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방구석 혁명: 재택근무로 회사 2배 성장시키기 [슬기씨의 슬기로운 회사생활]

    [한경잡앤조이=김슬기 그렙 교육사업팀장] 2022년이 밝았고, 나는 계속 원격근무 중이다. 햇수로는 3년째 집에서 일하고 있으며, 회사가 2020년도부터 ‘영원한 원격근무'를 외쳤기에 앞으로도 쭉 그럴 것이다. ‘집에서, 또는 본인이 좋아하는 특정 장소에서 자유롭게 일하는데도 회사가 돌아가느냐‘는 식의 질문을 종종 받곤 한다.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충분히 돌아간다. 그냥 현상유지 수준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 유의미한 회사의 성장까지 거둘 수 있으며, 현재 재직 중인 그렙(Grepp)의 경우 2020년도 대비 2021년에 매출 및 조직원의 수가 모두 2배 이상 성장, 현재 약 120명의 직원들이 전국 각지에서 일하고 있다. 그 중간에는 투자유치도 이뤄졌고, 조직 개편과 같은 큰 이벤트도 여럿 있었다.사실 처음부터 원격근무가 좋기만 했던 건 아니다. 붐비는 출퇴근 지하철에 몸을 맡기고 옆 사람의 체취를 강제로 맡으며 사무실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편리함은 잠시, 물리적으로 내 곁에 동료들이 전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생길 수 있는 문제들을 방지하기 위해 커뮤니케이션에 각별히 신경 써야 했다. 사무실에 모두 모여 있을 때 보다 2배, 3배는 업무 기록과 공유에 신경 써야 했고, 텍스트 위주의 소통이 많아지다 보니 의도와는 다르게 메시지가 비치는 등의 상황도 발생했다.그렇다면 이런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어떻게 3년 내내 원격근무를 유지하고, 심지어 ‘그냥 평생 원격 하자!’고 외칠 수 있었을까. 어떤 가치를 추구하기에 이렇게 당당하게 외칠 수 있었던 걸까. ‘가치'라고 해서 장황하게 논하기보다는 솔직하게 몇 개의 포인트만 얘기하고자 한다.기록, 공유는 숨 쉬듯

    2022.01.10 10:02:31

    방구석 혁명: 재택근무로 회사 2배 성장시키기 [슬기씨의 슬기로운 회사생활]
  • 번아웃 오기 전 스스로를 지켜내는 방법 [슬기씨의 슬기로운 회사생활]

    [한경잡앤조이=김슬기 그렙 교육사업팀장] "번아웃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아마 이 말을 들어 봤다면 어디에서 일하고 있든, 정말 열심히 일하는 분들이 아닐까 싶다. 오늘도 쉽지 않은 하루를 이겨내고 있을 당신이 이 글을 읽는 단 몇 분이라도 잠시 쉴 수 있길 바라며, 스타트업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번아웃에 대해 나의 경험을 토대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눠볼까 한다.번아웃(Burn-out)은 주로 직장 생활에서 많이 거론되는 하나의 현상이다. 지나친 업무 강도와 스트레스를 견디고 견디다가 결국 임계점을 한참 넘어버린 뒤 느끼게 되는 무한 무기력증이라고 표현하면 적당할까. 단순히 피곤하다, 지치다, 하기 싫다는 느낌과는 전혀 다르다.이제 이 회사에서는 아무것도 못하겠고, 내가 뭘 더 한다고 해서 나아질 기미도 보이지 않으며, 노력할 힘도 의지도 전혀 없어 당장 퇴사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신 또는 마음 상태가 되었을 때 보통 ‘번아웃되었다' 고 표현한다. 이 정도의 상태가 되면 몸에도 영향이 와서 컨디션이 엉망이 될 확률이 높다. 실제로 번아웃은 세계 보건기구의 국제 질병/사인분류 11차 개정판에 등록된 하나의 증후군이며, 그저 직장인들 사이에 유행하는 단어가 아니다. 내가 일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가장 간과했었던 것이 있다면 이 ‘번아웃'에 대한 인지가 없었다는 점이다. 나 자신도 소모될 수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좀 더 솔직하게 말하면 내 얘기가 아닐 거라 생각했다. 성실하게 일하는 것과 과도하게 스스로를 몰아붙이는 것을 구분하지 못했으며, 가급적 업무 시간 내에 일을 끝내도록 노력하는 것보다 매일 철야를 불사하더라도 일이 &lsqu

    2021.12.01 10:38:33

    번아웃 오기 전 스스로를 지켜내는 방법 [슬기씨의 슬기로운 회사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