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tart-up Invest] BMW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한 韓스타트업, 308억 원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서울로보틱스가 KB인베스트먼트, 퓨처플레이, 노앤파트너스, KB증권, KDB산업은행 등으로부터 약 308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2017년에 설립된 서울로보틱스는 3D 라이다(LiDAR) 소프트웨어 개발사로, '인프라를 통한 자율성(Autonomy Through Infrastructure, ATI)’이라는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해 자율주행 시스템을 각 차량이 아닌 인프라에 배치하는 방식을 사용 중이다. 기존 자율주행 시스템은 개별 차량에 고성능 센서와 컴퓨터를 장착을 통해 막대한 비용이 드는 반면, 인프라 기반 자율주행은 지능형 교통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방식으로 사각지대를 없애 안전성을 높였다. 서울로보틱스의 ATI 솔루션 ‘레벨 5 컨트롤 타워(LV5 CTRL TWR)’는 핵심 3D 인식 기술 SENSR로 구동된다. SENSR은 5년 동안 구축한 딥러닝 기술로, 악천후에서도 고해상도의 인지를 제공하는 3D 컴퓨터 비전 소프트웨어다. 정확도, 효율성, 안전성을 갖춘 이 기술은 레벨 5 자율성을 달성해 완전 자동화 방식으로 수백 대의 차량을 군집주행 할 수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서울로보틱스의 레벨5 컨트롤 타워는 현재 독일 BMW 공장에서 완성차 물류 자율주행에 상용화를 시작했으며, 핵심 기술인 3D 컴퓨터 비전은 독일 산업 리포트에서 세계 1위 기술력으로 거론되는 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높은 인지도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탑 11 자동차 OEM 기업 중 9곳과 협업을 준비 중이다. 서울로보틱스는 이번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통해 렌터카 차량 및 트럭 운송장과 같은 추가 물류 응용을 위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는 "

    2022.09.26 14:13:37

    [Start-up Invest] BMW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한 韓스타트업, 308억 원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 [Start-up Invest] 美특허 10개 보유한 슈퍼브에이아이, 22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슈퍼브에이아이가 22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1차 펀딩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인 프리미어 파트너스, 듀크대, KT 인베스트먼트 등이 추가 출자했으며, 산업은행, KT&G, 만도의 모회사 한라그룹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 했다.슈퍼브에이아이는 데이터셋을 빠르고 체계적이고 반복적으로 구축하고 보완할 수 있도록 방대한 데이터 준비 작업을 자동화해 주는 인공지능 학습데이터 플랫폼 ‘스위트’(Suite)를 전개 중이다. MLOps·DataOps 분야에서 기술적 성과를 만들고, 총 10건의 미국 특허를 등록한 슈퍼브에이아이는 지난해 1월 110억 원의 시리즈A 투자 유치 이후 1년 반 만에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윤하영 프리미어파트너스 이사는 “슈퍼브에이아이가 성장하는 머신러닝 시장에서 우수한 프로덕트를 기반으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룰 것으로 기대하며, 전 세계적으로 누구나 쉽게 데이터를 구축하고 인공지능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추겠다는 회사의 미션을 달성하리라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커트 슈미트(Kurt Schmidt) 듀크 엔젤 네트워크(Duke Angel Network) 이사는 "최고 수준의 인재,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인공지능 데이터 플랫폼, 그리고 고객에게 제공하는 가치를 보고 투자를 결심했다"며 “슈퍼브에이아이의 향후 행보를 기대하고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이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현수 슈퍼브에이아이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를 통해 분야별 채용 및 기술력 고도화가 가능해질 것이며 이를 통해 인공지능 생태계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2022.09.22 09:40:55

    [Start-up Invest] 美특허 10개 보유한 슈퍼브에이아이, 22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 [Start-up Invest] 매일 6만 명이 출근하는 가상공간 플랫폼, 설립 2년 만에 650억 원 투자 유치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메타버스 플랫폼 오비스가 시리즈B 라운드에서 신규 투자자 및 기존 주주를 포함한 투자처로부터 약 4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10월 시리즈 A 투자에 이어 10개월만이다. 오비스는 웹상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자유롭게 움직여 상대의 아바타에 접근함으로써 쉽게 말을 걸 수 있는 가상공간을 개발·제공하고 있다. 이번 라운드는 SBI Investment를 비롯해 해외 투자자가 신규 투자사로 나섰고, 기존 투자사로는 원캐피탈, 미레이즈, DG 인큐베이션 등이 참여했다. 오비스는 서비스 론칭 2년 만에 시드 투자와 프리 시리즈A, 시리즈A 투자를 통해 약 211억을 확보했고, 시리즈B 신규 투자를 유치해 총 650억 원 규모의 누적 투자금을 확보했다. 오비스는 2020년에 설립된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업무 방식에 필요한 직관적인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공간 기획부터 디자인, 운영까지 가상공간 맞춤 제작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정적인 네트워크 환경 구축, 다양한 디자인 템플릿 제공, 업무를 위한 협업 툴 내재화를 통해 물리적 제약 없이 자유롭게 업무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오비스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하이브리드 솔루션을 포함한 제품을 고도화하고 해외 시장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 워크를 주제로 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해 오비스의 비즈니스 전략을 비롯해 미래의 일과 조직의 역할 등 다양한 세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마케팅과 인재 채용도 강화한다. 일본과 한국, 미국, 베트남, 튀니지에서 총 5개 국어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비스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

    2022.08.31 15:26:35

    [Start-up Invest] 매일 6만 명이 출근하는 가상공간 플랫폼, 설립 2년 만에 650억 원 투자 유치
  • 식기 세척 스타트업 ‘뽀득’, 투자 받자마자 인재 확보 나선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식기 렌탈 세척 서비스 스타트업 뽀득이 신입·경력 채용을 진행한다. 최근 유치한 330억원 투자금을 활용해 인재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모집 분야는 ▲전략 기획 ▲사업 지원 ▲브랜드 마케팅 ▲영업 ▲연구개발 ▲생산 기술 ▲품질 관리 ▲물류 기획 ▲운송 관리 등 전 직군이 대상이다. 채용 규모는 두 자릿수이며, 지원은 뽀득 공식 홈페이지 내 채용 사이트에서 가능하다. 이후 서류전형과 조직장 인터뷰, 경영진 인터뷰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별한다.다양한 사내 복지 제도 역시 구직자의 눈길을 끈다.뽀득은 젊고 자유로운 기업 문화를 목표로 8시부터 11시까지 자유롭게 출근하는 자율출근제와 타운홀 미팅, 분기별 팀 회식비 지원 등을 시행 중이다. 또한 자기계발비 무제한 지원, 최고 사양 업무 장비, 리프레쉬 휴가 등 안정적인 업무 환경을 위해 복지 혜택도 늘려가고 있다.뽀득 채용 담당자는 “뽀득은 빠르게 실행하고, 위계없이 치열하게 논의하며, 결과를 통해 증명하고, 투명하게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조직 문화를 추구한다”며 “이번 대규모 인재 채용을 통해 기업 역량 강화와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올리겠다”고 말했다.한편 뽀득은 특허 출원 기술과 아시아 최대 규모의 세척 허브, 충청 지역 물류망 등을 통해 롯데시네마, 스타벅스 등 1천개 이상의 고객사를 확보했다. 지난 21일에는 약 33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한 뽀득은 누적 투자금액 390억원을 달성했다. khm@hankyung.com 

    2022.06.30 10:58:12

    식기 세척 스타트업 ‘뽀득’, 투자 받자마자 인재 확보 나선다
  • [Start-up Invest] 자란다, 310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키즈 슈퍼앱 구축’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가 31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시리즈 A 브릿지 투자 이후 10개월 만이며, 누적 투자액은 총 448억원이다.  이번 투자는 국내 최대 규모 벤처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주도로, 기존 투자사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아이피벤처스, 한국산업은행, 카카오벤처스가 후속 투자에 나섰다. 신규 투자사로는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자란다는 2021년 기준, 전년 대비 3배 매출 성장, 누적 매출 100억 원 돌파, 유아동 방문교사 매칭 점유율 1위 등을 달성했다.  자란다 서비스를 임직원 복지에 도입한 기업 수는 1천100여 개에 달한다. 가입 교사 수는 19만 명, 영어·수학·예체능 교사 및 정교사, 보육교사 등 전문 교사 규모 역시 약 2,500명이다. 부산, 대구 등 8개 주요 도시로 영역을 넓힌 자란다는 2022년까지 전국 단위 서비스 확장을 완료할 계획이다. 자란다는 두터운 교사층과 매칭 역량을 토대로 키즈 업계의 각 분야 기업들과 손잡고 다각적인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콘텐츠 및 교구재 영역의 총 45개 기업과의 IP 제휴를 통해 지난해 70여 개의 수업 프로그램을 선보였고, 자란다 앱 내 커머스 ‘자란상점’에는 영실업 등 키즈 브랜드의 인기 상품 7백여 개를 론칭했다. 자란다는 이번 투자 이후 아이들의 생애주기에 따라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추천 체계 구축을 가속화한다. 교사 및 다양한 브랜드의 프로그램·교구재·완구·콘텐츠·F&B 등 키즈 시장 전반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애그리게이터로서의 ‘키즈 슈퍼

    2022.04.29 09:35:07

    [Start-up Invest] 자란다, 310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키즈 슈퍼앱 구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