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 친환경·전동화 변속기로 글로벌 시장 선점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은 2019년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이 합병하며 출범한 현대트랜시스의 초대 대표다. 그가 취임 후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새로운 판로 확보와 제품 경쟁력 강화다.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이 크게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출범한 자동차 부품사인 만큼 생존을 위한 변화를 최우선 순위로 꼽은 것이다.두 회사의 합병으로 탄생한 현대트랜시스는 수동 변속기와 자동 변속기 등 해당 분야와 파워트레인 영역의 절대 강자가 됐다. 세계에서 변속기의 전 라인업을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은 현대트랜시스가 유일하다.기존 내연기관 변속기 라인업을 친환경·전동화 구동 시스템 모듈 영역으로 확대했다. 엔진의 발생 동력을 전달하는 파워트레인 부문에선 내연기관·하이브리드·전동화 라인업을 바탕으로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협력 중이다.아이오닉 5에는 전기차 감속기를 탑재했다. 전기차 감속기에 부착해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 상황에 따라 분리·연결하는 기술인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은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현대트랜시스가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 변화하겠다는 선언과 마찬가지다. 이 기술은 1회 충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주행 거리를 갈 수 있도록 해 현대트랜시스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시트 부문에서는 자율 주행 환경을 준비하면서 자동차의 실내를 ‘움직이는 생활 공간’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기술력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특히 시트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위한 스위블, 파워 롱 슬라이드와 같은 시트 조절 메커니즘과 패들리스(padless) 쿠션, 복합 소재 백 프레임과 같은 슬림화·경

    2022.07.05 06:00:01

    [100대 CEO-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 친환경·전동화 변속기로 글로벌 시장 선점
  •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 자율주행 시대 새로운 공간 가치 창출

    [100대 CEO]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은 2019년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이 합병하며 출범한 현대트랜시스에 초대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여 사장이 취임하며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한 것은 ‘새로운 판로 확보와 제품 경쟁력 강화’다. 모빌리티 격변의 시대에 출범한 자동차 부품사인 만큼 생존을 위한 변화를 1순위로 꼽은 것이다. 실제로 두 회사의 합병에 따라 현대트랜시스는 수동 변속기와 자동화 수동 변속기, 자동 변속기 등 변속기 분야를 아우르는 파워트레인 영역의 강자가 됐다. 변속기 전 라인업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로는 전 세계에서 현대트랜시스가 유일하다. 내부 변화는 사업 모델 확대부터 시작됐다. 현대트랜시스는 기존 내연기관 변속기 풀 라인업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친환경·전동화 구동 시스템 모듈 영역으로 확대했다. 엔진의 발생 동력을 전달하는 파워트레인 부문에서는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전동화 라인업을 바탕으로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와 협력 관계를 확장 중이다.최근에는 아이오닉5에 최초로 탑재되는 전기차 감속기 양산을 시작했다. 전기차 감속기에 부착해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 상황에 따라 분리·연결하는 기술인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은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이다. 현대트랜시스가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의 변화를 선언한 시작이기도 하다. 이 기술은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이며 현대트랜시스만의 경쟁력을 높였다. 시트 부문에서는 자율주행 환경을 준비하면서 자동차의 실내를 ‘움직이는 생활 공간’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기술력 확보에 나선다. 특히

    2021.06.22 06:14:01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 자율주행 시대 새로운 공간 가치 창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