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르네상스·힐튼·하얏트 새 주인 찾아…땅부자 KT&G·KT도 주요 플레이어로

    [스페셜 리포트] 호텔의 주인이 바뀐다서울 특급 호텔의 주인이 바뀌고 있다.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외국인 관광객이 끊기면서 경영난으로 매물로 나온 호텔들은 새로운 주인을 만나 고급 주상 복합이나 주거용 오피스텔로 재개발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는 호텔의 고객층도 바꿔 놓았다. 기존에는 해외 비즈니스 수요가 많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 장기화로 호텔에서 일과 휴가를 동시에 즐기는 워케이션족과 가족 단위 호캉스 고객이 늘었다.과거 호텔은 일반인은 쉽게 갈 수 없는 곳이었다. 서울의 호텔은 1960년대 국가 주도의 경제 개발 수단 중 하나로 산업 구조가 취약하고 외래 관광객이 많지 않던 시절 국가의 주요한 외화벌이 수단이었다.박정희 정부는 주한 유엔군이 일본과 동남아 등지에서 휴가를 보내자 이들을 타깃으로 외국인이 한국에서 휴가를 보낼 수 있는 관광 위락 시설로 호텔 사업을 적극 육성했다.1970년대 정부는 국영 호텔들이 경영난에 빠지자 민간 기업에 호텔들을 매각하기 시작했다. 이때 삼성은 국빈 전용 숙소인 영빈관을, 롯데는 한국 최초의 상업 호텔인 반도호텔을, SK(구 선경)는 워커힐을 인수했다.서울 도심 호텔들이 대형화·고급화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대기업들의 호텔 사업 진출이 있었다. 서울 5성급 호텔 중 오너 일가가 운영하는 호텔은 신라호텔(삼성), 롯데호텔(롯데), 조선 팰리스(신세계), 더 플라자 호텔 서울(한화), 그랜드 워커힐 서울(SK), 파르나스호텔(GS) 등이 대표적이다.KT&G와 KT도 호텔을 소유하고 있다. 공기업 시절 전국에 보유하고 있던 제조 공장과 전화국 부지를 활용해 호텔 등 수익형 부동산 사업을 하고 있다. 주요 서울 5성급

    2022.05.14 06:00:01

    르네상스·힐튼·하얏트 새 주인 찾아…땅부자 KT&G·KT도 주요 플레이어로
  • 신라호텔·신라스테이, 호캉스 즐기면서 ‘기부’하는 패키지 선보여

    서울신라호텔과 신라스테이가 각각 호캉스를 즐기면서 기부까지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 패키지를 선보였다.서울신라호텔은 산책하기 좋은 계절인 가을을 맞아 걸음 기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 업체인 ‘빅워크’와 손잡고 ‘기브 유얼 빅워크(Give Your Big Walk)’ 패키지를 선보였다.‘기브 유얼 빅워크’ 패키지는 오는 1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이 패키지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한 걸음마다 2원씩 기부금이 누적된다.11월 30일까지 목표 누적 걸음 수는 백만 보인데, 퇴실 이후에도 참여가 가능하다. 목표 달성을 통해 모인 기부금은 서울 중구지역 아동 보육 시설인 ‘남산원’에 전달된다. 아동들의 기초생활지원과 더불어 다양한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신라스테이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손잡고 사회공헌 패키지 ‘비 마이 엄브렐라(Be My Umbrella)’를 선보였다. 패키지 1개가 판매될 때마다 3000원이 재단으로 기부된다.신라스테이는 이번 패키지를 기획하며 호캉스 본연의 즐거움에도 각별히 신경 썼다. 모든 패키지 이용객에게 디럭스 객실 무료 업그레이드와 레이크 체크아웃(오후 2시·토요일 및 제주점 제외)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 신라스테이 리미티드 베어, 마스크 팩을 추가 혜택으로 증정한다.신라스테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가치 있는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상품 출시를 지속하고,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10.24 06:00:23

    신라호텔·신라스테이, 호캉스 즐기면서 ‘기부’하는 패키지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