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손정의는 왜 야놀자에 투자했나[야놀자, 쿠팡 될까 위워크 될까①]

    [스페셜 리포트①]숙박 중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알려진 야놀자가 ‘테크 기업’으로 환골탈태를 꿈꾼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블록체인·클라우드 등 첨단 기술로 데이터를 모아 예약, 호텔 운영, 레저 소비 등 여행업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가 야놀자를 통해 하나의 흐름으로 이어지게 하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숙소·레저·교통·맛집 등이 탑재된 야놀자 슈퍼앱(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앱)으로 한국 시장의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시장을 주도하고 야놀자 클라우드로 글로벌 기업 간 거래(B2B) 시장을 겨냥한다. 모바일 하나로 예약·체크인·룸 서비스 이용 등을 모두 비대면으로 해결하고 소수의 인원으로 호텔을 운영할 수 있다면 어떨까.야놀자가 야심차게 준비 중인 자동화 솔루션 ‘와이플럭스’ 이야기다. 야놀자는 클라우드 기반의 객실 관리 솔루션에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소비자와 기업(호텔 등) 고객을 공략한 비대면 호텔 이용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2019년 와이플럭스 키오스크를 선보였고 지난해 6월 KT 등과 IoT 기반의 객실 관리 시스템 ‘와이플럭스 GRMS’를 만들어 서울 강남구 보리호텔에 시범 적용했다. 8월 11일 야놀자가 구현하는 미래 호텔의 모습을 체험하기 위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야놀자 쇼룸에서 직접 ‘와이플럭스’를 이용해 봤다. 우선 쇼룸에 들어서니 정면에 보이는 컴퓨터 화면에 기자의 모습과 그 위에 ‘여성, 27세, 기분-좋음’ 등 정보가 표시돼 나타났다. 천장에 부착된 스마트 로비 카메라가 적외선

    2021.08.19 06:00:01

    손정의는 왜 야놀자에 투자했나[야놀자, 쿠팡 될까 위워크 될까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