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싱가포르를 친환경 도시로 바꾼 부동산 기업

    [ESG 리뷰]싱가포르 부동산 기업 시티디벨롭먼츠(CDL)는 지난 1월 코퍼레이트나이츠가 발표한 ‘2022 글로벌 지속 가능 경영 100대 기업’ 순위에서 5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다. 탄소 집약적 부동산 기업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았다. 상위권에 오른 대부분의 기업이 청정 에너지, 지속 가능 솔루션, 인프라 관련 기업이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 랜드마크 건물 보유CDL은 1948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기업 홍룽그룹의 자회사다. 홍룽그룹 창업자 궈팡펑은 중국 광둥성 출신으로 철물 잡화점에서 시작해 군수 물품을 공급하며 사업을 키웠다. 홍룽은 1965년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홍룽으로 분리됐고 궈팡펑의 아들 궈링밍과 궈링주가 싱가포르 홍룽을 물려받았다. 싱가포르 홍룽 자회사인 CDL은 부동산 자산을 바탕으로 싱가포르 최대 부동산 투자 회사로 거듭났다. 전 세계 29개국에 104개 지점이 있고 부동산 전 영역을 아우르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호텔 자회사 M&C(Millennium & Copthorne Hotels)는 전 세계 호텔 130개 이상을 보유하고 있고 그중 하나가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이다. 세계적으로 CDL이 보유한 부동산은 4만8000채에 이른다. CDL의 지속 가능 경영은 1995년 당시 궈링주 부회장이 시작했다. 궈 부회장은 1995년 CDL 전무에 임명된 후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성명을 발표하며 기업의 첫 지속 가능성 비전을 제시했다. 건축과 건설 산업은 환경을 파괴하는 것으로 인식하던 시대였다. 궈 부회장은 싱가포르 미디어 ‘에코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 분명했고 우리는 1995년 ‘건설하는 대로 보존한

    2022.12.09 06:00:07

    싱가포르를 친환경 도시로 바꾼 부동산 기업
  • SPC그룹, 싱가포르 파리바게뜨 래플스시티점 오픈

    SPC그룹이 싱가포르 래플스 시티(Raffles City)에 파리바게뜨 12번째 점포인 래플스시티점을 오픈했다.파리바게뜨 래플스시티점은 싱가포르 중심지에 위치한 랜드마크 래플스 시티 쇼핑센터 1층에 245m2, 64석 규모로 자리잡았다.래플스시티점은 아이온오차드점에 이은 싱가포르의 둘째 플래그십 매장이다. 올데이 브런치 메뉴를 운영하고, 파리바게뜨 매장 중 처음으로 SPC 그룹이 운영하는 블렌디드 티 브랜드 ‘티트라(teatra)’의 쇼룸을 겸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파리바게뜨 래플스시티점은 유럽의 티하우스 콘셉트를 적용했다. 파리바게뜨의 브랜드 컬러인 파스텔블루와 로즈골드 색상을 적극 활용하고 목재 소재의 가구와 다양한 화분을 배치해 마치 잘 꾸며진 정원에서 티타임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티하우스 콘셉트에 맞게 다양한 티와 이에 어울리는 메뉴도 출시했다. 대표 티 제품은 밀크크림 밀크티, 티 프루티 뱅쇼(Vin Chaud, 와인에 과일 등을 넣어 따뜻하게 끓인 음료), 티 인퓨전 목테일(Mocktail, 무알콜 칵테일) 등이다.또 파운드 케이크를 두껍게 슬라이스해 버터 크림 치즈와 피넛 크럼블 토핑을 한 ‘크림치즈 월넛 파운드 케익'과 ‘크림치즈 콰트로 치즈 파운드 케익’ 등 차와 잘 어우러지는 제품을 비롯해 크로크마담, 프렌치토스트, 에그 베네딕트 등의 브런치 메뉴도 판매한다. 이외에도 티트라 제품을 시향하고, 선물세트를 판매하는 공간도 운영한다.SPC그룹 관계자는 "영국식 차 문화가 자리잡은 싱가포르에 티 전문 브랜드 티트라의 제품을 소개하고자 콤보형 매장을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에서 현지 환경에 맞는 차별화된 경험과 서

    2022.06.28 15:16:39

    SPC그룹, 싱가포르 파리바게뜨 래플스시티점 오픈
  • 타이거 맥주, 사태 맛보며 싱가포르 관광지 접할 수 있는 기획전 열린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프립이 싱가포르관광청과 함께 한국에서 만나는 ‘진짜 싱가포르 기획전’을 8일부터 진행한다. 오는 15일부터 한국-싱가포르 간 ‘여행안전권역’ 협정에 따라 백신 접종자는 격리 없이 싱가포르를 방문할 수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맞춰 프립은 싱가포르 여행에 앞서 한국에서 미리 현지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액티비티를 선보인다. 기획전 속 액티비티는 △싱가포르 쿠킹 클래스, △캠핑 액티비티, △랜선 가이드 등으로 구성됐다. 프립의 F&B 전문 슈퍼호스트가 직접 진행하는 쿠킹 클래스에서는 시리얼 프론, 바쿠테, 비첸향 등 싱가포르의 유명 음식 레시피를 소개한다. 특히, 비첸향은 1933년 중국 이민자 출신이 싱가포르 차이나타운에서 처음 선보인 이래, 특유의 향과 맛으로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식품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클래스는 소규모 오프라인 형태로 진행되며, 비대면 참가자를 위한 VOD 클래스도 제공된다. 싱가포르 여행 콘셉트의 캠핑을 떠날 수도 있다. 전문 셰프가 함께하는 캠핑 액티비티에서는 싱가포르의 로컬 맥주인 타이거 맥주와 꼬치요리 사떼를 맛보며 음식과 여행 이야기를 나눈다. 또한 싱가포르의 문화와 주요 관광지를 미리 공부할 수 있는 랜선 가이드도 진행된다. 싱가포르 로컬 큐레이터가 코피(Kopi)로 대표되는 싱가포르만의 독특한 커피 문화와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건축양식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임수열 프립 대표는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싱가포르관광청과 함께 국내에서도 현지 문화를 경험할 기회를 마련했다”

    2021.11.08 16:59:17

    타이거 맥주, 사태 맛보며 싱가포르 관광지 접할 수 있는 기획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