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3년 다시 달린다...스마트워치와 함께

    새해 저마다 크고 작은 계획들을 적어 나간다. 그중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역시 건강관리가 아닐까. 그러나 자칫 무리한 운동 계획을 세웠다가는 작심삼일로 그치기 십상이다. 거창한 운동보다는 가벼운 걷기나 달리기부터 시작하는 걸 추천한다. 이왕이면 최고의 달리기 파트너인 러닝용 GPS 스마트워치와 함께.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할퀴고 간 지 어언 3년이 돼 간다. 그 사이 어느 때보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더욱 높아지면서 비교적 실외에서 자유롭게 운동할 수 있는 국내 달리기 인구가 늘어난 추세다. 모든 운동이 그렇지만 특히 달리기에 경우 특별한 왕도가 없다. 그만큼 달리기를 잘하고 싶다면 그저 꾸준히, 무리하지 않고 달리는 것이 비법이라면 비법일 터.무엇보다 달리기에 진심이 될수록 속도와 거리를 체크하는 것이 필수. 이때 필요한 것이 러너를 위한 스마트워치다. 그중 스마트 기기 시장의 선두주자 가민이 선보인 혁신적인 러닝용 GPS 스마트워치 ‘포러너 255(Forerunner 255)’와 ‘포러너 955(Forerunner 955)’는 러닝 입문자부터 전문 마라토너, 철인 3종 선수까지 두루 활용이 가능한 대표적인 러닝메이트다.두 제품 모두 러닝 훈련 중 필요한 데이터를 손목 위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가민의 ‘퍼스트비트 애널리틱스(Firstbeat Analytics)’ 기능을 통해 최대산소섭취량(VO2 Max), 훈련 부하, 경기력, 훈련 효과 등 여러 데이터를 조합해 유저의 컨디션을 정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훈련 효과를 지속적으로 추적이 가능하다. 또한 레이스 위젯은 유저가 시합날 경기력을 예측하고, 날씨, 카운트다운 등 시합 준비에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이외에도 광범위한 건강 모니터링

    2022.12.27 07:00:12

    2023년 다시 달린다...스마트워치와 함께
  • [Smart Watch] 2 DIFFERENT

    서로 다른 라이프스타일의 두 남자, 이들의 유일한 공통점은 바로 가민 스마트워치를 사용한다는 것.Outdoor Life과학탐험가 문경수문경수 씨는 국내 1호 과학탐험가다. 과학을 주제로 한 탐험을 한다. 이를 테면 우주와 공룡, 오로라와 화산 등을 주제로 탐험을 하고, 그곳에서 얻은 데이터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든다. 지난 2010년에는 아시아인 최초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생물학그룹과 함께 과학탐사를 다녀오기도 했다.그에게는 가민과의 특별한 ‘추억’이 있다. 약 15년 전쯤의 일이다. “호주 사막에서 조난을 당한 적이 있어요. 만약 그때 제 손에 가민의 위성항법장치(GPS) 기기가 없었더라면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당시 그가 사막 한가운데서 의지할 수 있는 건 GPS 좌표가 유일했다. 다행히 뜨겁고 척박한 사막에서도 가민의 GPS 기기는 튼튼하고 정확했다. 이후 그는 가민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뭉클해진다고 말한다. “가민만 있다면 어디서든 살아올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긴 거죠. 그래서 탐험을 떠날 때면 가장 먼저 가민의 기기부터 챙깁니다. 저에겐 제2의 여권 같은 존재랄까요?”평소 그가 애용하는 스마트워치 역시 가민의 제품. 그중에서도 ‘피닉스 7’을 사용한다. 그는 피닉스 7의 장점으로 태양광 충전 기능과 지도 저장 기능을 꼽는다. “오지에서는 전기를 수급하는 게 쉽지 않아요. 그래서 전자 기기나 스마트 기기의 충전이 늘 걱정이죠. 그런데 피닉스 7은 내장 배터리가 굉장히 오래 가더라고요. 거기에 태양광 충전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시간이나 동선의 구애를 받지 않고 탐험을 즐길 수 있어요. 또 탐험할 때에는 내가 발견

    2022.04.26 15:10:58

    [Smart Watch] 2 DIFFER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