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에디터 노트]달라진 그림찾기

    지난 2021년 1월 6일 코스피가 3000 고지를 처음으로 돌파했습니다. 코스피가 3000선을 넘어선 것은 2007년 7월 25일 국내 최초로 2000선을 돌파한 이래 13년 5개월 만의 일이었죠. 지난해 국내 증시는 보란듯이 ‘사상 최고, 최초’의 수식어들을 써 갔습니다. 한국거래소의 ‘2021년 증권·파생상품 시장 10대 뉴스’를 살펴보면 1위가 ‘코스피3000·코스닥1000 돌파’였고, 2위와 3위가 각각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투자 급증’과 ‘유가증권 및 코스닥 시장 공모 금액 사상 최대’였을 정도였죠. 시장은 한껏 달아올랐고 그 열기는 영원할 것 같았습니다. 부동산 시장의 경우 역대급 거래절벽이 이어졌지만 심심치 않게 강남권에서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며, “역시 강남불패”라는 수근거림은 최근까지 지속됐습니다. 지난 4월 15일 서울 압구정의 S아파트(155㎡)는 1년 전보다 4억 원이 오른 59억 원의 신고가에 거래됐고, 7월 초 강남권 B아파트(131㎡)는 47억 원 후반대에 거래되며 4월 거래 신고가를 1억 원 가까이 올려 놨죠. 하지만 최근 시장은 냉랭하다 못해 빙하기로 접어든 모습입니다. 그나마 간헐적으로 터지던 강남권 아파트의 신고가 소식도 잠잠해진 지 오래죠.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지난 8월 2.56% 떨어져 두 달 연속 지수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지난 7월 3.94% 급락했던 것에 비해 낙폭은 다소 둔화했지만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하락률은 –6.63%로, 부동산원이 2006년 실거래가지수 산출을 시작한 이래 1~8월 기준으로 가장 큰 폭의 하락을 보였습니다.  1년도 채 되지 않는 상황에서 시

    2022.10.26 16:21:18

    [에디터 노트]달라진 그림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