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수원·두산퓨얼셀, 연료전지 기술이전 합의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두산퓨얼셀과 10월 6일 서울 두산타워에서 인산형 연료전지(PAFC) 운전‧정비(O&M) 기술이전 합의서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이번 합의에 따라 두산퓨얼셀은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연료전지 O&M을 수행할 수 있도록 2027년까지 O&M 기술이전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수원과 두산퓨얼셀은 공동 워킹그룹을 구성해 기술이전 로드맵을 수립했다.양사는 로드맵에 따라 분야별로 6개월에서 12개월에 걸친 교육 훈련과 OJT 등을 통해 한수원의 연료전지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이후 한수원이 자체 건설할 19.8MW급 포항연료전지 발전소의 장기 유지보수 계약(LTSA)을 공동으로 수행하며 실질적인 기술이전을 진행한다.기술이전으로 한수원은 연료전지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두산퓨얼셀은 한수원의 탄탄한 기자재 공급망 활용을 통한 연료전지 제조원가 절감 등 다양한 시너지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40여년에 걸쳐 축적한 우수한 원자력발전소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연료전지 분야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킬 것”이라며 “운전·정비 기술 확보를 통한 운영비용 절감으로 연료전지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10.07 11:11:23

    한수원·두산퓨얼셀, 연료전지 기술이전 합의
  • 독일에 글로벌 R&D 전초기지 세운 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글로벌 연구·개발(R&D) 협력을 강화하며 미래 친환경 및 디지털 기술 선점에 나서고 있다.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유럽R&D센터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한국조선해양은 2019년 인도 푸네 지역에 선박 등 제품의 구조, 진동을 포함한 공학 해석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는 인도기술센터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R&D 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지난해부터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국내 R&D 유관기관과 독일 정부 산하 기관이자 해외기업 투자 유치를 담당하는 독일 NRW글로벌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대표부의 지원으로 유럽 현지 기술개발 현황을 살피고 협력 방안을 논의해왔다.이날 행사에는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 허승재 주독일 대한민국 대사관 총영사, 펠릭스 노이가르트 독일 NRW글로벌무역투자진흥공사 최고경영자(CEO)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유럽R&D센터를 거점으로 글로벌 연구기관과 협력해 수소, 연료전지, 암모니아, 전기추진 등 차세대 선박 기술을 확보하고 영국,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국까지 기술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은 독일 아헨공과대와 수소, 암모니아 등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하는 대형 선박용 차세대 추진 시스템 공동 연구 착수를 위한 발표회도 열었다. 양 기관은 지난해 12월 연구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한 바 있다.이날 프로젝트 발표를 맡은 야콥 안더트 아헨공대 추진시스템연구소 교수는 “글로벌 넘버 원 조선소와 함께 대형상선의 미래 기술 개발을 위한 기회를 갖

    2022.04.12 13:31:40

    독일에 글로벌 R&D 전초기지 세운 한국조선해양