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시아나항공, "올해도 돌파구는 '화물 수송'"

    아시아나항공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화물 운송에 역량을 집결한다.아시아나항공은 ▲수요에 따른 화물 노선 탄력 운영 ▲유휴 여객기 화물 수송 활용 ▲화물 네트워크 강화 등 필사적인 자구 노력으로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6,105억원의 화물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기존 화물기 외에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공급 확대 전략이 큰 힘을 발휘한 것이다.여객기 활용 화물 수송에는 A350 개조기와 화물 전용여객기가 투입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A350 · B777 개조 및 화물 임시편 투입을 통해 수송력을 증강해 왔다. 지난해부터 A350 총 4대를 화물기로 개조함으로서 대당 왕복 46톤의 수송력을 확보해 올해 1분기, 120회 이상 운항에 투입, 200 억원 이상의 추가 매출을 달성했다.여객기의 화물칸을 활용한 화물전용여객기는 화물 운송 수요가 높은 미주,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 · 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렸다. 이에 따라 해당 노선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 여객기를 활용해 총 35,000 톤의 화물을 수송했다.또 아시아나항공은 탑재 역량 확대를 통한 화물 수익 구조 강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전용 팔레트(화물 적재를 위한 철제 판넬) 활용으로 기존 사용하지 못했던 화물적재 공간을 적극 활용, 대당 최대 왕복 8톤 정도의 화물을 추가 운송한다. 올해 1분기, B747 화물기의 탑재 공간을 활용해 약 135톤의 화물 운송을 추가로 확보했으며, 해당 기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다.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차별

    2021.06.08 12:38:57

    아시아나항공, "올해도 돌파구는 '화물 수송'"
  • 생리휴가, 증거 없다고 거절한 아시아나 전 대표…'유죄' 이유는

    [법알못 판례 읽기] ‘사용자는 여성 근로자가 청구하면 월 1일의 생리휴가를 주어야 한다.’ 근로기준법 제73조에 적힌 내용이다. 이른바 ‘생리휴가’의 법적 근거를 밝힌 조항이다. 회사가 이를 어기면 벌금 500만원 이하의 처벌을 받게 된다. 엄연히 존재하는 법안이지만 생리휴가 제도를 사용하는 여성 노동자는 많지 않다. 현실적으로 사용하기가 어려운 환경에 처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생리휴가 사용...

    2021.05.12 06:57:01

    생리휴가, 증거 없다고 거절한 아시아나 전 대표…'유죄' 이유는
  • 포화된 국내선 하늘길…항공업계 특가 할인 '치킨 게임'

    [비즈니스 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전 항공업계의 수익원은 단연 ‘국제선’이었다. 코로나19 이전만 해도 항공사의 전체 여객 매출액 대비 국제선 여객의 비율은 90%를 차지했다.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 수요가 묶이면서 항공사들은 국내선에 매달리고 있다. 최근 국내선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자, 항공사들은 공격적으로 운임을 낮추고 있다. 항공업계의 &lsqu...

    2021.05.01 07:16:01

    포화된 국내선 하늘길…항공업계 특가 할인 '치킨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