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겨울이 온다…킹달러 속 부도 위기 내몰린 개도국 [먹구름 낀 글로벌 경제②]

    [스페셜 리포트]스리랑카·가나·엘살바도르·이집트는 올해 들어 한국의 수출액이 감소한 국가들이다. 통계청 국가 통계 포털 코시스(KOSIS)에 따르면 지난 8월 스리랑카에 대한 한국 수출액은 1330만7000달러로, 올해 초 대비 약 46% 줄었다. 가나·엘살바도르·이집트도 각각 50.6%, 48.2%, 26.5%씩 감소했다. 부도 위기에 처한 이들 나라에 한국 기업이 수출을 기피하며 나타난 현상이다.개발도상국이 부도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세계은행은 올해 12개의 개발도상국이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스리랑카는 지난 5월 일시적 채무 불이행(디폴트)을 선언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주 수익원인 관광 수입이 끊기면서 외환 보유액이 바닥났다. 외화 부족으로 해외에서 물자를 사올 수 없게 되자 기름·식품·비료·의약품 등 생필품이 부족해졌다. 스리랑카는 생필품과 연료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매우 높다. 여기에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쳤다. 경제난에 허덕이는 국민들은 수도 콜롬보를 비롯해 각지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대통령궁까지 점령당하자 고타바야 라자팍사 전 대통령은 해외로 도피했고 지난 7월 사임했다. 파키스탄·이집트·엘살바도르·페루·가나·튀니지·레바논 등도 조만간 백기를 들 위기에 처했다.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했던 엘살바도르는 최근 가상자산 가격이 급락하며 재정 상태에 빨간불이 켜졌다. 파키스탄은 최근 대홍수까지 겪었다. 평년 대비 두 배는 많은 비가 내렸고 빙하가 녹은 물까지 더해지면서 국토의 3분의 1이 물에 잠겼다. 재정도 넉넉하지 못한 데

    2022.10.08 06:00:14

    겨울이 온다…킹달러 속 부도 위기 내몰린 개도국 [먹구름 낀 글로벌 경제②]
  • 다시 스리랑카, 때묻지 않은 꿈의 여행지

    경제위기에 봉착한 스리랑카. 코로나19로 스리랑카 국내총생산(GDP)의 12%를 차지하던 관광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급격한 인플레이션에 최근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그 원인이라 한다. 학창 시절, 내게 스리랑카는 ‘행복한 나라의 상징’이었다. 가난하지만 때 묻지 않은 자연과 만족하는 삶이 있는 인도양의 섬나라는 꼭 가보리라 다짐하던 꿈의 여행지였다.글 사진 김민수 여행작가 시간이 흐른 후, 변치 않는 설렘으로 만나본 스리랑카는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8개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자연유산을 보유한 '인도양의 진주', 마주치는 곳곳에서 태양처럼 빛나던 스리랑카인들의 환한 미소가 불현듯 그리워졌다.우리나라 3분의 2 정도의 면적을 가진 스리랑카에는 2200만 명의 사람이 산다. 인구의 70%가 불교 신도지만 힌두교와 이슬람, 기독교가 공존하는 다종교, 다민족 국가다. 이런 다양성의 정신은 국기에 여실히 담겨 있는데, 오렌지색은 타밀족, 초록은 무슬림, 갈색은 버거족, 사자는 싱할라족, 그리고 보리수 잎은 불교를 뜻한다.적도와 인접한 스리랑카는 열대성 몬순기후로 대부분 날이 덥고 습하다. 물론 지역과 고도에 따라 편차가 있지만 비교적 건기에 속하는 12월에서 3월 사이가 여행하기에 좋다.공존의 섬, 슬레이브아일랜드콜롬보는 스리랑카의 최대 도시이자 여행의 시작점이다. 또한 나라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이 살고 있는 상업과 금융, 관광의 중심지다. 이곳 콜롬보에서 절대 빠뜨리지 말아야 할 명소가 바로 슬레이브아일랜드(Slave Island)다.스리랑카는 16세기 초부터 포르투갈, 네덜란드, 영국의 지배를 차례대로 받아 왔다. 슬레이브아일랜드는 포

    2022.05.26 12:51:45

    다시 스리랑카, 때묻지 않은 꿈의 여행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