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디지털 신사업 경쟁력 강화…보험 혁신 앞장

    [100대 CEO]한화생명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디지털 신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앞으로도 디지털 기반 영업을 강화해 시장 변화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여승주 한화생명 대표는 2021년 9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기존 보험 비즈니스를 기반으로 지속 성장 가능한 신사업 발굴과 실행을 위해 5부문(경영혁신·보험·투자·신사업·전략) 6본부로 변경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각각의 인사·기획 등 최대한의 자율성을 가진 조직으로 부문별 주도적인 협업과 가치 극대화를 추구하고 시장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목표다.조직 개편은 포화 상태에 이르고 있는 기존 보험업 중심의 사업 구조를 넘어 중·장기적 시각을 통해 금융의 비전과 새로운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는 것이 출발선이다. 이에 기존 사업 중심의 성장 전략이나 동종 업계의 유사한 전략이 아닌 보험업계를 넘어선 핵심 신사업 영역을 조기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금융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실행력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 동력의 사업화에 속도를 올려 회사의 미래 가치와 기업 가치 극대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디지털 혁신을 위해 업계 최초의 역사도 써 나가고 있다. 2020년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통한 보험금 자동 심사 시스템의 기술 특허를 획득했고 2021년 실손보험금 접수 업무에도 AI를 적용했다. 새롭게 도입된 이 AI 기능은 AI가 서류를 스스로 판단하며 학습, 실손보험금 청구 서류 접수를 더 빠르게 처리해 보험금 수령까지의 지급 기일을 단축할 수 있다.여 대표는 2022년에도 시그니처 암보험을 비롯한 다양한 신상품을 출시하고 디지털 기반의 영업 프로세스 강화를 통해 상품과 채널 경

    2022.07.06 08:24:25

    [100대 CEO-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디지털 신사업 경쟁력 강화…보험 혁신 앞장
  •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체질 개선 전략 통했다…‘순익 1조 클럽’ 입성

    [스페셜 리포트] 여승주(62) 한화생명 사장은 30년 넘게 한화그룹의 핵심 계열사에서 재정 및 관련 업무를 전담해 온 ‘한화의 재무통’으로 꼽힌다. 2019년 대표 취임 이후 수익성을 개선하가 위해 보장성 상품을 중심으로 체질 개선을 시도해 왔다. 그 결과 한화생명은 지난해 연결 기준 사상 처음으로 ‘순익 1조 클럽’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2021년 당기순이익이 1조2492억원으로 전년 2082억원에서 1년 새 500% 급증했다. 특히 한화생명의 이번 호실적에는 설계자 조직을 보험대리점(GA)으로 이동시킨 제판 분리(제조와 판매 분리)가 안정적으로 정착한 영향이 컸다. 한화생명은 2020년 판매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판매 채널을 물적 분할하겠다고 밝히고 지난해 4월 법인 보호 대리점(GA) 한화생명금융서비스를 출범시켰다. 한화생명의 상품뿐만 아니라 9개의 주요 손해보험사의 상품도 함께 판매하고 있다. 이에 수익성은 올라가고 사업비 등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지난해 증시 호황 속에 투자 수익률이 개선된 것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화손해보험·한화투자증권 등 자회사의 실적도 개선됐다.금융 소비자 보호 선포, 불완전 판매 줄일 것여 사장은 취임 후 줄곧 ‘디지털화’를 강조해 왔다. 2020년 1월 업계 최초로 보험금 지급 여부를 클라우드에서 인공지능(AI)으로 실시간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 심사 시스템’을 도입한 데 이어 같은 해 9월 ‘클레임 AI 자동 심사 시스템’ 관련 기술 특허 2건을 업계 최초로 획득하며 독창성을 인정받았다.디지털 건강 관리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인 ‘헬로(HELLO)’는 사용자의 건강 검진 정보와

    2022.03.29 06:00:22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체질 개선 전략 통했다…‘순익 1조 클럽’ 입성
  •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ESG?디지털 앞세운 책임 경영 선도

    [100대 CEO]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이 ‘디지털 전환’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책임 경영을 위해 분주한 행보를 펼치고 있다.여 사장은 2019년 취임 후 ‘디지털화’를 이끌어 왔다. 올해 5월 디지털화의 일환으로 금융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앱)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했다. 가입?청약 단계부터 보험금 청구?지급 등 계약 관리 단계까지 단일 플랫폼에서 수행할 수 있도록 직관적이고 일관적인 사용자 환경·경험(UI·UX)으로 재설계했다.기존 명칭 ‘보험월렛’을 ‘한화생명 앱’으로 바꾸고 한화생명 홈페이지, 온슈어 채널(다이렉트 보험)에 산재돼 있던 서비스를 앱 하나로 통합했다. 고객은 계약 유무와 상관없이 앱을 활용할 수 있게 됐고 앱 내에서 완전한 보험 계약까지 가능해졌다.올해 3월 출시한 2세대 건강 증진형 상품 ‘라이프플러스(LIFEPLUS) 운동하는 건강보험’이 6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하며 혁신 상품으로 인정받는 등 헬스케어 시장에서의 미래 경쟁력도 확보해 나가고 있다.혁신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스타트업 협업도 강화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허브 구축과 상생 경영의 기업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드림플러스 63핀테크센터, 드림플러스 강남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63핀테크센터와 드림플러스 강남센터에선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고 한화생명과 협업 서비스를 고안한다.한화생명은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잡은 ESG 경영에도 드라이브를 건다. 올해 3월 ESG 전담팀인 지속가능경영팀을 신설하고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구축해 ESG 활동 추진을 위한 대내외 인프라를 강화했다. 이를

    2021.06.22 06:16:01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ESG?디지털 앞세운 책임 경영 선도
  •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철저한 현지화로 베트남 보험시장 석권

    [스페셜 리포트] 파워 금융인 30 -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1960년생. 서강대 수학과 졸업. 2012년 한화생명 전략기획실 전무. 2013년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경영전략팀장(전무). 2015년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경영전략팀장(부사장). 2016년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 2018년 한화생명 사업총괄사장. 2019년 한화생명 대표이사 사장(현). 여승주(61) 한화생명 사장은 2019년 취임 후 ‘디지털화’를 이끌어 왔...

    2021.03.23 07:03:01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철저한 현지화로 베트남 보험시장 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