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제주도 문제 해결사 뽑았다, 신한 스퀘어브릿지 2기 출범

    신한금융희망재단이 올해 ‘신한 스퀘어브릿지(S² Bridge) 제주’ 2기 모델링랩 참여팀 선발을 완료했다.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는 혁신 스타트업이 집합적 임팩트 방식과 문제 해결형 비즈니스를 통해 제주의 환경(Eco), 자원(Resource), 농업(Agriculture) 분야의 가치를 높이고 소셜 임팩트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올해로 2년 차를 맞은 신한 스퀘어브릿지 제주 2기는 73개 팀 가운데 최종 8개 팀을 선발했다.최종 선발된 팀은 ▲포어시스(폐어망 재활용을 위한 자원 순환 전처리 체계 구축) ▲쉐코(수질 정화 기술 솔루션) ▲나누(제주 내 버려지는 농산 부산물을 활용해 일회용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소재 펄프몰드 제작) ▲쿨베어스(불가사리, 성게 껍질 업사이클링 섬유 개발 프로젝트) ▲파란공장(제주 전통주 활성화로 지역 농산물 고부가가치 창출) ▲소도시(‘걷는 여행자의 제주’ 구제주 도보 여행 콘텐츠 제작) ▲브로컬리컴퍼니(제주 비품 농산물 업사이클링 이너 뷰티 개발) ▲슈퍼파머스(제주 못난이 농산물 업사이클링 플랫폼 개발) 총 8개 팀이다.선발된 8개 팀은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희망재단 및 운영사인 엠와이소셜컴퍼니와 함께 7월까지 모델링랩 기간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제주 지역의 고부가가치 및 소셜 임팩트를 창출할 계획이다.모델링랩 종료 후 중간 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5개팀은 액션랩(2022년 8월~2023년 1월) 기간 ESG 관련 프로젝트를 고도화해 수행하며, 신한의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Social Value Measurement Framework, SVMF)을 기반으로 창출한 사회 성과의 화폐 가치를 측정한다.모델링랩에 참여하는 8개

    2022.05.17 16:58:41

    제주도 문제 해결사 뽑았다, 신한 스퀘어브릿지 2기 출범
  • 신한금융, ‘신한PWM 패밀리오피스’ 론칭

    사진자료: 신한은행신한금융그룹이 초고자산가 대상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본격 개시했다. 신한금융은 신한PWM 패밀리오피스 서울센터에서 초고자산가 대상 자산관리 서비스인 ‘신한PWM 패밀리오피스’를 론칭했다.‘신한PWM 패밀리오피스’는 ‘오직 당신만을 위한 세상 유일(only)의 독창적인(original) 자산관리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금융 자산 100억 원 이상의 초고자산가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신한금융의 새로운 자산관리 브랜드다.신한금융은 기존 신한PWM 프리빌리지(Privilege) 서울센터와 강남센터 두 곳을 신한PWM 패밀리오피스 센터로 전환 개점했다. 이번 패밀리오피스 서비스 론칭을 통해 초고자산가 고객에게 기존 개인 금융자문 서비스를 넘어 가문·법인의 생애주기별 1대1 초밀착 자산관리 및 다양한 비금융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이를 위해 PB팀장을 비롯한 기업 컨설팅, 세무·부동산, 법률·회계 등 각 분야별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 컨설팅 조직을 신설해 상시 대면·비대면 지원 체계를 갖췄다. 최근 초고자산가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기관투자가급 공동 투자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새로운 투자 기회를 연결하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또한 단순 부가 서비스 혜택을 넘어 고객별 관심사에 맞춘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비금융 멤버십 서비스도 대폭 확대한다. 패밀리오피스 전담 컨시어지를 통해 골프·레스토랑 예약부터 투자 세미나 참여, 공익활동 자문 등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이미경 기자 esit917@hankyung.com 

    2022.02.25 08:00:04

    신한금융, ‘신한PWM 패밀리오피스’ 론칭
  •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사주 1200주 매입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자사주 1200주를 사들였다.11일 신한금융은 조 회장이 지난 7일 신한지주 보통주 1200주를 주당 3만 8400원에 장내 매입했다고 공시했다.이에 따라 조 회장이 보유한 신한지주 주식은 1만 4780주(우리사주조합 조합원 계정 포함 시 1만 8380주)로 늘었다. 이번에 매입한 주식의 취득 총액은 약 4600만원이다. 조 회장의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1월 이후 1년여 만이다. 조 회장은 2015년부터 이번까지 총 네 차례 자사주를 매입했다. 2017년 회장직에 오른 이후 이듬해 3월 28일 2171주(주당 4만4750원)를 취득했고, 지난해 1월 6일 1580주(주당 3만1650원)를 매입했다.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인 2015년엔 4월 2일 3962주(주당 4만1875원)를 취득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2.02.12 06:00:17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자사주 1200주 매입
  • 4조 클럽 예약 KB?신한…‘리딩 금융’ 경쟁도 가열

    [비즈니스 포커스]KB금융과 신한금융이 올해 최초로 순이익 ‘4조원 클럽’에 입성할 것으로 보인다. 가계 빚 증가세를 잡기 위해 금리를 높이면서 은행의 이익이 늘어나고 있는 데다 비은행 계열사를 키운 노력도 결실을 보고 있다.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 모두 실적을 이끌면서 종합 금융 포트폴리오가 탄탄해졌다. 신한금융지주가 최근 손해보험사 인수라는 마지막 퍼즐 조각을 맞추면서 ‘리딩 금융그룹’ 타이틀(순익 1위 금융지주)을 둘러싼 KB금융과 신한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근 몇 년간 인수·합병(M&A)을 통해 비은행 부문을 강화한 곳이 승자가 됐다. 신한금융이 2018년 오렌지라이프(구 ING생명)를 인수하면서 KB금융을 추월했고 지난해엔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하며 리딩 금융그룹 경쟁에서 근소한 차이로 우위를 점했다. ‘조용병 2기’ 종합 금융 완성한 신한KB금융와 신한금융의 비은행 부문 M&A 경쟁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취임하면서부터 본격화됐다. 신한금융은 2007년 LG카드(현 신한카드) 인수 이후 10년간 대형 M&A가 없었다. 외형 성장보다 숨을 고르며 내실을 다지기에 집중했다. 그러다 2017년 조 회장이 취임한 후 공격적인 M&A에 가속 페달을 밟았다. 조 회장 취임 첫해 M&A로 몸집을 불린 KB금융그룹에 리딩 금융 자리를 내주며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2018년 이후 생명보험사 오렌지라이프, 부동산 신탁사 아시아신탁, 벤처캐피털 네오플럭스 등 알짜 매물들을 인수해 왔다. 올 1월엔 신한BNPP 자산운용을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하며 100% 자회사로 편입했고 7월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2021.11.12 06:00:14

    4조 클럽 예약 KB?신한…‘리딩 금융’ 경쟁도 가열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ESG 경영으로 ‘따뜻한 금융’ 실천

    [100대 CEO]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의 미션을 실천하기 위해 금융 본업에 기반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지속 가능 경영 체계를 고도화하고 있다. 희망 사회 프로젝트와 혁신 성장 프로젝트를 양대 축으로 고객과 사회, 국가의 가치를 함께 높이는 공유 가치 창출(CSV) 경영도 추진 중이다.조 회장은 올해 ‘이해관계인과 함께 변화하는 금융의 선한 영향력’을 의미하는 ‘파이낸스 포 임팩트’를 그룹 ESG 추진 원칙으로 정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인들의 변화를 이끌어 나가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그룹이 추진하는 핵심 사업 내 ESG 요소를 반영하는 것은 조 회장의 강력한 추진 의지가 바탕이 되고 있다.조 회장은 지난 2월 그룹사 최고경영자(CEO)가 모두 참석해 진행한 ‘ESG추진위원회’에서 “ESG가 기업의 리스크 요인으로 점검되는 단계를 넘어 새로운 기회 창출의 영역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활용하는 단계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ESG는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대비하고 기업의 회복 탄력성을 키우는 백신과도 같다”고 강조했다.신한금융그룹은 한국 금융사 최초로 △친환경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관리 △스타트업 지원 등 혁신 금융 △대출·투자 심사 체계 구축 등 각 그룹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 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평가하는 ESG 성과 관리 체계를 구축해 경영 활동 전반에 ESG를 내재화하고 있다.조 회장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선순환 가속화’를 통한 고객과 기업, 직원의 가치 제고를 위해 ‘디지로그’를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지향점으로 선정하고 다양한 디지털

    2021.06.24 06:33:09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ESG 경영으로 ‘따뜻한 금융’ 실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