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리따운 물품나눔’ 통해 24억원 물품 기탁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하반기 ‘아리따운 물품나눔’을 통해 24억원 상당의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아리따운 물품나눔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더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만들고자 마련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물품기부 활동이다.올해 하반기에는 라네즈, 이니스프리, 려, 한율, 라보에이치등 16개 브랜드가 기부한 24억원 상당의 화장품과 생활용품등을 전국 사회복지시설 1500여 곳에 전달한다.아리따운 물품나눔은 2005년 ‘사랑의 물품나눔’이라는 이름으로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하기 시작했으며, 2009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규모를 확대했다.매년 전국의 여성, 노인, 아동, 장애인 등 관련 사회복지시설 3천여 곳에 40억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2005년 이후 올해까지 누적 기준 895억원 규모의 물품을 전국 3만8000여 곳의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11.08 10:05:21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리따운 물품나눔’ 통해 24억원 물품 기탁
  • ‘비즈니스 재정의’ 외친 아모레퍼시픽, 이유 있는 변신

    올해 들어 아모레퍼시픽의 움직임이 달라졌다. 럭셔리 브랜드이자 대표작인 설화수에 ‘아이돌 가수’를 모델로 발탁하고 해외에서 인수·합병(M&A)을 하는 등 새로운 시도에 나섰다. 아모레퍼시픽의 변화는 창립 77주년을 맞아 ‘비즈니스를 재정의하겠다’고 선언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발언과 맥이 닿아 있다. 모든 가치 판단의 기준을 고객에 두고 사업 전반을 돌아보겠다는 것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수익성이 떨어지자 내놓은 해결책이다. 경쟁사인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영업이익(연결 기준)을 뛰어넘었고 포트폴리오를 안정화하기 위해 생활용품·식음료 사업에서도 적극적으로 M&A를 진행 중이다. 이 같은 상황에 지난해부터 기업 평판 조사까지 LG생활건강에 밀리자 아모레퍼시픽이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비즈니스 재정의’ 이유 있다?…고꾸라진 실적 회복 위해=위기는 실적에서부터 나타난다. 아모레퍼시픽 실적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아모레퍼시픽의 영업이익은 2013년(3699억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귀했다. 지난해 아모레퍼시픽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4조8632억원, 3434억원이다. 전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개선됐지만 2019년 실적에 미치지 못한다. 2019년 아모레퍼시픽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조5801억원, 4278억원이었다. 지난해 매출은 2019년 대비 12.8% 감소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7% 줄었다.아모레퍼시픽의

    2022.09.28 06:00:06

    ‘비즈니스 재정의’ 외친 아모레퍼시픽, 이유 있는 변신
  • 아모레퍼시픽그룹, 퍼시픽패키지 지분 일부 오타종에 매각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자회사인 퍼시픽패키지와 프랑스 포장재 기업 '오타종'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퍼시픽패키지와 오타종은 지난 2015년 MOU를 맺은 이후 지금까지 각자의 기술과 노하우를 교류하는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우수한 디자인 역량과 높은 품질 경쟁력을 보유한 오타종과의 교류 수준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퍼시픽패키지 지분 60%를 오타종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잔여 지분 40%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이 계속 보유한다.퍼시픽패키지는 이번오타종과의 협력으로 기술, 제조, 품질, 물류 전반에서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향후 글로벌 시장공략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오타종을 통해 퍼시픽패키지의 추가적인거래처 발굴도 가능할 것으로 보여 퍼시픽패키지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09.20 09:40:02

    아모레퍼시픽그룹, 퍼시픽패키지 지분 일부 오타종에 매각
  • 서경배과학재단, 2022년 신진 과학자 선정

    서경배과학재단이 올해부터 연구를 지원할 2022년 신진 과학자 두 명을 선정했다. 연구자 선정을 축하하는 신진 과학자 증서수여식은 지난 26일 서울시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렸다. 서경배과학재단은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사재 3000억원을 출연해 2016년 설립한 공익 재단이다. '생명과학 연구자의 혁신적인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한다'는 비전 아래 매년 새로운 연구를 개척하는 한국인 신진 과학자를 선정한다. 재단은 2017년부터 올해까지 생명과학 분야 신진 과학자 22명을 선정했으며, 각각의 연구자에게 5년간 매년 최대 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재단 설립 이후 올해까지 신진 과학자에게 전달한 연구비는 총 300억원이 넘는다.이번에 서경배과학재단에서 연구 지원 대상자로 최종 선정한 신진 과학자는 'T세포 휴지 기전 연구'를 제안한 황수석 교수(연세대 의과대학)와 '전령 RNA로부터 생성되는 비번역 RNA에 의한 유전자 발현 증가 기전에 대한 포괄적인 연구'를 제안한 김학균 교수(중앙대 생명과학과)다.황수석 교수는 T세포의 휴지 기전에 주목한다. T세포는 신체의 가장 강력한 면역세포지만, 삶의 대부분 활성이 억제된 휴지 상태에 머무르며 잘못된 면역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다. 황 교수는 T세포의 휴지 기전을 밝혀 새로운 관점에서 암과 면역 질환 치료에 응용하려고 한다. 김학균 교수는 tRNA에서 유래한 비암호화 RNA를 발견했다. 대부분의 RNA는 DNA에서 유전자를 복사해 단백질을 만드는 데 쓰이지만,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비암호화 RNA(non-coding RNA)'도 존재한다. 새롭게 발견한 비암호화 RNA의 유전자 조절기전을 알면 질병 치료

    2022.08.29 09:38:44

    서경배과학재단, 2022년 신진 과학자 선정
  • ‘설화수’가 끌고 ‘온라인’이 뒷받침한 아모레 2분기

     ‘K뷰티’ 대표주자 아모레퍼시픽이 2분기 기지개를 켰다.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7월 28일 2021년 2분기 1조 3034억원의 매출과 104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0.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무려 188.5% 성장했다. 올 2분기 아모레퍼시픽은 ‘온라인 채널’과 ‘설화수’를 통해 회복세를 이어갔다. 아모레퍼시픽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혼란이 가중된 해외 시장에서도 온라인 채널의 선전에 힘입어 아모레퍼시픽 해외 매출이 10% 가까이 성장하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제품과 채널 믹스의 개선 및 비용 효율화 추진으로 전년동기 대비 3배 가까운 영업이익 성장세를 달성했다. 그룹 전체의 2분기 화장품 부문 매출은 1조 2206억원으로 집계됐다.국내 시장에서는 럭셔리 브랜드와 온라인 채널이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무엇보다 온라인 채널 매출이 약 40% 이상 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해외에서는 아시아를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 등 대부분 지역에서 매출이 성장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설화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은 중국에서 설화수의 ‘자음생 라인’을 집중 육성하며 전체 브랜드 매출이 약 60%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자음생 라인’은 설화수 브랜드 중에서도 고급으로 분류되는 제품군이다. 2018년 출시된 ‘자임생에센스’는 고기능성 안티에이징 스킨케어 제품으로 특히 중국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럭셔리 브랜드는 중국 시장의 성장을 주도했다. 2분기 럭셔리 브랜드의 중국 시장 온라인 매출은 약 100% 성장했다. 아세안 지역에서도 설화수의 힘은 강했

    2021.07.30 08:12:26

    ‘설화수’가 끌고 ‘온라인’이 뒷받침한 아모레 2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