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Z세대가 빠진 미술시장] 글로벌 미술업계의 시선이 서울에 꽂힌 이유?

    [한경잡앤조이= 전하영 테사 에디터] 지난 해 9월, 전세계의 시선이 서울에 꽂혔다. 이 이야기를 하려면 먼저 아트페어를 이야기해야 한다. 대부분의 업계가 그렇듯 미술계에도 큰 행사가 있다. 세계 곳곳의 갤러리들이 한데 모여 작품도 판매하고 교류하는 자리인 아트페어(Art Fair)다. 보통 지역명을 달고 크고 작은 규모로 열리는데, 그 중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아트바젤(Art Basel)과 프리즈(Frieze)다. ‘세계 2대 아트페어’로 아트바젤과 프리즈는 각각 다른 국가에서 시작되었으나 오늘날 전세계를 장악한 마치 삼성과 애플 같은 존재로 인식된다. 서울이 주목받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바로 그 프리즈가 서울에 상륙한 것! 이름부터 당당한 프리즈 서울, 런던에서 시작해 LA와 뉴욕 등으로 확장해온 프리즈의 첫 아시아 진출이었다. 참여 국가만 21개국에 600억원 상당의 피카소 작품이 출품되어 일찍부터 화제였다. 나흘간 관람객만 7만여 명에 추정 판매액은 6천억 원 이상이었으니까. 이쯤 되면 궁금해진다. 재테크 수단으로 미술품이 뜨고 있다는데 대체 미술품은 어떻게 봐야 하는 걸까. 새로운 세계를 이해하려면 먼저 그간의 흐름을 알아야 하는 법. 프리즈 서울의 다섯 가지 장면으로 2022 글로벌 미술시장을 정리해봤다.① 한눈에 보는 프리즈 서울: 기원전부터 21세기 현대미술 아이콘까지“이게 파는 거라고?” 아마 이번 프리즈 서울에서 가장 많이 들려온 말 아니었을까. 1980년대 미국의 아이콘 앤디 워홀은 기본. 고대 이집트 유물부터 중세시대 필사본, 한국의 대표급 거장들과 요즘 주목받는 흑인 아티스트까지! 둘러보는 데만 족히 몇 시간. 전시장은 글로벌 미술시장의 역사와

    2023.01.09 10:25:45

    [Z세대가 빠진 미술시장] 글로벌 미술업계의 시선이 서울에 꽂힌 이유?
  • [Issue]프리즈 서울에서 만나는 브레게

    지난 5월 프리즈(FRIEZE)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한 스위스 시계 브랜드 브레게가 ‘프리즈 서울(FRIEZE SEOUL)’에서 대형 부스를 운영한다.이번 행사를 통해 브레게와 아르헨티나 출신의 유명 아티스트 파블로 브론스타인(Pablo Bronstein)의 함께하는 두 번째 파트너십을 엿볼 수 있다. 브론스타인은 프리즈 뉴욕에서 선보인 파노라마 설치 시리즈를 계속해서 이어가며, 18세기에 활약했던 기계에서 산업 혁명기의 워치메이킹 기술에 깃든 인내의 순간을 표현했다. 아트 컬렉터 및 방문객들은 브레게 부스의 벽 전체를 장식한 브론스타인의 작품뿐만 아니라 브레게 아카이브 속 역사적인 포켓 워치와 트래디션, 클래식, 레인 드 네이플 컬렉션의 신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더불어 브레게 매뉴팩처 소속 장인의 기요셰(guillocher) 기술 시연도 진행된다. 하우스의 독보적 기술인 기요셰 공법은 1786년에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uet)가 워치메이킹에 도입한 전통 기법으로, 다이얼의 미학적 측면을 극대화시킬 뿐 아니라 가독성을 향상시킨다.한편 세계적 아트페어 주관사인 ‘프리즈’가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한 '프리즈 서울'이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과 함께 어제(2일) 서울 코엑스에서 공동 개막해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형 아트페어 2개가 손잡고 같은 날짜, 같은 공간에서 열린 것도 처음, ‘프리즈’가 아시아에서 개최된 것도 처음이다. 프리즈 서울은 코엑스 3층에서 5일까지, 키아프 서울은 1층에서 6일까지 진행된다.양정원 기자 neiro@hankyung.com 

    2022.09.03 20:08:37

    [Issue]프리즈 서울에서 만나는 브레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