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카드사의 나쁜 마케팅 ‘리볼빙 덫’

    [비즈니스 포커스]“이 좋은 걸 왜 안 쓰세요.” 사회 초년생인 A(28) 씨는 지난해 말 카드사 상담원의 권유에 결제성 리볼빙(일부 결제 금액 이월 약정) 서비스에 가입했다가 6개월 후 울며 겨자 먹기로 이를 해지했다. 단순히 후불 결제라고 생각했는데 6개월이 돼서야 카드 빚이 1000만원에 가깝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연체 없이 신용도를 관리하는 서비스라며 엄청난 혜택인 양 말해 가입했는데 알고 보니 돈 먹는 하마였다”고 말했다. 직장인 B(32) 씨도 카드 연회비 지원금을 주는 대신 리볼빙 서비스에 필수 가입해야 한다고 해 리볼빙에 발을 들였다가 부채의 덫에 빠졌다. “(리볼빙 서비스는)좀처럼 막아지지 않는 도랑물이에요. 강물이 될 때쯤에야 마이너스 통장 대출을 뚫어 막았습니다. 애초에 쳐다도 보지 말아야 해요.” 최근 카드사의 리볼빙 서비스가 가계 부채의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카드사는 수익을 늘리기 위한 방편으로 고금리 서비스인 리볼빙을 불완전 판매 방식으로 확대하며 이용자를 키웠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됐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리볼빙 서비스 이용자 수는 2020년 말 246만9000명에서 2022년 7월 말 273만5000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이월 잔액은 5조3900억원에서 6조6700원으로 커졌다. 사상 최대치다. 리볼빙 서비스는 신용카드 사용 대금 중 일부만 갚고 나머지 결제액은 일부 이자를 부담하고 다음 결제 때 대금을 상환하는 제도다. 한국 7개 카드사의 리볼빙 서비스 최고 금리는 연 18~20% 수준으로, 전체 이용자의 40%가 이 금리를 적용받고 있다. 평균 금리 역시 카드론 금리보다 높은 수준이다.  문제는 고금리 서비

    2022.09.29 06:00:01

    카드사의 나쁜 마케팅 ‘리볼빙 덫’
  • ‘본업 흔들’…신사업에 미래 건 카드사

    [스페셜 리포트]신용카드 회사들이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 주요 수익원인 가맹점 수수료율은 점점 낮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소비의 증가로 빅테크 기업의 금융권 공략은 더욱 매서워졌다. 더 이상 본업만으로는 수익을 보존하기 어려워진 카드사들은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며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의 대대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지난해 7개 신용카드사(신한·삼성·KB국민·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의 당기순이익 합계는 약 2조 4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아직 지난해 실적을 발표하지 않은 현대카드의 실적을 합산하면 8개 전업 카드사의 순이익은 3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년도 8개 카드사의 순익 합산 약 2조원을 훌쩍 뛰어넘는 기록이다. 하지만 현재 카드사들이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이들은 새로운 먹거리 발굴과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찾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카드사들은 왜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을까. 우선 이들의 전통적인 수익원을 살펴보면 소비자가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가맹점이 내는 가맹점 수수료(카드 수수료)와 소비자가 할부 이용 시 발생하는 할부 수수료, 소비자가 매년 한 차례 납부하는 연회비 등 총 세 가지다. 그런데 잇단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신용 판매가 위축될 위기에 놓였다. 가맹점 수수료율은 3년마다 적격 비용을 재산정하는데 2007년부터 14년간 14번 인하됐다.여신업계에 따르면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른 올해 7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합산 영업이익 감소분은 최대 2000억원 정

    2022.03.15 06:01:53

    ‘본업 흔들’…신사업에 미래 건 카드사
  • 카드사 CEO 4인4색

    [스페셜 리포트]신용카드 회사들이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 주요 수익원인 가맹점 수수료율은 점점 낮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소비의 증가로 빅테크 기업의 금융권 공략은 더욱 매서워졌다. 더 이상 본업만으로는 수익을 보존하기 어려워진 카드사들은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며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의 대대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한국 상위 신용카드사 4곳 중 최고경영자(CEO) 교체는 KB국민카드 단 1곳에 그쳤다. 변화보다 안정에 방점을 두고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 위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장수 CEO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1960년생인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수성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17년 신한카드 대표이사에 부임해 2년 임기를 채우고 2019년, 2020년 각각 1년 연임과 2021년 다시 2년 연임에 성공하며 ‘장수 최고경영자(CEO)’ 타이틀을 획득했다. 그는 혁신 금융 서비스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카드는 12개의 혁신 금융 서비스 아이템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 카드사의 혁신 금융 서비스가 29건(마이데이터 등 공동 참여 서비스 중복 제외)인 점을 고려하면 30% 이상을 신한카드가 차지하고 있는 셈이다.  ‘재무통’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김대환 삼성카드 대표는 1963년생으로 부산 대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마케팅전략그룹 상무, 경영지원실 상무, 경영지원실장 전무, 경영지원실장 부사장을 지낸 ‘재무통’이다. 2020년 3월 삼성카드 대표이사로 부임한 이후 지난해 삼성카드의 사상 최고 실적을 견인하는 데 성공하며 2년 만에

    2022.03.15 06:01:48

    카드사 CEO 4인4색
  • 지역 화폐 시장도 눈독 들이는 카드사

    [스페셜 리포트]신용카드 회사들이 새판 짜기에 돌입했다. 주요 수익원인 가맹점 수수료율은 점점 낮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대면 소비의 증가로 빅테크 기업의 금융권 공략은 더욱 매서워졌다. 더 이상 본업만으로는 수익을 보존하기 어려워진 카드사들은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며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의 대대적인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카드사들이 플랫폼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지역 화폐 운영·판매 대행 사업 공략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지역 화폐 시장이 블루오션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빅테크와의 플랫폼 경쟁에서 카드사들이 지역 화폐를 통해 자사 플랫폼으로 고객을 끌어들이려는 전략이다. 지역 화폐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 동안 10배 가까이 발행 규모가 커지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역 화폐는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카드형(선불카드·체크카드)·지류형·모바일형으로 구성된다. 카드형 지역 화폐를 사용하는 광역자치단체는 경기·인천·제주·대전·세종·광주·대구·부산·울산 등 9곳이다.9조원이 넘는 누적 결제액을 기록 중인 인천 지역 화폐 인천이음(인천e음)은 운영 대행사 선정을 경쟁 입찰로 공모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1월 인천이음 운영 대행사 선정을 위한 정보 제공 요청서(RFI) 공고를 냈다. 이때 RFI를 제출한 곳은 신한카드·하나카드·NH농협은행·KT·나이스정보통신·비즈플레이·코나아이 등 7곳이다.서울시는 지난해 말 공모를 통해 서울사랑상품권의 운영 대행사에 신한컨소시엄(신한카드·신한은행·티머니·카카오페이)을 선

    2022.03.15 06:01:26

    지역 화폐 시장도 눈독 들이는 카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