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2013년 5월과 2021년 5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머니 인사이트] 5월은 가족의 달이다. 어린이날·어버이날·스승의 날에 함께 모여 기쁨을 나눈다. 주식 투자자들이 떠올리는 5월은 다르다. ‘5월에 팔고 떠나라’라는 주식 시장의 오랜 격언 때문이다. 실제 통계적 유의성은 높지 않지만 어쩌다 한 번 급습했던 5월의 공포가 트라우마처럼 주식 투자자들에게 선명한 아픔으로 살아있다. 2013년 5월의 ‘테이퍼 텐트럼(긴축 발작)’도...

    2021.05.05 07:08:01

    2013년 5월과 2021년 5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