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롯데, 내년 실리콘밸리로 떠날 스타트업 모집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롯데벤처스는 실리콘밸리 전문 미디어 스타트업인 더밀크와 함께 해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오는 12월 11일까지 ‘실리콘밸리 연수 프로그램’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기업에게는 ▲항공권, 현지숙박 등 실리콘 밸리 연수 비용 일체 ▲미국 현지의 유니콘 창업자 및 투자자와의 네트워킹 ▲실리콘밸리 유니콘 기업 본사 방문 등의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실리콘밸리 연수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성과 공유회 등을 거쳐 우수 스타트업을 선발해 총 1.5억원 상당의 사업화지원금도 시상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내년 1월말까지 모집 및 선발 과정을 거쳐 2월 12일부터 2월 19일까지, 일주일간 미국 실리콘밸리로 연수를 떠날 예정이다. 향후 롯데벤처스는 선발된 기업을 대상으로 후속 투자를 검토할 계획이다. 올 2월 진행된 ‘2022 실리콘밸리 연수 프로그램’에는 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만큼 많은 스타트업이 지원했고, 최종 선발된 13개의 스타트업들은 유니콘 창업가 및 현지 벤처캐피탈과의 멘토링을 거쳐 미국 현지 법인 및 지사 설립, 후속 투자 유치 등을 진행했다.  한편, 지난 11월 3일 롯데벤처스는 롯데월드타워에서 ‘2022 롯데 청년창업 기념식’을 열고, ‘82스타트업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선발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별도의 심사를 거쳐 10개의 우수 스타트업을 선정해 총 7천4백 만원의 미국 진출 지원금을 시상했다. 한편, 롯데벤처스는 선정된 스타트업에게 ‘2023 실리콘밸리 연수 프로그램’ 선발 가점을 부여하고, 글로

    2022.11.15 08:17:42

    롯데, 내년 실리콘밸리로 떠날 스타트업 모집한다
  • ‘실리콘밸리 인싸들’의 축제…3년 만에 돌아온 ‘버닝맨’

    [비즈니스 포커스] 실리콘밸리 ‘인싸(인사이더)’들의 축제 ‘버닝맨’이 3년 만에 다시 사막에서 열린다. 버닝맨 페스티벌은 미국 서부 네바다 주 블랙록 사막에서 열리는 행사다. 해마다 1주일간 8월 마지막 월요일부터 9월 첫째 월요일까지 개최된다. 올해는 8월 28일부터 9월 5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지난 2년간 이 행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행사로 개최됐다.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이 끝나고 일상으로의 회복이 빨라지면서 3년 만에 다시 사막에 돌아온 올해 버닝맨 축제의 주제는 ‘깨어나는 꿈(Waking Dreams)’다. 현재 티켓을 판매 중인데, 7만여 개의 자리가 이미 대부분 판매됐고 현재 400여 개의 자리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1년에 단 1주일, 사막 위에 생기는 거대 도시구글은 홈페이지 화면의 중앙에 자리한 구글 로고에 때때로 특별한 기념일이나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친 인물 등의 그림을 넣어 특별한 메시지를 보낸다. 구글이 낙서(Doodle)처럼 전달하는 이 메시지를 일컬어 ‘구글두들(Googld Doodle)’이라고 한다. 구글이 보낸 최초의 낙서는 1998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버닝맨 축제’에 참석하기 위해 자리를 비워야 했는데 이를 알리기 위해 구글 로고 위에 불꽃을 그려 넣어 표시한 것이다. 두 사람이 에릭 슈미트 구글 전 회장을 영입한 결정적인 이유가 ‘버닝맨’이었다는 것은 유명한 일화다. 슈미트 전 회장 또한 열광적인 버너(버닝맨 참여자)였던 것이다.페이지 창업자와 브린 창업자, 슈미트 전 회장 외에도 실리콘밸리에는 버닝맨의 팬을 자처하는 이들이 넘쳐난다.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 제

    2022.06.19 06:00:04

    ‘실리콘밸리 인싸들’의 축제…3년 만에 돌아온 ‘버닝맨’
  • WSJ "스타트업, 파티는 끝났다"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 13년간 실리콘밸리를 비롯한 글로벌 스타트업들은 돈 귀한 줄 몰랐다. 투자 자금이 넘쳐났다. 최근 들어 분위기가 급격히 달라지고 있다. 뜨겁기만 하던 투자 열기는 차갑게 식어 버리고 테크 스타트업들은 전혀 다른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회의적으로 변했고 투자 자금은 빠르게 빠져나가는 중이다. 후하기만 하던 기업 가치 평가 또한 보수적으로 변하고 있다. 투자 자금을 통해 인력 충원을 계획하던 스타트업들은 비용 절감을 위해 직원들의 해고를 고민하고 있다. 월스트리저널은 “스타트업들의 파티는 끝났다”고 평했다.‘데카콘’ 평가 받던 스타트업도 투자 못 받아 스라시오(Thrasio)는 아마존에 입점한 작은 브랜드들을 인수하는 ‘아마존 어그리게이터(Amazon aggregator)’로 유명한 이커머스 스타트업이다. 창업 4년 차를 맞은 스라시오는 지난해만 해도 ‘기업 가치 100억 달러 혹은 그 이상’의 평가를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데카콘 유망주’였다. 상장까지 계획하고 있었지만 스라시오는 올해 추가 투자 자금 유치에 실패했다. 아마존 입점 브랜드를 인수하는 데 들어간 34억 달러 이상의 부채를 해결할 길이 없어진 것이다. 위기에 부딪친 스라시오는 5월 3일 창업자였던 전임 최고경영자(CEO)를 대신할 새로운 CEO를 발표했다. 인력의 20%를 감축하고 아마존 입점 브랜드들을 인수하는 데도 제동을 거는 중이다.지난 4년여간 스라시오의 성장 과정은 실리콘밸리의 수많은 스타트업들을 닮아 있다.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10년 이상 이어진 저금리 기조에 더해 지난 2년간의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은 시장에 더 많은

    2022.05.24 06:00:15

    WSJ "스타트업, 파티는 끝났다"
  • 미소,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와이콤비네이터 Growth Program 선정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미소가 17일 실리콘밸리 최대 액셀러레이터인 와이콤비네이터(YC)의 그로스 프로그램(Growth Program)에 선정됐다고 발표했다.와이콤비네이터는 드롭박스, 에어비엔비, 센드버드, 코인베이스 등의 유니콘 스타트업들을 초기에 발굴해 투자한 유명 액셀러레이터다. 한국 시장에 기반한 스타트업이 YC의 그로스 프로그램에 선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와이콤비네이터는 그로스 프로그램에서 50인 이상 규모로 성장한 후기 스타트업들의 추가 스케일 업을 위해 조언을 주고, 참가 스타트업 CEO를 대상으로 네트워킹 모임을 진행한다. CEO의 역할, C레벨 임원진 고용, 개발자 물색, 마케팅과 세일즈 팀의 조화, 구성원과 회사의 동반 성장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창업자들에게 조언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로스 프로그램은 시리즈 A 단계 이후의 후기 스타트업들에 투자하는 YC의 콘티뉴이티 펀드(Continuity Fund)에서 진행한다.와이콤비네이터는 자사 웹사이트에서 그로스 프로그램의 목적을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스케일 업을 위해 극복해야 할 문제에 집중하고, 비슷한 고민을 가지고 있는 다른 창업자들과 돈독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밝혔다.그로스 프로그램의 중요한 목적 중 하나는 YC 선정 후기 스타트업 간 네트워크의 촉진이다. 지금까지 와이콤비네이터에 선정된 1200여 개가 넘는 기업 중 50인 이상의 직원을 가진 곳은 100곳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스타트업계의 하버드라고 불리는 와이콤비네이터 네트워크가 일정 규모 이상의 후기 스타트업 사이에서는 잘 작동하지 않으면서, 이들을 ‘다시 묶기(re-batch)’ 위해 그로스 프로그램을 진행

    2021.06.17 17:21:01

    미소,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와이콤비네이터 Growth Program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