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애터미 헤모힘, 국내 건기식 수출액 1위…6048만 달러 기록

    애터미는 헤모힘이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수출액 1위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2021 식품 등의 생산실적’에 따르면 2021년 ‘헤모힘 당귀 등 혼합추출물’은 6048만 달러(약 700억 원, 2021년 평균율 적용)로 4832만 달러(약 553억 원)를 수출한 홍삼을 제치고 국내 건강기능식품 가운데 가장 많은 수출액을 기록했다. ‘헤모힘 당귀 등 혼합추출물’의 수출액은 개별인정형 제품 전체 수출액의 89.3%를 차지한다. 또한 전체 생산실적에서도 1382억원으로 2위인 헛개나무과병추출분말(813억 원)을 앞지르며 개별인정형 제품 1위에 올랐다. 3위에는 3210만 달러(약 368억 원)의 수출 실적을 보인 프로바이오틱스가 차지했다.애터미 헤모힘은 전 세계 16개국에 수출되며 국내외에서 연간 3500억 원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7월 공정거래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애터미 헤모힘의 국내 매출액은 약 184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2014년 이후 8년 연속 업계 베스트셀러 1위를 이어왔다. 주성분인 ‘헤모힘 당귀 등 혼합추출물’은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했으며, 2016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별인정형으로는 최초로 면역기능개선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애터미 관계자는 “헤모힘은 K-헬스의 세계화를 이끌어 가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더 좋은 품질로 세계인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초원 기자 ccw@hankyung.com 

    2022.09.27 14:41:00

    애터미 헤모힘, 국내 건기식 수출액 1위…6048만 달러 기록
  • 박한길 애터미 회장 “회사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성공하는 게 목표입니다” [비즈니스 포커스]

    ‘유쾌한 신사.’박한길 애터미 회장을 만나자 바로 떠오른 생각이다. 인터뷰가 있던 날 오전 박 회장은 전 세계에 있는 애터미 지사의 장들과 긴 시간 화상 회의를 했다. 오후 인터뷰 때는 지칠 법도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기운차게 이야기를 진행해 갔다. 인터뷰 막바지엔 그가 그리고 있는 미래가 점점 또렷하게 그려졌다. ‘모두가 행복하게 사는 것.’돈·명예·권력 등 모든 사업가들이 사업을 하는 목표는 다 다를 것이다. 하지만 박 회장은 이런 목표들을 넘어 좀 더 큰 꿈을 꾸고 있었다. 그리고 그 꿈을 향해 가는 과정이 아직도 설레는 것처럼 느껴졌다. 충남 공주 애터미파크에서 박 회장을 만났다.-기업 ‘애터미’의 궁극적 목표는 무엇입니까.“고객의 성공입니다. 애터미의 고객은 회원과 소비자, 임직원과 합력사까지 모두 포함됩니다. 즉 애터미의 내부와 외부 그리고 전후방에 연결돼 있는 모든 사람들이 애터미의 이익을 얻는 것입니다.”-‘합력사’라는 단어가 생소합니다.“애터미에서 쓰는 단어입니다. 우리와 거래하는 기업들은 갑과 을의 관계가 아니라 ‘힘을 합친다’라는 뜻에서 만든 것이죠.”-디른 이해관계인들은 어떻게 성공할까요.“소비자는 더 좋은 물건을 더 싸게 사 이익을 얻죠. 회원은 애터미 제품을 주위에 소개하고 수당을 받아 이익을 얻습니다. 임직원들은 애터미를 통해 자신의 행복을 추구할 수 있어 이익을 얻고 합력사는 적정 마진과 안정된 판로를 확보해 이익을 얻게 됩니다. 더 나아가 지역 사회와 어려운 이웃들도 애터미의 나눔을 통해 삶이 개선될 수 있으므로 이익이 됩니다. 이처럼 애터미

    2022.08.29 14:46:40

    박한길 애터미 회장 “회사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성공하는 게 목표입니다” [비즈니스 포커스]
  • 애터미 ‘매출 2조’ 성장 비밀

    직접 판매 기업 애터미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4월 미국의 직접 판매 전문지 다이렉트셀링뉴스는 전 세계 직판 기업의 2021년 매출액 순위를 발표했다. 여기서 애터미는 18억3000만 달러(약 2조 2000천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10위에 랭크됐다. 2009년 창업한 지 불과 13년 만에 세계적인 직판 기업으로 우뚝 솟은 것이다.금융감독원 공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 기준 애터미의 매출액은 1조9307억원이다. 애터미의 2010년 매출은 809억원 수준이다. 12년 만에 24배가 늘었다.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매년 33.34%씩 성장한 셈이다. 특히 이는 2020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속에서 이뤄진 결과다. 컨설팅사인 딜로이트가 작년 말 발표한 글로벌 유통 기업의 최근 5개년간 평균 매출 성장률은 5%에 불과하다.그렇다면 애터미는 어떻게 이런 실적을 낼 수 있었을까. 이들이 내놓는 답은 하나다. “더 좋게, 더 싸게.” 유통업은 다양한 영업 방식이 있다. 백화점·대형마트·편의점·온라인 쇼핑몰 등이 그것이다. 애터미는 그중 ‘직접 판매’를 하는 회사다. 직접 판매 방식은 눈에 띄는 장점이 하나 있다. 본사가 제품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다른 유통업도 본사가 제품을 선택한다. 하지만 다른 유통업은 일종의 ‘구색’이 필요하다. 좋은 물건을 팔기 위해선 소비자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다른 물건도 끼워 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직접 판매는 그럴 필요가 없다. 좋은 물건을 찾아내고 그 물건만 필요한 사람에게 팔면 그만이다.애터미의 성장을 이끈 것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건강식품 ‘헤모힘’, 다른 하나는 화장품 &lsq

    2022.08.29 14:36:45

    애터미 ‘매출 2조’ 성장 비밀
  • 애터미, 호우 피해복구 위해 2억 원 상당 물품 기탁

    애터미는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에 2억 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했다고 18일 밝혔다. 애터미가 기부한 물품은 애터미 해양심층수를 비롯해 컵라면, 즉석밥 등의 식품과 물티슈, 비누 등의 생필품으로 구성됐다. 지원 물품은 14종으로, 총 수량은 1만5750개다. 이 물품은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를 통해 충남 지역의 호우 피해자들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계획이다.박한길 애터미 회장은 “갑작스러운 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피해복구가 이루어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애터미는 도내의 주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는 기업"이라며 "이번에 기탁한 물품은 도내 이재민들에게 우선 전달하고 이후 대상자를 전국적으로 넓혀갈 예정이다"라고 했다.한편 애터미는 지난 3월 동해안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1억 원 성금을 전달한 것을 비롯해 2020년 호우피해 1억 원, 2020년 코로나 구호성금 1억 원, 2021년 4억 원 상당의 코로나 구호물품 전달했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애터미의 기부금은 매출액의 2.04%에 달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정초원 기자 ccw@hankyung.com 

    2022.08.18 19:39:10

    애터미, 호우 피해복구 위해 2억 원 상당 물품 기탁
  • 애터미, 호우 피해복구 위해 2억 상당 물품 기탁

    애터미는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에 2억 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했다고 8월18일 밝혔다.애터미가 기부한 물품은 애터미 해양심층수를 비롯해 컵라면, 즉석밥 등의 식품과 물티슈, 비누 등의 생필품으로 구성된 총 14종 1만5750개의 물품을 기탁했다. 애터미가 기부한 물품은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를 통해 충남 지역의 호우 피해자들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계획이다.박한길 애터미 회장은 “갑작스러운 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피해복구가 이루어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대한적십자사 관계자는 "애터미는 도내의 주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는 기업"이라며 "이번에 기탁한 물품은 도내 이재민들에게 우선 전달하고 이후 대상자를 전국적으로 넓혀갈 예정이다" 라고 전했다.한편 애터미는 지난 3월 동해안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1억원 성금을 전달한 것을 비롯해 2020년 호우피해 1억원, 2020년 코로나 구호성금 1억원, 2021년 4억원 상당의 코로나 구호물품 전달 등 나눔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애터미의 기부금은 매출액의 2.04%에 달해 국내 500대 기업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이홍표 기자 hawlling@hankyung.com 

    2022.08.18 10:49:41

    애터미, 호우 피해복구 위해 2억 상당 물품 기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