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48가지 색상 실크 스카프 대성공…80년 넘게 이어져[명품 이야기]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 에르메스②3대 에밀 에르메스는 과거에 애착을 가짐과 동시에 자신이 살고 있는 동시대에 대한 열정도 강했다. 따라서 그의 의지에 따라 새로운 장인들을 영입했고 1925년 처음으로 남성용 의류와 골프 재킷을 만들었다. 에르메스는 1927년 주얼리를 선보였고 이듬해 시계와 샌들을 출시했다. 그에게는 딸 4명이 있었고 사위들에게 사업을 물려줬다.이들 중 로베르 뒤마(사진)가 에밀 에르메스의 뒤를 이어 4대 에르메스 가업을 이어 받았다. 활동적인 여성에게 관심을 가졌던 에르메스는 군인들이 지령이나 지도를 프린트해 사용하는 제품을 1920년대부터 여성복 라인에 선보였다. 1937년 로베르 뒤마는 마들린~바스티유 간 파리 버스 노선 개통을 기념해 파리 버스와 노선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가로세로 90cm 정사각형의 ‘주 데 옴니버스 에 담 블랑쉬(사진)’라고 불리는 실크 스카프를 최초로 만들었다.뒤마는 당시 유명했던 실크 기술공들이 많은 리옹 지역에서 여성들을 위한 90cm 정사각형의 실크 스카프를 만들었다. 정사각형을 프랑스어로 까레(carre)라고 하며 에르메스 스카프는 정사각형을 기반으로 제작돼 80년 넘게 이어져 에르메스 까레라고 불린다. 기본 스타일의 스카프는 90×90cm, 가브로쉬는 50×50cm, 숄은 140×140cm로 만들어졌고 까레 출시 70주년을 맞아 70×70cm 크기도 출시됐다. 에르메스 스카프는 1년에 두 번의 새로운 디자인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에르메스 스카프는 일반 스카프보다 두께감이 두터운 특징이 있다. 최초의 목각판 인쇄 방식에서 1947년부터 실크 스크린 기법으로 변경해 사용하고 있다.마차·경마·달 탐험 등 그 시대상

    2021.06.01 15:18:15

    48가지 색상 실크 스카프 대성공…80년 넘게 이어져[명품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