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Motif in Art] 활(archery): 확고한 응징과 위험한 장난

    대한민국은 스포츠 양궁에서 세계 제일이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금메달 4개를 획득하며 여전한 실력을 과시했다. 새로 생긴 혼성 단체전에서도 한국이 수위를 차지하며 양궁 강국의 위상을 드높였다. 활을 든 남성과 여성의 이미지는 미술작품에 자주 등장하는데, 옛 신화에서 기원을 찾을 수 있다.활 쏘는 아폴로와 디아나활은 선사 시대부터 인류가 사용한 가장 중요하고 보편적인 공격 무기였다. 사냥과 전쟁은 물론 제의, 놀이, 심신 단련을 위해서도 활쏘기가 이뤄졌다. 표적을 정확히 맞추려면 숙련된 기술과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옛날에는 그런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지도자로 숭상을 받았을 것이다.그리스신화의 수많은 신 중에서도 으뜸인 아폴론은 태양, 이성, 의술, 시, 음악의 신이면서 궁술의 신이기도 하다. 로마 시대에는 아폴로라 불리며 태양신 헬리오스와 동일시돼 더욱 높은 지위를 얻었다. 아폴론의 쌍둥이 남매 아르테미스도 여신 중에서 활을 가장 잘 쏘았다. 로마신화의 디아나와 같은 여신으로 사냥과 숲, 달의 여신이며 처녀로서 순결을 상징한다.18세기 독일 화가 라파엘 멩스(Anton Raphael Mengs, 1728~1779년)의 작품에서 신들이 활을 쏘는 역동적인 장면을 볼 수 있다. 하루 네 가지 시간을 신화의 인물로 각각 의인화한 그림들이다. 그중 <낮의 의인화 헬리오스>에서는 태양신 헬리오스, 즉 아폴로가 파란 하늘에서 후광처럼 눈부시게 빛나는 태양을 등지고 땅을 향해 불화살을 당기고 있다. <밤의 의인화 디아나>에서는 여신 디아나가 보름달이 뜬 밤에 사냥을 하려고 등에 멘 화살통에서 막 화살을 꺼내고 있다. 이들은 아름다운 청년과 처녀의 모습이지만, 낮과

    2021.08.30 16:37:57

    [Motif in Art] 활(archery): 확고한 응징과 위험한 장난
  • 현대차그룹의 37년 양궁 후원…‘세계 최강’ 韓 신화 이끌다

    [컴퍼니]한국 양궁 국가 대표 선수단이 올해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따내며 국민에게 큰 기쁨을 안겼다. 선수단은 올해 신설된 혼성 단체전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물론 여자 단체전 9연패와 남자 단체전 2연패 등의 대업을 달성하며 한국 양궁의 신화를 써 나가고 있다.‘주몽의 후예’ 한국 양궁의 눈부신 성과는 선수와 코칭 스태프의 피나는 노력의 결과물이다. 또한 비인기 종목인 양궁을 1985년부터 37년간 체계적으로 후원해 온 현대차그룹의 노력도 큰 역할을 했다.정몽구·정의선, 2대 걸쳐 대한양궁협회장 역임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했다. 이어 아들인 정의선 회장이 협회장을 맡으며 2대에 걸쳐 적극적으로 양궁을 후원하고 있다. 37년간 우수 인재 발굴과 첨단 장비 개발, 양궁 인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이들은 최선을 다했다.올해 올림픽에서의 성과는 정 명예회장이 탄탄하게 다진 양궁 발전의 기반과 정 회장의 스포츠 과학화가 조화를 이루며 기염을 토했다. 이번 대회만을 위한 맞춤형 지원으로 선수단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다.특히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R&D) 역량을 활용해 인공지능(AI) 비전 인식과 3D 프린팅 등 첨단 기술이 접목된 훈련 장비와 기법이 활용됐다. 세계에서 최고의 양궁 실력을 이미 갖췄지만 이를 더욱 완벽하게 펼칠 수 있도록 R&D 기술을 접목했다.정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에도 도쿄 올림픽에 대한양궁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양궁 선수단의 경기를 관전하며 사기를 북돋고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방역 상황을 철저히 점검했다.또 지난해 1월 선

    2021.08.09 06:13:02

    현대차그룹의 37년 양궁 후원…‘세계 최강’ 韓 신화 이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