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빅데이터로 꼽아본 빌라 투자 5원칙

    2021년 11월 7일 계약일 집계 기준 올해 전국 다세대·연립 매매거래량은 4분기를 제외하고 1~3분기 모두 지난해 동기 거래량을 앞질렀다. 1분기 4만9820건, 2분기 5만6478건, 3분기 4만7257건으로, 각각 전년 같은 시기 4만1763건, 5만1047건, 4만4242건보다 많이 거래됐다.빌라 거래 트렌드를 알면 투자가 보인다?빌라 거래 트렌드의 또 다른 면을 살펴보면 연내 거래된 다세대·연립 거래의 전용면적별 거래 비중은 60㎡ 이하가 76.17%로 압도적인 비중을 나타냈고, 60㎡ 초과~85㎡ 이하는 22.03%를 차지했다.85㎡ 초과는 1.8%로 지난해 2.38%보다 거래 비중이 축소했다. 준공연한별 거래 비중은 입주 10년 이하가 36.09%로 신축 거래 비중이 큰 편이었고, 21~30년 이하 26.85%, 11~20년 이하 21.35%, 30년 초과 15.72% 순으로 거래됐다. 21년 이상의 낡은 구축도 총 42.57% 비율로 상당량의 매매를 기록했다.지난해보다 다세대·연립 거래량이 늘어난 여러 원인 중 핵심은 아파트의 가격 부담 때문이다. 올해 전국 아파트의 평균 매매 호당 실거래가는 4억2486만 원이고 서울은 11억5133만 원으로 일부 지역은 매입가 부담이 상당하다.7년 내리 우상향을 타고 있는 서울 아파트 값 상승세의 피로도와 대출 규제 등이 부담스러운 실수요자들이 가격 부담이 낮은 다세대·연립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전국 연립·다세대의 호당 평균 매매가는 1억9623만 원으로 아파트 평균매입가의 절반 수준이다. 서울은 3억183만 원으로 아파트(11억5133만 원)보다 현저히 낮은 편이다.서울 등 수도권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주목 서울 등 수도권은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연내 서울에서 아파트보다 다세대&mi

    2021.11.24 11:43:50

    빅데이터로 꼽아본 빌라 투자 5원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