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새해엔 전기차 사볼까…똑똑한 구매를 위한 체크 포인트

    [스페셜 리포트]전기차 범람 시대다. 말이 끄는 마차가 자동차로 대체된 것처럼 내연차 시대에서 전기차 시대로의 변화가 빨라지고 있다. 이 흐름에 맞춰 글로벌 자동차 기업은 전기차 신모델을 잇따라 시장에 출시하고 있다.소비자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어떤 전기차를 선택해야 할지 고민에 빠지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똑똑한 소비자의 똘똘한 전기차 구매 요령과 올해 달라진 보조금 혜택 등을 자세히 알아봤다.“길어야 산다”…장거리 주행 여부 최우선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지난해 11월 한국의 전기차 구매자 729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구입 전 우려 요소와 관련된 설문을 진행했다. 응답자들은 △짧은 주행거리 △긴 충전 시간 △배터리 내구성 △내연기관차 대비 높은 차량 가격 △부족한 충전소 인프라 순으로 고려 사항을 꼽았다.충전식 전기차가 처음 등장한 것은 1881년이다. 당시 프랑스의 발명가 귀스타브 트루베가 현대적 의미의 첫 충전식 전기차를 선보였다. 하지만 내연기관차의 등장으로 가능성과 잠재력만 높게 평가 받고 사라졌다. 하지만 130여 년이 흐른 후 테슬라의 모델S가 등장하면서 제대로 된 상품으로 시장에 재인식되기 시작했다.다만 짧은 주행 가능 거리는 전기차의 빠른 보급을 막는 장애물이 됐다. 현재 출시된 전기차들은 1회 충전에 평균 300km 운행할 수 있다. 서울에서 부산(361km, 톨게이트 기준)까지 편도 운행하기에도 부족한 주행 거리다.한국의 대표적 전기차 모델인 현대차의 아이오닉5는 1회 충전 시 최대 429km, 기아 EV6는 475km가 가능하다. 전기차 평균보다 주행 거리가 길지만 여전히 소비자의 높은 눈높이를 맞추기에는 부족한 모습이다.현대차

    2022.01.13 06:00:25

    새해엔 전기차 사볼까…똑똑한 구매를 위한 체크 포인트
  • '보조금 벌써 바닥' 속 타는 전기차 계약자…친환경차 질주 급제동

    [비즈니스 포커스] 친환경차 전성시대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시작으로 전기차·수소차 등 다양한 라인업의 친환경차가 출시되고 있다. 2030년을 전후해 내연기관 차량의 시대는 종말을 맞이한다. 10년 후에는 내연기관 차량의 공백을 친환경차가 완전히 채울 것으로 예상된다. 각국 정부는 친환경 시대를 맞아 내연기관 대신 친환경차 체제로 변화하겠다는 목표다. 한국 역시 이 흐름을 따른다. 공공 기관의 친환경차 의무 구매 비율은 기존 70...

    2021.05.12 06:55:01

    '보조금 벌써 바닥' 속 타는 전기차 계약자…친환경차 질주 급제동
  • [시승기] “가볍게, 더 멀리”… 아이오닉5, 현대차가 내놓은 전기차 해답

    [시승기] “가볍게, 더 멀리.” 전기자동차 생산업체는 이 두 가지 특명을 달성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매진한다. 차체를 가볍게 하고 공기저항을 줄여 주행거리를 늘리는데 초점을 맞춘다. 아이오닉5를 시승하면서 현대차가 이 두 가지 과제에 대한 해답으로 내놓은 차량이라고 생각했다. 21일 경기 하남 스타필드에서 강동 현대 EV스테이션을 거쳐 남양주까지 약 80km를 아이오닉으로 주행했다. 시승 차량은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가...

    2021.04.23 08:00:04

    [시승기] “가볍게, 더 멀리”… 아이오닉5, 현대차가 내놓은 전기차 해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