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뜨거운 올여름, 핫한 ‘신상 호텔’ 몰려온다

    [비즈니스 포커스]엔데믹(감염병의 주기적 유행) 시대의 도래와 함께 호텔업계도 모처럼 활발한 행보를 펼치고 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잇달아 신규 호텔과 리조트를 선보이며 고객 모시기에 한창이다.올여름 호텔들은 그 어느 때보다 호황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내국인의 수요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여름휴가를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호텔에서 즐기는 ‘호캉스’ 수요가 여전할 것으로 예상된다.여행이 자유로워지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수많은 이들이 휴가철에 해외로 나갈 계획을 세우는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지만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한 만큼 ‘해외여행’과 함께 ‘호캉스’ 역시 올여름 휴가철을 관통하는 키워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다음은 외국인의 수요다. 지난해보다 훨씬 더 많은 해외 관광객들이 여름을 맞아 한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기간 동안 영화·드라마·음악 등 수많은 한류 콘텐츠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한국에 대해 호기심을 갖는 외국인들이 많아졌다”며 그 이유를 분석했다. 엔데믹 시대를 맞아 새롭게 문을 열고 국내외 고객 맞을 채비에 나선 호텔들을 소개한다.7월부터 운영 시작한 레고랜드 호텔 올해는 전국 각지에서 대형 호텔 기업들이 신규 호텔을 선보이고 있다. 여름철 오랜만에 해외 관광객들로 북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에서는 IHG가 프리미엄 브랜드 ‘보코’를 새롭게 선보여 눈길을 끈다. IHG는 한국에서 인터컨티넨탈, 홀리데이인 및 홀리데이인 익스프레스 등

    2022.07.14 06:00:01

    뜨거운 올여름, 핫한 ‘신상 호텔’ 몰려온다
  • 참이슬·처음처럼·대선·좋은데이·잎새주…100년 역사의 한국 지역 소주

    [비즈니스 포커스]고단한 하루를 달래는 데 소주만한 술이 없다. 가격도 싸고 근심을 잊게 빨리 취할 수 있다.  한국 자본 소주의 역사는 100년이 다 돼 간다. 첫 소주는 1924년 나온 진천양조상회의 ‘진로’다. 도수는 무려 35도였다.  1965년 알코올 도수가 30도로 낮아졌다. 41년 만이다. 기술력이 발전하며 알코올 도수에 대한 통제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제조 방식도 변했다. 정부가 식량 부족을 이유로 양곡을 원료로 한 증류식 소주 생산을 금지하면서 희석식(알코올을 물에 희석)으로 제조 방식이 바뀌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소주 가격은 360cc 한 병에 41원으로, 꽤 고가였다. 같은 기간 라면 가격이 개당 16원이었는데 2.5배 차이가 났다.1970년대부터 소주가 대중화됐다. 도수는 5도 더 낮아진 25도였다. 25도 소주가 ‘국민 술’이 되면서 소주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심해졌다. 1976년 결국 정부가 ‘1도 1사 원칙(자도주법)’의 칼을 빼들었다. 시·도별로 1개의 업체만 소주를 생산하고 생산량의 50%를 해당 지역에서 소비하도록 하는 규정이다. 이때 살아남은 업체들이 수도권에선 진로, 부산은 대선, 강원은 경월, 경남은 무학, 경북은 금복주, 전남은 보해 등 10개사다. 지역별 소주가 나타나게 된 배경이다.이후 소주의 지역별 판매제는 1992년 사라졌다가 3년 만에 다시 부활했고 1996년 시장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이 나면서 완전히 폐지됐다. 소주 시장이 다시 무한 경쟁 시대에 던져진 셈이다.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지역별 소주를 소개한다.  서울?경기 하이트진로 ‘참이슬’서울·경기권을 장악하고 있는 소주는 하이트진로

    2022.06.15 06:00:01

    참이슬·처음처럼·대선·좋은데이·잎새주…100년 역사의 한국 지역 소주
  • 여름철 휴가를 힐링으로 채워줄 ‘신상 호텔’

    [비즈니스 포커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은 여름철 휴가 풍경을 확 바꿔 놓았다.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무더위의 시작과 함께 인산인해를 이뤘던 공항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휴가철임에도 불구하고 공항에는 적막감이 감돌 뿐이다. 그렇다고 해서 어렵게 낸 휴가를 온종일 집에서만 보내기에도 아깝다. 계속되는 재택근무로 인해 ‘집콕’하는 것도 점점 지쳐만 간다.이에 따라 많은 이들이 올해 여름휴가를 계획하는 것이 바로 ‘호캉스’다. 외부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가족이나 친구 또는 개인이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특히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마치 새것과 같은 침구류와 집기가 비치된 호텔에 머무른다면 휴가의 즐거움을 더욱 만끽할 수 있지 않을까. 올여름 휴가철 호캉스를 즐기기에 제격인 ‘신상 호텔’들을 소개한다. 도심 속 럭셔리 호캉스페어몬트 서울 ·조선팰리스 강남올해 휴가철에는 ‘럭셔리 호캉스’를 즐기는 이들이 예년보다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최고의 시설이나 서비스로 보상 받고자 하는 이른바 ‘보상 소비’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했기 때문이다.이런 휴가를 원하는 이들에게 알맞은 신상 호텔은 각각 올해 2월과 5월 개관한 ‘페어몬스 앰배서더 서울(이하 페어몬트 서울)’과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럭셔리 컬렉션 호텔(이하 조선 팰리스)’을 꼽을 수 있다.먼저 신세계그룹 계열인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최상급 호텔인 조선 팰리스는 지난 5월 문을 연 따끈따끈한 신상 호텔이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

    2021.07.28 06:35:01

    여름철 휴가를 힐링으로 채워줄 ‘신상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