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디디추싱 사태, 미·중 데이터 전쟁 신호탄 되나

    미·중 기술패권 전쟁의 새로운 무대가 데이터로 옮겨가고 있다. 개인정보 등 민감한 자국의 정보가 상대국으로 흘러가는 것을 적극적으로 막겠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중국의 쟁쟁한 테크 기업들의 미국 증시 상장이 당분간 힘들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디디추싱(滴滴出行)은 중국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다.  ‘중국판 우버’라고 불리는 이 업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차량 공유와 택시 호출, 화물차량 호출, 자전거 공유, 택배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모빌리티 플랫폼이다.중국에서만 연간 이용자가 3억7700만 명에 달한다. 중국에서 시장점유율이 90%나 된다. 이 업체는 또 싱가포르를 비롯해 15개국 4000여 개 도시에 진출했다. 이에 따라 전체 이용자는 4억9300만 명, 등록 운전기사는 중국의 1300만 명을 포함해 모두 1500만 명이나 된다. 지난해 매출액은 1417억 위안(24조 원)에 달한다.이 업체는 2012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인 알리바바의 영업사원 출신인 청웨이(程?, 38)가 설립했다. 그는 2005년 알리바바에 입사해 말단 직원으로 일하면서 뛰어난 영업 실적을 기록한 덕에 2011년에는 알리바바 온라인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의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부문에서 부총경리(부사장)로 승진했다. 그는 중국의 낙후한 교통 시스템 때문에 차량 공유 플랫폼 사업이 승산이 있다고 생각해 알리바바에 사표를 쓰고 10만 위안(1800만 원)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그는 2016년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인 미국 우버의 중국 사업부(우버차이나)를 인수하면서 중국 시장을 석권했다. 그의 꿈은 디디추싱을 전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원스톱 교통 플랫폼

    2021.07.26 13:04:42

    디디추싱 사태, 미·중 데이터 전쟁 신호탄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