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MZ세대 95% ‘해외여행 떠날 의향 있다’···여행지서 가장 하고 싶은 건?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MZ세대들은 위드코로나로 전환되면 어디로 여행을 떠나고 싶어할까. 프립은 2030 MZ세대 성인남녀 470명을 대상으로 해외여행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4.7%가 하늘길이 열린 현재 ‘해외여행을 떠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 중 93.2%가 해외여행 중 ‘현지 액티비티에 참여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MZ세대가 가장 가고 싶어 하는 해외여행 지역은 유럽(31.5%)이었다. 이어 동남아시아(28.5%), 동북아시아(15.7%), 북아메리카(11.3%), 오세아니아(9.8%), 남아메리카(1.9%), 기타(1.3%) 순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콘셉트로는 바다가 있는 휴양지(31.6%)를 가장 선호했으며, 유명 대도시(26.9%), 로컬 소도시(19.6%), 역사·문화 유적지(15.8%), 기타(6.2%) 순이었다. 응답자의 대부분(93.2%)이 ‘해외여행 중 액티비티를 참여하겠다’고 답한 가운데, MZ세대들은 그 이유를 ‘현지만의 특별한 경험을 느끼고 싶기 때문(83.1%)’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관광(sight-seeing) 중심의 여행에서 체험(doing) 중심으로 변화하는 Special Interest Tourism(이하 SIT)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가장 선호하는 해외 야외 액티비티는 휴양지에서 즐길 수 있는 스노클링·해수욕(43.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스카이다이빙·패러글라이딩(40.2%)에 관심이 높았으며, 수상 스포츠인 프리다이빙·스킨스쿠버(32%)와 서핑(30.9%)도 높게 나타났다. 이외에도 등산(27.3%), 캠핑(25.7%), 바이킹·라이딩(12.7%), 스키·스노보드(12.7%) 등 육지 및 산악 스포츠가 뒤를 이었다. 실내 액티비티로는 문화체험 클래스(69.3%, 복수응답)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단순 관광객

    2021.11.16 18:14:47

    MZ세대 95% ‘해외여행 떠날 의향 있다’···여행지서 가장 하고 싶은 건?
  • 프립, MZ세대 취향 저격 위해 홈 화면 개편…‘취향·지역 중심 액티비티 탐색’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이 개인 취향과 선호 지역을 기반으로 액티비티를 탐색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 홈 화면을 전면 개편했다.이번 홈 화면 개편은 특정 취향을 중시하는 MZ세대의 니즈를 반영해 목적에 맞는 액티비티를 원하는 지역에서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UI)를 개선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특히 단순 여행이 아닌 특별한 경험을 원하는 특수목적관광(Special Interest Tour) 트렌드와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한 로컬 여행 선호도를 반영했다.올 6월, 프립 2030 고객 47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름휴가 계획 설문조사’에 따르면, 2030 세대들은 단순 휴가가 아닌 액티비티를 체험하는 휴가를 선호하는 것(72.4%)으로 나타났다. 또한, 선호 방문 지역도 동해안(35.4%), 제주도(24.4%), 영남권(14.5%), 남해안(9.7%), 수도권(7.4%) 등으로 다양한 기호를 보였다.새로운 홈 화면에는 지역 선택 탭이 추가됐다. 고객이 원하는 지역을 선택하고 액티비티 키워드를 검색하면 해당 지역의 호스트와 액티비티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역 즐겨찾기 기능과 현재 위치 기반의 추천 기능, 주제별 인기 키워드로 빠른 검색 기능도 제공한다.여기에 트렌드를 반영한 대고객 메시지를 홈 화면에 배치, 프립만의 커뮤니티성을 강화했다. 해당 메시지는 시즌, 날씨, 이벤트 등에 따라 수시로 변경된다. 각 액티비티 상품의 썸네일도 대폭 개선했다. 액티비티 선택에 있어 첫인상이 중요한 만큼 이미지 크기를 확장하고 불필요한 정보를 삭제하는 등 가독성을 개선하여 상품 인지도를 강화했다.임수열 프립 대표는 “이번 홈 개편으로 고객의 다양한 취향에 따른 액티비티 접근성과 편의

    2021.07.21 09:54:41

    프립, MZ세대 취향 저격 위해 홈 화면 개편…‘취향·지역 중심 액티비티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