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라이센스 명가’ F&F가 패션왕에 등극한 비결

    [비즈니스 포커스]현재 패션주 중에서 가장 뜨거운 종목을 꼽으라면 단연 ‘에프엔에프(F&F)’다. 2021년 11월 9일은 F&F의 주가가 97만6000원으로 최고점을 찍은 날이었다. 2021년 12월 들어 다소 하락했지만 12월 22일 장중 8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F&F는 2021년 5월 지주사 전환을 위해 인적 분할을 실시했다. 기존 법인은 투자회사 F&F홀딩스로, 사업회사는 신규 법인 F&F로 5월 21일 분할 상장했다. 본업인 ‘패션’에 더 주력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일까. 재상장 이후 36만원에서 출발한 F&F의 주가는 어느 새 100만원을 넘보고 있다. 증권가는 F&F의 6개월 내 목표 주가를 100만원 이상으로 설정하고 있다. 현재 한국 증시에서 가장 유력한 ‘황제주(주당 100만원이 넘는 종목)’ 후보다. 여기에 F&F는 한국 증시에 상장된 패션 기업들 중 시가 총액 1위에 올라서며 존재감을 굳건히 하고 있다. ‘황제주’ 노리는 라이선스 명가 F&F의 2021년 3분기 실적은 큰 폭으로 성장했다. 매출액은 32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9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659%가 늘었다. 특히 중국 매출이 전 분기 대비 성장한 것이 실적을 크게 이끌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패션 시장에도 변화가 있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의 영향력이 커졌고 명품과 비명품 브랜드 간 사이의 간격도 넓어졌다. 동시에 면세 채널의 부진으로 패션 기업들은 여전히 쉽지 않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이러한 상황에서 F&F의 약진은 패션업계 전체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비결은 무엇일까. 이는 F&F만의 ‘브랜드 파워’

    2021.12.29 06:00:38

    ‘라이센스 명가’ F&F가 패션왕에 등극한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