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TS와 바디프랜드의 만남, 한정판 '블랙스완' 안마의자 출시

    기아, 고품격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 출시기아는 7월 20일 차별화된 차량 경험으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주도해 나갈 신형 스포티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신형 스포티지는 사전 계약을 시작한 6일 첫날에만 1만6078대가 계약됐고 7월 19일까지(영업일 10일) 진행된 사전 계약 대수는 총 2만2195대로 출시 전부터 고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이번에 출시된 신형 스포티지는 진보적인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실내 공간, 신규 파워트레인 적용을 통한 우수한 동력 성능과 연비 효율 등을 갖추고 동급 최고 수준의 고품격 SUV로 거듭났다.신형 스포티지는 역동적이고 과감한 디자인에 차급을 뛰어넘는 실내 공간을 갖췄다. 차량 전면은 블랙 컬러의 하이테크적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시선을 사로잡으며 측면은 웅장하고 스포티한 보디 실루엣에 입체적인 볼륨을 더해 전체적으로 균형감이 느껴진다. 후면은 좌우로 연결된 수평형 가니시(장식)와 날렵한 리어램프를 통해 심플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실내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부드럽게 곡면으로 연결한 첨단 디스플레이)를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적용했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적으로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장착해 진화된 차량 경험을 제공한다.여기에 신형 스포티지는 1.6 터보 하이브리드와 함께 1.6 터보 가솔린, 2.0디젤 등 3개 파워트레인을 갖췄다.스포티지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ps, 최대 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

    2021.07.28 06:41:01

    BTS와 바디프랜드의 만남, 한정판 '블랙스완' 안마의자 출시
  • “국산 SUV 최장수 모델”…기아 스포티지가 달려온 30년 역사

    기아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는 국산 SUV 중 최장수 모델이다. 또 기아 차량 중에서는 봉고에 이어 둘째로 장수하는 모델이다. 1991년 콘셉트 모델로 시장에 나온 이후 스포티지는 30년이 흐른 현재까지 변화에 변화를 거듭하며 SUV 시장에서 ‘베스트 셀링카’ 자리를 지키고 있다.스포티지는 기아가 독자 개발한 첫 4WD 차량이다. 1991년 도쿄 국제 모터쇼에서 콘셉트 모델로 시장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세계 최초의 도심형 콤팩트 SUV 차량인데다 한국에서 독자 개발한 SUV라는 점에서 한국 자동차 역사에서 차지하는 의미가 크다.정식 출시돼 소비자를 만난 것은 1993년 7월이다. 당시 모델에는 2.2 디젤 엔진과 2.0 가솔린 엔진이 장착됐다. 변속기는 자동 4단과 수동 5단 등을 사용했다.SUV 시장에 새바람 일으킨 스포티지1980년대 글로벌 SUV 시장은 각진 디자인과 집처럼 큰 덩치를 가진 ‘풀 사이즈’ SUV가 대부분이었다. 이때 기아산업(현 기아)과 소형차 공동 제작(1세대 프라이드)으로 제휴하고 있던 미국 포드가 콤팩트 SUV 사업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도심에 어울리는 차량인 스포티지 1세대가 등장했다.차체 길이는 4045mm, 높이는 1655mm로 짧고 낮았다. 예비 타이어를 넣을 공간이 어정쩡해지면서 차 뒷부분에 장착하는 형태를 갖췄다.또 차체 무게가 가벼운 것도 엔진의 힘이 좋은 것도 특징이다. 1990년대 인기리에 판매된 현대차의 갤로퍼 1세대 쇼트 보디와 롱 보디의 공차 중량은 각각 1600kg, 1800kg이었다. 스포티지는 갤로퍼보다 200~400kg 가벼웠다. SUV임에도 당시 인기 차량이던 포텐샤와 비슷한 무게였다.작은 차체와 가벼운 무게에도 엔진의 마력·출력·배

    2021.06.16 06:22:01

    “국산 SUV 최장수 모델”…기아 스포티지가 달려온 30년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