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다시 스리랑카, 때묻지 않은 꿈의 여행지

    경제위기에 봉착한 스리랑카. 코로나19로 스리랑카 국내총생산(GDP)의 12%를 차지하던 관광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급격한 인플레이션에 최근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그 원인이라 한다. 학창 시절, 내게 스리랑카는 ‘행복한 나라의 상징’이었다. 가난하지만 때 묻지 않은 자연과 만족하는 삶이 있는 인도양의 섬나라는 꼭 가보리라 다짐하던 꿈의 여행지였다.글 사진 김민수 여행작가 시간이 흐른 후, 변치 않는 설렘으로 만나본 스리랑카는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8개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자연유산을 보유한 '인도양의 진주', 마주치는 곳곳에서 태양처럼 빛나던 스리랑카인들의 환한 미소가 불현듯 그리워졌다.우리나라 3분의 2 정도의 면적을 가진 스리랑카에는 2200만 명의 사람이 산다. 인구의 70%가 불교 신도지만 힌두교와 이슬람, 기독교가 공존하는 다종교, 다민족 국가다. 이런 다양성의 정신은 국기에 여실히 담겨 있는데, 오렌지색은 타밀족, 초록은 무슬림, 갈색은 버거족, 사자는 싱할라족, 그리고 보리수 잎은 불교를 뜻한다.적도와 인접한 스리랑카는 열대성 몬순기후로 대부분 날이 덥고 습하다. 물론 지역과 고도에 따라 편차가 있지만 비교적 건기에 속하는 12월에서 3월 사이가 여행하기에 좋다.공존의 섬, 슬레이브아일랜드콜롬보는 스리랑카의 최대 도시이자 여행의 시작점이다. 또한 나라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이 살고 있는 상업과 금융, 관광의 중심지다. 이곳 콜롬보에서 절대 빠뜨리지 말아야 할 명소가 바로 슬레이브아일랜드(Slave Island)다.스리랑카는 16세기 초부터 포르투갈, 네덜란드, 영국의 지배를 차례대로 받아 왔다. 슬레이브아일랜드는 포

    2022.05.26 12:51:45

    다시 스리랑카, 때묻지 않은 꿈의 여행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