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거래품목·배송정보·주소 한 번에 확인 가능···'도도 카트'로 식자재 거래처 찾기 쉬워졌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스포카는 식자재 비용관리 앱 도도 카트 내 '거래처 찾기' 기능을 새롭게 구축하고 정식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도도 카트의 '거래처 찾기' 기능은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 △음료·주류 △가공식품 △자재·용품 등 6개 카테고리별로 다양한 납품업체 정보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좋은 식자재에 대한 요식업 점주들의 선택권을 넓혀 매장 운영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식자재비 지출을 줄이고자 도입됐다.거래처 세부 정보는 물론, △주요 거래 품목 △배송정보 △거래처 주소 △도도 카트 거래 이력 데이터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매장과 가장 적합한 형태의 납품업체를 선정하는 데 중요한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도도 카트 분석에 따르면, 요식업 매장들과 거래하는 납품업체를 조사한 결과, 개인도매상과 식자재마트가 각각 약 25%씩 전체 거래처 수의 총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는 일반 대형마트와 도매상, 도매법인 등이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기존의 많은 매장들이 소규모 거래처들과 거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중소군 식자재 업체들은 정보가 공개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 지인을 통해 거래를 뚫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스포카는 식자재 시장의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매장들과 식자재 업체를 잇는 서비스를 고안, 올 8월 초 서울 지역 20여 개 거래처를 중심으로 시범 운영에 나선 이후 현재 서울을 넘어 경기권에 위치한 납품업체까지 등록이 이뤄지고 있다.거래처 찾기에 등록된 거래 가능 품목 수는 농산물, 수산물, 축산물은 물론 포장용품, 가공·반조리식품에 이르기까지

    2021.10.19 11:13:29

    거래품목·배송정보·주소 한 번에 확인 가능···'도도 카트'로 식자재 거래처 찾기 쉬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