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바다의 요새’ 초거대 전함은 왜 사라졌을까

    [비즈포커스]이지스함은 고성능 레이더와 중장거리 대공 미사일을 갖춰 대공·대함 기능을 모두 갖춘 ‘이지스(aegis) 전투 체계’를 탑재한 군함이다. 이지스 전투 체계 시스템을 탑재한 이지스 구축함은 한 척만 있어도 여러 척의 항공기와 전함·미사일·잠수함을 상대할 수 있는 무기다. 이지스 구축함을 두고 ‘신의 방패’라는 별명이 붙여진 이유다.실제로 이지스라는 명칭 또한 그리스 신화의 제우스가 자신의 딸 아테나에게 준 방패의 이름에서 따왔다. 이지스 방패는 메두사의 머리가 새겨져 있어 눈이 마주친 적을 모두 돌로 바꿔 버린다. 적의 공격 의지 자체를 무력화하는 최강의 공격 무기이자 방패인 셈이다.이지스함이 등장하게 된 배경도 흥미롭다. ‘바다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는 말처럼 과거 서구 열방 국가들은 영토를 넓히기 위해 군함 개발에 주력해 왔다.이때 핵심 무기는 함포였다. 얼마나 좋은 화력을 가진 함포를 보유했느냐에 따라 전쟁의 승패가 갈렸다. 전함의 역사를 들여다봤다. 항모 앞에 무릎 꿇은 일본의 자존심 야마토먼 과거의 얘기이긴 하지만 이순신 장군이 해상 전투에서 거북선을 활용해 적은 병력으로 일본을 무찌를 수 있었던 것도 더 뛰어난 함포를 갖고 있기 때문이었다.19세기 산업혁명과 제국주의 노선으로 유럽의 수많은 국가들을 비롯해 미국·일본 등은 더 많은 함포를 배치하기 위한 군함 건조에 노력을 기울였다.그 결과 ‘바다의 요새’라고 불렸던 초거대 전함을 탄생하게 한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세계 바다를 누볐던 독일의 초거대 전함 비스마르크, 미국의 미주리, 일본의 야마토 등이 대표 격

    2022.08.09 06:00:15

    ‘바다의 요새’ 초거대 전함은 왜 사라졌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