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

    [스페셜 리포트] 우주 개발 대항해 시대대항해 시대의 부호들은 ‘황금 광산’을 찾기 위해 신대륙에 눈을 돌렸다. 지금 이 시대의 억만장자들이 눈독을 들이는 곳은 다름아닌 ‘우주’다. 인류의 발길이 닿지 못한 미지의 세계, 바로 그곳에 ‘황금’이 묻혀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우주를 발판으로 ‘조만장자’가 되기를 꿈꾸는 대표적인 기업가들은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 그리고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다. 이들 3인의 ‘우주 정복 전략’을 비교해 봤다.민간 기업 첫 ‘우주 여행’, 리처드 브랜슨 억만장자들의 우주 전쟁, 그 첫째 격전지는 다름 아닌 ‘우주 관광’ 사업이다. 우주에 무한한 가능성이 묻혀 있다면 우주에 직접 발을 디뎌야만 비로소 첫걸음을 뗄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우주에 도달하기 위한 발사체가 필수적이고 ‘우주여행’은 이와 같은 발사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최적의 민간 우주 사업인 셈이다.민간 기업이 주도한 전 세계 첫 우주여행의 주인공은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다. 우편 주문 판매회사인 버진레코드로 시작해 지금은 항공사, 이통사 등 전 세계 30여 개 국가에서 200여 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버진그룹의 회장이다. 브랜슨 회장이 직접 탑승해 관심을 모았던 이번 우주여행에서 버진갤럭틱의 우주선은 블루오리진이나 스페이스X처럼 로켓을 이용하는 방식은 아니다. 우주 왕복선(VSS유니티)을 대형 항공기(VMS이브)에 싣고 이륙한 다음 공중에서 엔진을 점화해 고도 90km까지 상승한 뒤 4분간 무중력을 체험하고 지구로 귀환했다. 미국항공우

    2021.10.25 06:01:24

    우주에 눈독 들이는 억만장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