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주가 회복 위해 넷플릭스가 풀어야 할 과제

    [돈 되는 해외 주식]넷플릭스의 주가가 최근 실적 발표 직후 20% 하락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양호했지만 신규 가입자 수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점이 발목을 잡았다.넷플릭스의 지난해 4분기 신규 가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한 828만 명으로 가이던스 850만 명을 밑돌았고 올해 1분기 신규 가입자 수 가이던스는 시장 예상인 312만 명보다 62만 명 적은 250만 명을 제시했다.주목할 점은 넷플릭스 신규 구독자 수 성장이 감소하고 있는 반면 경쟁 기업들의 약진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디즈니는 폭스를 품에 안고 플랫폼을 확장하고 있고 AT&T도 워너미디어를 인수해 HBO맥스로 시장 다지기에 나섰다.금융 정보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넷플릭스의 구독자 수는 2억1400만 명(4분기 2억2000만 명), 디즈니플러스는 1억1800만 명, HBO맥스는 7400만 명으로 집계됐다.시장 조사 업체 이마케터 기준 넷플릭스의 미국 온라인 비디오 스트리밍 시장점유율은 2019년 44%에서 지난해 31%, 올해는 28%로 감소가 예상된다.넷플릭스가 최근 구독료를 인상한 점도 가격 경쟁력을 낮추는 요인으로 꼽힌다. 넷플릭스는 지난 1월 14일 미국과 캐나다의 구독료를 10% 인상했다. 제품 가격 인상은 기존 고객이 유지된다는 가정하에 매출 마진을 높일 수 있지만 신규 고객에게는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다.넷플릭스의 구독료는 15.49달러(현재 스탠더드 기준)로 디즈니플러스 7.99달러, HBO맥스 14.99달러, 훌루 12.99달러, 아마존프라임 8.99달러(넷플릭스 외 2021년 3분기 기준) 대비 높은 수준이다.디즈니가 올해 콘텐츠 비용 예산을 330억 달러로 제시한 반면 넷플릭스는 170억 달러로 절반 수준에 그친 점도 넷플릭스의

    2022.02.14 17:30:07

    주가 회복 위해 넷플릭스가 풀어야 할 과제
  • 디즈니+, 오늘부터 한국에서 스트리밍 시작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가 오늘 12일 한국에서 디즈니+를 공식 출시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오늘부터 국내 소비자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9,000원으로 모바일 기기 및 스마트 TV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가 선보이는 16,000 회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회원 가입 및 구독은 디즈니+ 웹사이트 또는 iOS 및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내 디즈니+ 앱을 통해 가능하다.디즈니코리아는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편리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디즈니+를 즐길 수 있도록 국내 파트너사와의 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IPTV 및 모바일 제휴, KT와는 모바일 제휴를 진행하며 통신사 이용자들은 신규 요금제를 통해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SC제일은행과 현대카드 등 파트너사와 함께 다양한 소비자 프로모션도 실시한다.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앞으로도 다양한 국내 파트너사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통해 가장 독창적인 스토리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2021.11.12 11:18:49

    디즈니+, 오늘부터 한국에서 스트리밍 시작
  • 스포티파이, '개인화' 서비스에서 오디오의 미래 찾기

    지난 2월 국내 상륙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인공지능(AI)과 개인화(personalization)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개인화는 최근 AI 기술의 진화와 함께 떠오르는 맞춤형 서비스다. 스포티파이의 개인화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는 순간부터 바로 적용돼, 음원 추천은 물론 앱 기능 전반에 걸쳐 이용자 개인에 맞춰진다. 수천 가지가 넘는 시그널을 바탕으로 이뤄지는 스포티파이의 개인화 기술은 이용자가 어떤 음악을 듣는지, 어떤 음악을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하는지, 이용자와 비슷한 취향을 가진 전 세계 이용자들은 어떤 청취 습관을 가지고 있는지 등을 분석한다. 서비스 이용 시간대, 음악 청취 순서, 음원 발매일 등 세세한 요소들을 반영하고 있다.스포티파이가 개인화를 강조하는 이유는 ‘취향 저격’에 오디오의 미래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스포티파이 사업의 모든 근간은 음악에 뿌리를 두고 있다. 3억 5천 6백만명이 넘는 청취자, 방대한 유저 데이터와 7천만 곡 이상의 트랙, 40억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 그리고 스포티파이 뮤직팀 휴먼 큐레이터의 노하우와 전 세계 엔지니어들의 고도화된 머신러닝 기술이 결합되면 그 무엇과도 견줄 수 없는 ‘음악 경험’이 탄생한다고 스포티파이는 내다봤다.스포티파이 뮤직팀의 주요 업무 중 하나는 에디토리얼이다. 전세계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이 들을 음악을 큐레이팅하는 음악 전문가들은 새롭게 나오는 음원을 듣고, 새로운 곡과 이미 존재하는 곡을 기반으로 플레이리스트를 만든다. 여기에 알고리즘이 최적화 작업을 해준다. 이용자들의 청취 경험을 향상하기 위한 뮤직팀의 노력은 대규모 엔지니어링 팀의

    2021.06.03 06:43:02

    스포티파이, '개인화' 서비스에서 오디오의 미래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