면 송금이 완료되는 챗봇 이체 등이다.부동산과 관련 금융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신한 쏠 랜드(SOL Land)도 탑재했다. 매물·분양·청약·경매 등 부동산 콘텐츠를 고객의 거주지, 관심 지역, 보유 금융 상품 등 고객 정보와 결합해 맞춤형 정

    2021.09.08 06:00:01

    합치면 매력 상승?…‘원 앱’ 내세우는 은행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