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통화긴축 공포 지속…2월 주식시장도 '안갯속'

    글로벌 통화긴축 흐름과 대내외적 불확실성 요인이 2월 증시에 악재로 작용할지 여부에 시장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로 인한 경기둔화에도 통화긴축 시계는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추가 긴축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어 증시에 미칠 부담이 작지 않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된다. 실제 외국인 자금 이탈 규모가 커지고 있고 대내외적 불안감이 증시에 미치는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장마감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대비 48.85포인트(1.87%) 상승한 2663.3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는 올해 첫 거래일인 지난 1월 3일 2988.77을 기록했다. 글로벌 긴축 흐름과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크라이나 지정학적 리스크 등에 따른 대외적 이슈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우려가 증시 상승에 발목을 잡은 것이라는 분석이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2095조원 규모로 지난해 말 대비 100조 이상 증발했다. 연초부터 코스피가 무섭게 빠지는 배경에는 외국인 자금 이탈이 거세지고 있어서다. 외국인은 지난달 초 대비 2조1684억원 자금이 빠져나갔다. 같은 기간 기관투자자도 2조3078억원 규모가 줄었다. 개인 투자자는 홀로 이 기간동안 4조6612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 자금 이탈로 지난 1월 하락폭을 키우고 있는 코스피가 2월에는 추세적 반등이 쉽지 않지만 단기 반등 가능성은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노동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연준에서 촉발된 긴축 우려가 지속되고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인되기 전까지 시중금리 상승 압

    2022.02.04 06:00:08

    통화긴축 공포 지속…2월 주식시장도 '안갯속'
  • 지지율 1,2위 이재명·윤석열 ‘뒷덜미’…지뢰밭 빠진 대선판

    [홍영식의 정치판]역대 대선에서 대선판을 뒤흔든 굵직한 사건들이 적지 않았다. 그 사건이 아니었으면 선거 결과가 달라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도 있었다. 특히 2002년 대선 5개월을 앞두고 김대업 씨가 이회창 후보의 부인이 돈을 주고 아들 병역 면제를 받았다고 주장한 이른바 ‘병풍(兵風)’ 의혹은 대선판에 직격탄이 됐다. 검찰은 수사에 들어갔다. 하지만 수사가 지지부진하는 바람에 이 의혹의 진실이 드러나기 전에 대선이 치러졌고 이 후보는 노무현 후보에게 2.3%포인트 차이로 패배했다. 검찰은 대선이 끝난 다음인 2003년 1월 김 씨를 무고 혐의로 구속했고 대법원은 이듬해 김 씨에게 징역 1년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하지만 이 후보로선 버스가 지나간 다음이었다. 대법원은 김 씨 관련 손해 배상 판결에서 “(병역 비리) 보도가 대선에서 이 후보에 불리하게 작용했음이 명백했다”고 밝혔다. 앞서 1997년 대선 때는 선거 두 달을 앞두고 이 후보 측이 김대중 후보가 비자금 670억원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김태정 당시 검찰총장은 대선 전에 수사를 끝내기 어렵다는 이유로 수사 유보를 발표하면서 의혹 제기가 선거에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2007년 대선 때는 이명박 후보를 둘러싼 BBK 주가 조작이 선거판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 후보의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넘지 못했다. 2012년 대선 때는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으로 대선판을 달궜다. 내년 3월 9일 예정된 대통령 선거를 5개월 앞두고 두 사건이 대선판을 뒤흔들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2021.10.11 06:00:29

    지지율 1,2위 이재명·윤석열 ‘뒷덜미’…지뢰밭 빠진 대선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